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대표에게 수천만원 줬다?" 논란
이혜훈 대표는 "고발자를 고발하겠다" 대응
 
조영환 편집인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사업가로부터 명품 가방과 시계 등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주장이 31일 제기되자, 이혜훈 대표는 “A씨가 사기 전과로 처벌받은 적이 있는 인물이며, 오히려 자신이 협박을 받고 있다고 했다고 반박하면서, 해당 사업가와 관련 내용을 처음 보도한 언론사를 검찰에 고발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런 조선닷컴의 보도에 이제 본인도 한 번 당해 봐야 허위 선동이 얼마나 나쁜 것인지 알 것이다(hcyun****)”라거나 누가 봐도 저질 정치공작이다. 뇌물 준 놈이 경찰에 체포되어 조사를 받지도 않으면서 뇌물 줬다고 하는가?(stone****)”라는 등 엇갈린 반응이 나타났지만, 대체로 이혜훈 대표에게 부정적인 여론이 우세했다.

 

조선닷컴은 “31YTN에 따르면 사업가 A씨는 20대 총선을 앞두고 한 여성지에 이 대표를 주목할 만한 차세대 정치인으로 소개하는 기사의 섭외비와 광고비 등으로 수백만원을 자신이 부담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A씨는 또 이 대표에게 2015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호텔과 사무실, 커피숍 등에서 수백만원에서 1000만원씩을 줬고, 명품 가방과 옷, 시계, 벨트, 지갑도 선물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이렇게 10여 차례에 걸쳐 총 6000만원이 넘는 금품 등을 이 대표에게 건넸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영수증까지 제공하여 YTN이 보도하면서, 이혜훈 대표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고발자의 주장에 일단 신빙성이 실리는 인터넷 사이트들의 분위기다.

 

A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뭐든지 자기가 당선되면 도와줄 테니까 돈을 좀 달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38일에 제가 ○○호텔에서 현금 500만 원을 줬어요. (당선) 되고 나서 414일에 ○○라는 일식당이 있어요. 당선도 되고 해서 그날 제가 500만 원을 그 자리에서 줬거든요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A씨는 감사 인사가 담긴 이 대표와의 문자 메시지를 근거로 제시했다. 또 이 대표가 선물 받은 고가의 명품 재킷을 며칠 뒤 백화점에서 교환해갔다며 관련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렇게 금품을 줬다는 사실에 대해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면서 자발적으로 언론에 공개하는 고발자의 태도에서 이혜훈 대표에 대한 앙심 때문에 촉발된 사건으로 의심할 여지는 있다.

 

조선닷컴은 이 대표는 A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다이 대표는 A씨가 홍보 전문가라며 도움을 주겠다고 해 몇 번 만난 적은 있지만, 돈을 받은 적은 전혀 없다고 했다. 가방과 시계, 지갑, 벨트, 재킷 등 명품을 선물로 받았지만 풀어보지도 않고 나중에 돌려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A씨가 몇 달 전부터 잡지 광고비와 명품 구입에 들어간 비용을 요구해 현금으로 수천만원을 갚아주고 영수증까지 받았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A씨의 주장을 반박하고 A씨와 YTN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A씨의 주장에 반신반의하는 네티즌들이지만, 대체로 여론은 이혜훈 대표에게 불리하게 흐르고 있다.

 

<“이혜훈에 명품·수천만원 금품 제공허위 보도, 검찰 고발 방침”>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cyun****)지난 탄핵 사태 동안 언론에 의한 허위 선동을 바로 잡을 생각은 하지 않고 오히려 그 쪽에 편성해서 억울한 사람들이 넘쳐나도록 한 업보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yu****)이혜훈씨 줬다는 사람 정신이상자 아닌 이상 전혀 엉터리 주장도 않을 것 같으니, 깊이 생각해보고 판단하세요. 잘못하면 챙피가 되겠는데, 3의 보증인도 있을지 몰라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jk****)2의 한명숙 국무총리 사건이 터졌구나라며 정치인은 안 먹었어도 옷에서 냄새나면 공범으로 처벌받는 함정에 빠질 수 있다고 했다

 

또 한 네티즌(times****)언론 같지 않은 언론사에 기사 나오면 인터넷에 뜨고... 그게 뭔 영광이라고, 정치인 혹은 사업가 졸부 등이 이용한다. 아는 사람은 다 아는 홍보 방법이라는 것이 유치하기 짝이 없다. 거기에 돈이 오가고. 대가를 기대하면 뭐가 더 나올지 모르게 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lemon****)박근혜 대통령은 본인도 아닌 중간의 최순실 때문에 탄핵되고 구속되어 재판받는데, 본인이 받았다고 하니 국회의원직 사퇴하고 구속수사 받아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yry****)에구, 선물을 받았다가 돌려줬는데, 왜 수천만원을 물어주고 영수증까지 받았을까요? 당대표가 관련된 중요한 사건이니 박영수 특검에게 맡겨야 제대로 밝혀질 것 같다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amik91****)“2 중에 한 인간은 거짓말. 나는 혜훈이 거짓말에 51%이상이라고 믿는다고 심증을 표출했고, 다른 네티즌(ja****)박근혜 대통령은 고영태란 인간 때문에 탄핵되었어요. 사실여부를 떠나 이혜훈 대표님 A씨 때문에 탄핵되겠네! 예부터 사람을 잘 사귀어야 한다 했는데, 이혜훈 대표님 사람을 잘못 사귄 것 같아 안타깝네! 바른정당 쪼개지는 소리 들리니 바른정당 국회의원 나리들 빨리 한국당으로 달려 가시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ang****)이런 뻔뻔한 것 박근혜 탄핵 앞장서서 조윤선 구속에 설치고 저는 딴짓 했다는 것인데, 이 사건 대법원까지 가겠구나. 뇌물죄는 대법원에서 끝나더라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8/31 [13:5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