김상곤 "대학 총장직선제 재도입하겠다"
다시 대학을 정치난장판으로 만들 우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학위논문 해적, 좌편향적 이념, 국회청문회에서 엉터리 해명 등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촛불정권의 교육부총리로 임명받은 김상곤 교육부장관이 대학을 정치난장판으로 만들 수 있는 총장선출제를 다시 도입하려고 한다. 조선닷컴은 김상곤 교육부장관의 정부 재정 지원 사업을 통해 국립대 총장 간선제를 유도하는 방식을 폐기하겠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직선제) 총장은 공약 지키느라 개혁보다 복지에 신경을 더 써야 했다. 이런 풍토에서 대학 경쟁력이 나올 리 없었다알 만한 세계적 대학 중 총장을 교수나 직원들이 투표로 뽑는 곳은 없다. ‘총장 물색 위원회가 인재를 찾아 나선다며 직선제의 비효율성을 지적했다. 대학이 연구 대신에 정치 하는 곳으로 전락될 위기다.

 

총장 임기도 단임으로 끝나는 경우가 별로 없이 10년 이상 자리에 앉아 개혁을 진두지휘한다. 직선제 총장 시스템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조선닷컴 사설은 “41개 국립대 총장 선출 방식이 직선제에서 간선제로 바뀐 것이 지난 2012년이다. 직선제 폐해가 워낙 컸기 때문이다. 선거 때마다 총장 후보들은 교직원 임금 인상, 강의 시간 감축 같은 선심 공약에 몰두했고 선거가 과열되면서 학내 파벌이 심각해졌다대학이 선거판 됐다는 비판도 소개했다. 교수들이 연구보다 선거에 몰두하는 직선제의 적폐를 김상곤 교육부장관이 부활시킴으로써, 이제 곧 사립대에도 직선제 바람이 불 것이라고 조선닷컴은 전망했다. 좌파교수들이 많은 한국 대학가는 또 난장판이 되게 생겼다.

 

조선닷컴은 우리의 경우 1980년대 후반 민주화 열풍을 업고 대학들이 총장 직선제를 도입했지만 사립대부터 이 제도를 버렸다. 대학 경쟁력을 해쳤기 때문이다. 국립대들도 5년 전 간선제로 바꾸었는데, 정권이 바뀌면서 다시 과거로 돌아가려고 한다지난 정부의 잘못이 컸다. 코드에 맞지 않는 인사가 총장 후보로 올랐다고 임명하지 않고 총장 자리를 공석(空席)으로 내버려뒀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정부가 총장 선출에 부당하게 간섭하지 못하도록 제도를 개선하면 된다. 직선제로 되돌아가 대학을 정치판, 선거판으로 만들 일이 아니다라며 조선닷컴은 대학 총장은 교수의 연구를 북돋워야 하는 사람이지 교수의 환심을 사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총장직선제의 폐해를 꼬집었다 

 

김상곤 장관은 17일 총장 직선제를 요구하며 투신한 부산대 고현철 교수 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총장직선제 실시를 예시했다. 14인사말에는 정부의 대학 자율권 침해에 대한 사과의 뜻이 담길 것이라며 연합뉴스는 고 교수는 2015817일 교육부가 총장선출 방식을 간선제로 바꿀 것을 압박하자 직선제 사수와 대학 자율을 침해하는 교육부를 비판하는 유서를 남기고 본관 4층에서 투신해 숨졌다며 추도식에는 김 부총리를 비롯해 김영철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 상임회장, 박순준 한국사립대학교수연합회 이사장, 김귀옥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상임의장 등이 참석한다고 전했다. 추모행사 뒤에 대학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주제로 학술대회도 개최됐다고 한다. 

 

총장 직선제 유턴, 대학 정치판 또 열린다라는 조선닷컴의 사설에 한 네티즌(byungm****)국민들은 이 기회에 이 나라 망치는 더불어 민주당의 객기를 가슴깊이 새겼다가 다가오는 국회의원선거에서 모조리 낙마시키자. 이제 문정부는 임시정부로 끝이 나야 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jhbyo****)학생들이 공부 안 하고 졸업장 받는 대학을 양성하려는 인기 있는 총장을 선출하려는 좌파정권의 의도가 숨어 있네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ka****)정말이지 교육기관에서 어슬렁거리는 정치떨거지들을 없애야 한다. 다양성을 배워야 할 학교에서 정치인들이 대거 들어가서 편향된 교육을 하게 되면 학생들은 한쪽으로만 치우친 정신적인 사팔뜨기가 된다고 했다.

 

또 한 다른즌(jb****)민주주의의 약점이 권위주의를 정당화시켜주는 것은 아닙니다. 직선제가 단점이 있지만 장점이 더 많을 수 있습니다. 획일적인 잣대를 들이대고, 정부가 이를 통제하려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문제인 것이지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ohs****)우려했던 대로 좌파 교육수장이 대학마저 정치판처럼 개판을 만들지 못해 안달복달이로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ml****)김상곤이란 자가 누구냐? 대학을 학문의 전당으로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높이기는커녕, 대학을 정치판으로 만들어, 쑥대밭을 만들 작정이다. 박근혜정부가 힘들여 시행한 일은 무조건 폐지하는 것이 적폐청산이라고 생각하는 문대통령의 뜻을 그대로 받아들인 거겠지! 그러나 대학총장 간선제와 역사교과서 개편·개혁은 잘한 일로 평가받는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cs****)또 대학가를 정치판으로 만들어 혼란을 부추기려 하는구나. 대학이 정치판에 휩쓸리면 우리 사회의 건전한 발전은 없다. 아무리 데모 덕에 태어난 정권이라지만 대학가를 데모판으로 만들지는 말아라. 직선제 총장을 뽑는다면 우리 대학가는 데모로 날을 새우게 된다는 것을 왜 모르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sm51****)나라 망칠 일에만 몰두하니! 이런 자가 교육부총리가 되었으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jc****)보나마나 교수 본연의 업무인 연구해서 논문발표하고 저술활동하는 등과는 거리가 멀고, 연구하기 싫어 힘 있는 시민단체에 연줄대어 놓고 사는 김ㅅㄱ 스타일의 인간들이 눈이 뻘겋게 욕심부리겠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20 [16:4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