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섹스=인권!'이라는 교사 징계하라
학교인권조례폐지운동본부, 위례별초교에 항의성명
 
류상우 기자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학교인권조례폐지운동본부(이하엔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만 사용)는 가 23송파교육지원청은 위례별초등학교 교사들을 징계하라!”라는 성명을 통해 항문섹스는 인권이다!’라고 주장한 최모 교사의 파면을 촉구했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는 혁신의 이름으로 학교를 전교조 아지트로 여기는 못된 교사들!”이라며, ‘항문섹스는 인권이다!-정말 좋단다라거나 남자는 다 짐승?’이라는 등의 남성혐오 발언을 하고 퀴어축제 다녀온 사진과 동성애 상징물을 교무실 파티션에 도배한 위례별초등학교 최모 교사의 의도된 일탈행위를 비판했다.

 

정상적 교사라면 상상할 수 없는 짓을 교육이란 이름으로 뻐젓이 하며 학생, 학부모를 농락하고 있다며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는 사춘기도 안 된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가 변질된 자기사고를 일방적으로 교육하는 행위는 대한민국 교육법에 반하는 것으로 파면의 대상이 된다. 대한민국은 초, 중 의무교육과정에 교사지도서로 교육과정을 이수하도록 명하고 있다. 이를 벗어난 교육에 시간을 할애해 전도된 교육을 시켰다면 이는 분명히 파면해야 될 사유라며 지금 위례별초등학교에는 페미니스트를 자칭하는 교사 21명이 동호회로 활동한다고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들은 메갈(남성혐오)이니 한남충(한국남자는 벌레)이니 하는 페미니즘 은어를 남발한다. 이들이 정녕 아이들을 가르칠 인성의 소유자들인지 기가 막히고, 더군다나 학교의 모든 것을 책임져야 할 교장은 교사들을 두둔하며 문제제기하는 학부모들을 핍박하고 있다며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는 위례초는 교사 전원 51명이 전교조라는 제보에 답하기 바란다위례초 스쿨톡이 SNS에 공개되었는데 법적대리인이란 이름으로 학부모들 문제제기와 댓글에 명예훼손, 고발 운운하며 협박하는 자의 신원에 의심을 품지 않을 수 없으며 혹 의심대로라면 학교 측을 사칭한 범죄이니 신원을 밝히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심지어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는 혁신학교인 위례별초등학교는 대부분 교사가 전교조며, 교장도 조희연의 선거 공신, 무자격 공모교장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외부 특강강사도 성공회대 출신이란 소문에 과도한 정치이념 편향성을 염려하는 학부모들은 조희연 교육감 특혜 아래 혁신학교 위례별초에선 지금 무슨 짓이 일어나고 있나?”애들 망치는 교육이란 생각에 등골이 송연하다고 질타했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학교인권조례폐지운동본부는 다양성, 인권, 평등보다 우린 올바른 가치관 교육을 원한다며 혁신의 이름으로 공교육 현장에서 벌어지는 비상식적 교육을 비판했다.

 

아울러 (변태적 성교육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학부모들에게 행하는 법적 조치 운운 등의 대응도 상식적인가? 이 정도 문제 있는 수준이하 교육자들이 제대로 교육을 하겠는가?”라고 물으면서,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는 남녀평등에서 양성평등으로 양성평등을 성평등이란 말로 바꿔 동성애로 전이하려는 페미니스트들과 동성애자들에 대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위례별초등학교 최ㅎㅎ 교사 문제는 이제 좋던 싫던 사회문제가 되었지만 이건 아니다라며 아닌 것을 아니라고 가르치는 것이 바른 교육이지 다양성, 인권, 평등의 이름으로 포장하는 교육을 우리 학부모들은 단연코 거부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는 “1. 서울송파교육지원청은 즉각 위례별초등학교를 감사하라! 2. 페미니즘 교육에 앞장선 최ㅎㅎ 교사를 즉각 파면하라! 3. 페미니스트 동호회를 당장 해체시키고 전원 다른 학교로 배치하라! 4. 위 요구 사항이 관철되지 않을시 교장 퇴진과 등교거부운동을 할 것을 위례별초 학부모들에게 권하고 싶다!”혁신의 이름으로 전교조가 점령한 학교를 학생과 학부모에게 돌려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다른 성적 취향을 관용해야 하지만, 어린 학생들에게 항문섹스는 인권이다!’라고 가르쳤다면, 과하다는 비판은 한국사회에서 자연스럽다. [류상우 기자]

 

 

성명서 송파교육지원청은 위례별초등학교 교사들을 징계하라!

 

항문섹스는 인권이다!’-정신나간 교사를 파면하라!

 

-혁신의 이름으로 학교를 전교조 아지트로 여기는 못된 교사들!-

 

 

위례별초등학교 최ㅎㅎ 교사의 의도된 일탈행위에 학부모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항문섹스는 인권이다!-정말 좋단다’, ‘남자는 다 짐승?’, ‘왜 여학생은 운동장을 갖지 못하지라는 등의 동성애 옹호, 남성혐오 또 퀴어축제 다녀온 사진과 동성애 상징물을 교무실 파티션에 도배하고, 개인성향인 페미니즘운동을 교무실 내부를 넘어 학생을 상대로 전파를 하고 있다. 정상적 교사라면 상상 할 수 없는 짓을 교육이란 이름으로 뻐젓이 하며 학생, 학부모를 농락하고 있다.

 

사춘기도 안 된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가 변질된 자기사고를 일방적으로 교육하는 행위는 대한민국 교육법에 반하는 것으로 파면의 대상이 된다. 대한민국은 초, 중 의무교육과정에 교사지도서로 교육과정을 이수하도록 명하고 있다. 이를 벗어난 교육에 시간을 할애해 전도된 교육을 시켰다면 이는 분명히 파면해야 될 사유다.

 

지금 위례별초등학교에는 페미니스트를 자칭하는 교사 21명이 동호회로 활동한다고 한다. 그들은 메갈(남성혐오)이니 한남충(한국남자는 벌레)이니 하는 페미니즘 은어를 남발한다. 이들이 정녕 아이들을 가르칠 인성의 소유자들인지 기가 막히고 더군다나 학교의 모든 것을 책임져야 할 교장은 교사들을 두둔하며 문제제기하는 학부모들을 핍박하고 있다.

 

위례초는 교사 전원 51명이 전교조라는 제보에 답하기 바란다.

 

위례초 스쿨톡이 SNS에 공개되었는데 법적대리인 이란 이름으로 학부모들 문제제기와 댓글에 명예훼손, 고발 운운하며 협박하는 자의 신원에 의심을 품지 않을 수 없으며 혹 의심대로라면 학교 측을 사칭한 범죄이니 신원을 밝히길 바란다.

 

혁신학교인 위례별초등학교는 대부분 교사가 전교조며, 교장도 조희연의 선거 공신, 무자격 공모교장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외부 특강강사도 성공회대 출신이란 소문에 과도한 정치이념 편향성을 염려하는 학부모들은 조희연 교육감 특혜 아래 혁신학교 위례별초에선 지금 무슨 짓이 일어나고 있나? 애들 망치는 교육이란 생각에 등골이 송연하다.

 

특히 최현희 교사에 대한 학생들 증언은 동성애에 대한 옹호와 남성혐오를 가르침으로써 초3 학생이 엄마, 어떻게 남자와 남자가 결혼하고 아이도 낳을 수 있어?” 누가 그래? “담임선생님이 얘기해 줬어라는 말에 귀를 의심했다 한다. 많은 학부모들은 이 학교에 계속 애를 보내야 하는지? 교육감을 원망하고 있다.

 

다양성, 인권, 평등보다 우린 올바른 가치관 교육을 원한다.

 

교육은 지식뿐 아니라 인간의 가치를 함께 육성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 현재 진행되는 최현희 교사의 교육들이 과연 바른 가치관을 심는 교육인지 묻고 싶다. 아울러 문제를 제기하는 학부모들에게 행하는 법적 조치 운운 등의 대응도 상식적인가? 이 정도 문제 있는 수준 이하 교육자들이 제대로 교육을 하겠는가?

 

남녀평등에서 양성평등으로 양성평등을 성 평등이란 말로 바꿔 동성애로 전이하려는 페미니스트들과 동성애자들에 대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위례별초등학교 최ㅎㅎ 교사 문제는 이제 좋던 싫던 사회문제가 되었지만 이건 아니다.

 

아닌 것을 아니라고 가르치는 것이 바른 교육이지 다양성, 인권, 평등의 이름으로 포장하는 교육을 우리 학부모들은 단연코 거부 한다.

 

우리는 요구한다!

 

1. 서울송파교육지원청은 즉각 위례별초등학교를 감사하라!

 

2. 페미니즘 교육에 앞장선 최ㅎㅎ 교사를 즉각 파면하라!

 

3. 페미니스트 동호회를 당장 해체시키고 전원 다른 학교로 배치하라!

 

4. 위 요구 사항이 관철되지 않을시 교장 퇴진과 등교거부운동을 할 것을 위례별초 학부모들에게 권하고 싶다!

 

혁신의 이름으로 전교조가 점령한 학교를 학생과 학부모에게 돌려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17. 8. 23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학교인권조례폐지운동본부

 

 

기사입력: 2017/08/24 [17:4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동성애 합법화 반대 wjddml 17/08/26 [05:47] 수정 삭제
  위례별초등학교 심각한 상황이네요 제가 학부모라면 자녀를 학교에 안 보냅니다 헉~ 한남충이라니요?남자 아이들은 학교에 얼굴들고 다니겠습니까? 아버지의 권위가 서겠습니까? 아버지의 권위가 있어야 가정교육이 사는 것인데 페미니스트 동호회라는 것이 학교에 있다는 자체가 부끄러운 현실이네요 그리고 항문섹스가 인권이라고 가르치는 교사는 교사라고 할 자격이 없습니다 정말 구역질나네요 아들 가진 엄마들 군대보내고 싶겠습니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