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난동으로 국회 협박한 추미애 대표
집권세력,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놓고 야당 협박
 
류상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난동의 떼법이 상식과 국법 위에 있는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이 거부당하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반발이 여전하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에서 “국회가 정략을 벗어나지 못하면 촛불은 국회를 향할 것”이라며 “당리당략과 존재감, 캐스팅 보트가 아니라 국민의 뜻을 받드는 신중한 결정을 해달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하지만,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당회의에서 “한심하고 가관인 것은 추미애 대표의 행태”라고 반박했고,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그렇게 오만한 모습이 집권여당의 대표인가”라고 반박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추미애 대표는 김명수 후보자에 대해 “실력과 자질이 부족하지 않고 넘치며,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고, 상식과 원칙을 가질 수 있는 ‘유전무죄 유권무죄’를 벗어낼 수 있는 사법 개혁의 적임자를 코드인사라고 할 수는 없지 않냐”며 “대법원의 공백을 메워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정략을 벗어나야 한다”며 사실상 국민의당을 압박했다고 한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을 두고 야당을 비판했던 추 대표는 이날도 “(김이수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으로 추천했던) 2012년 당시에는 이해찬 당대표, 박지원 원내대표였다. 이분(박지원 의원)이 코드인사라고 한다면 그것은 자기 부정일 것”이라고 박지원 의원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했다고 한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회의에서 야당을 겨냥한 추매에 대표의 이런 군림적 발언에 대해 “이런 사태가 벌어진 데 대해서 정부·여당이 낮은 자세로 다가가고 스스로 반성과 자기성찰을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오만과 불손의 극치, 적반하장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라고 했고, 박지원 의원은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으면서 무슨 ‘골목대장’이니, 땡깡 (같은 말을 하나). 그런 자세를 갖고 앞으로 산적한 국정과제를 풀어갈 수 있겠나”라며 “자기들하고 우리가 왜 형제의 당인가. 뿌리가 같았을 뿐이지 지금까지 형제의 당 취급은 했나. 이낙연 총리를 비롯해 지금까지 협력해줬을 때 추 대표가 어떻게 공격했나”라고도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추미애 “정략 못 벗어나면 촛불이 국회로 향할 것” 또 野 비난…野 “적반하장의 극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am****)은 “추미애가 촛불 들라면 드나? 한 번 들어보라 하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adma****)은 “남로당도 아니고 광장인민재판탄핵을 선동하더니, 이 자가 국회를 스스로 모독하는구나! 촛불로 협박하고 노조로 위협해서 얻은 탈취정권의 시녀가 이젠 국회를? 그래서 너는 국회의원이 아니고 국개인 것이야! 지가 무슨 잔다르크라도 되는양 뱉어내는 추한 언사를 보면 꼭 뒷골목 ㅅㅅ엄마 같아!”라고 했고, 또 다른 다른 네티즌(sowoo****)은 “민노총의 하수인에 불과하다는 것을 니 스스로 인증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ybkim712****)은 “누가 골목대장이고 땡깡부리는 지도 모르는 후안무치의 도를 넘어선 아줌씨를 대표로 내놓은 민주당 국회의원의 수준까지 함께 보여 주는 수준의 가관에 꼴불견이로구나”라고 추미애 대표를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jhj0425****)은 “촛불혁명세력으로 겁박하겠다는 여당대표가 헌법을 지키지 않겠다는 선언이군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yry****)은 “문통이나 추미애나 왜 이리도 밉상일까요? 하여간 촛불 운운하는 자들 보면 정말 역겹습니다. 후세의 역사학자들은 작년말부터의 촛불데모를 종부기들이 정권찬탈을 목적으로 기획한 것으로 우매한 국민의 동조로 뜻을 이룬 사건으로 기록할 겁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c****)은 “촛불 든 노조들이 바로 당신들 추녀하수인?”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keenre****)은 “아마 지금 촛불이 국회로 몰려간다면 그 구호는 ‘국민의당은 문정부를 도와라’ 아니면 ‘국민의당은 민주당과 합쳐라’일 거다. 촛불의 주력 참가자는 특정지역 출신이면서 서울 수도권 거주자와 그 2세들이니까. 그들은 지금 자기들 연고지 출신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국민의당이 문정부와 따로 놀며 보수야당과 같이 노는 게 불만이다”라고 분석했고, 또 네티즌(jan****)은 “촛불에 맛 들였구나. 이건 여당 대표라는 자가 촛불을 부추기는구나. 촛불장난 자주하면 촛불에 타죽은 수가 있다는 것을 모르나?”라고 반문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13: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공갈 협박! 유신 17/09/14 [04:12] 수정 삭제
  빨갱이들 주요 전술! 그러니 이것들은 빨갱이가 분명!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