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원유공급'에 문재인, 푸탄과 이견?
청와대, 대북 원유공급 놓고 러시아와 이견 자랑
 
류상우 기자

 

6일 한-러 정상회담에선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 초강력 제재안을 놓고, 2시간 40여분에 달하는 단독·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했으나, 이 부분에 대한 이견이 있었다고 한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현지 브리핑을 인용하여 조선닷컴은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이끌어내려면 유엔 안보리 제재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 이번에는 적어도 북에 대한 원유 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부득이한 만큼, 러시아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했지만, 푸틴 대통령은 북한은 아무리 압박을 해도 안보를 지키기 위해선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국과 러시아의 러시아는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공동발표와는 상충되게 북한은 핵을 포기하지 않지만 우리와 대등한 핵 보유국으론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풀이한 조선닷컴은 대북 원유 공급 중단에 대해 푸틴이 러시아는 북한에 1년에 4만톤 정도의 아주 미미한 석유를 수출하고 있다. 우리도 북핵을 반대하지만 원유 중단이 북한의 병원 등 민간에 대한 피해를 줄 우려가 있다는 명분으로 반대했다며, 푸틴의 발언을 조선닷컴은 미국과 그 동맹들이 원하는대로 제재안에 찬성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했다. 미국과 한국의 대북 제재에 딴지를 거는 북한의 동맹국인 러시아의 입장이 확인되는 장면이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 참여정부 때 6자 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 포기와 북미·북일 관계 정상화 등 북한 체제를 보장해준다는 데도 합의했었다다만 북한이 최초의 6자 회담에 응하지 않을 때 중국이 원유 공급을 중단하자 북한이 6자 회담에 참여했었다며 이번 제재안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방법임을 설명했다고, 청와대 발표를 인용하여,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러자 푸틴은 정상회담에선 한국과 러시아가 같은 입장에 있다고 본다어떻게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고 올지 저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마무리 지었다고 한다. 문재인이나 푸틴은 아직도 북핵 해결 방식으로 북한에 대화를 고대하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언론 공동발표에서 푸틴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을 겨냥하여 감정을 앞세우지 말고 냉정을 찾으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푸틴 대통령이 오랜 시간 설득에도 불구, 공개적으로 이런 발언까지 하자 문 대통령의 얼굴이 일순 굳어지기도 했다. 반대로 문 대통령이 북핵 문제에 대한 양국 공감대 등을 거론하며 이에 반박하는 듯한 발표를 하자 푸틴은 한숨을 쉬며 문 대통령을 바라보다 천장을 응시하기도 했다이날 한-러 정상회담은 내주 미국이 뉴욕의 유엔 총회에서 추진할 대북 제재안을 놓고 중국·러시아와의 대립 구도를 미리 보여주는 전초전 격으로 풀이했다. 대북 제재에 미국의 의도에 정면 충돌되는 러시아의 입장이다.

 

-푸틴, ‘대북 원유공급 중단놓고 설전대북 제재안 둘러싼 강대국 갈등 전초전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oekwa****)앞으로 북한이 저질를 일들을 나열하여 유엔의 결의토록 하라. 그러면 중국·러시아도 동의할 수 밖에 없다”며 북한을 두둔하는 중러를 꼬집었, 다른 네티즌(csm****)우리 대통령이 하는 이런 정도의 말로는 러시아, 중국 등에 아무리 얘기해 봐야 안 통한다. 다 필요없고 둘 다 제대로 협조하지 않으면 힘의 균형을 위해 우리도 핵 무장한다고 얘기하는 게 훨씬 더 효과적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ms****)러시아가 언제부터 민간인 피해를 걱정했지고 반문했다.

 

또 한 네티즌(el****)우린 지금 준비된 호구가 이끄는 나라를 보고 있는 듯. 국제적 호구인 듯 손님 불러 놓고 면전에서 싸대기 날리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fpsu****)푸틴이 나무는 볼 줄 아는데 숲을 볼 줄 모른다. 러시아가 원유 공급을 중단하면 푸틴의 말대로 북한의 병원 등 일부 민간 피해는 발생할지 몰라도, 궁극적으로는 북한 정권이 붕괴되어 2,500만 북한주민 전체가 굶주림과 억압에서 벗어나게 되는데, 문통은 왜 이런 논리를 주장하지 못했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yt47****)“(푸틴이) 유엔의 말도 안 듣는데, 문ㄱ(문재인 대통령) 말을 듣겠냐?”라고 냉소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ae****)은 문변은 이미 국제 왕따로 알려져 푸틴도 협조 안할 거다라고 했고다른 네티즌(mount****)은 새끼 깡패 뒤엔 반드시 우두머리 깡패들이 있다·러 이자들이 정은이를 조종하고 있는데가서 애기한들 아무 소용 없다그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하자는 대로 정은이 참수하고 전멸시키는 방법 밖에는 없다괜히 대화 어쩌구 하다가는 트 형님까지 잃게 된다정신 바짝 차리길!”이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go****)푸틴이 비웃을 것임. 방어미사일 하나도 중국 눈치 보면서 설치 못하는 자가 뭘 이래라 저래라야라고 냉소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06 [20:3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