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 "노조는 홍위병 노릇 그만"
KBS공영노조 "홍위병 노릇 멈추고 사죄하라"
 
류상우 기자

 

KBS공영노동조합(이하: KBS공영노조)가 9월 14일 "홍위병 노릇 멈추고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의 정권에 부역하는 듯한 막장행동을 비판했다. "파업 중인 언론노조KBS본부의 막장행동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KBS공영노조는 "변호사로 있는 KBS 이원일이사의 사무실 앞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벌써 이곳에서만 같은 행동을 여러 차례 했다"며 "이틀 전에는 역시 KBS이사로 있는 명지대 강규형 교수의 학교로 찾아가 사퇴종용 기자회견을 하고, 수업하는 교실에까지 찾아갔다"고 구체적 사례를 들었다.

 

KBS 이사들을 몰아내기 위한 언론노조의 막장행태에 대해 "업무를 방해하고 창피를 주어서 이사직에서 사퇴하게 하려는 의도"라며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각 언론에서 이를 비난하는 기사를 실었다. 회사 일을 학교에까지 갖고 가는데다가, 학생들까지 선동한다는 지적도 있다"며 KBS공영노조는 "MBC 방문진 유의선이사가 사퇴한 방식으로 KBS이사를 몰아내기 위한 치졸한 방법"이라며 "그런데 어쩌랴! 해당 이사들은 '절대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며, 언론노조의 막가는 압력행사와 이에 대한 이사들의 대항을 지적했다.

 

이어 "강규형 이사는 사퇴를 종용하는 KBS본부노조원들에게, '당신들은 정권의 시나리오대로 움직이는 홍위병이 아니냐'라고 꾸짖었지만 별 대꾸도 하지 못했다"며 KBS공영노조는 "오히려 해당 노조 위원장은 자신들은 국민의 홍위병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한다"며 "노조원의 가족이 해당 화면을 보면 무엇이라고 말할까 궁금하다"고 했다. KBS공영노조는 "민주당이 만든 언론장악 문건 공개로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가 백일하에 드러났는데도, 창피한 줄도 모르고 패륜 악질을 계속 밀어 붙이고 있다"며 "이쯤 되면 민주당도, 언론노조도 똑같아 보여 구분되지 않을 정도"라고 평했다.

 

"언론은 살아있는 권력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 본연의 임무"라며 KBS공영노조는 "왜 이들은 그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한단 말인가? 이것이 과연 촛불혁명이며 적폐청산이란 말인가? 도대체 이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이 지경까지 떨어졌단 말인가? 그것도 언론인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북한 핵으로 촉발된 안보위기가 날로 심해지고 있지만 이들에게는 관심 밖의 일인 모양이다. 그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다. 도대체 그대들은 어느 나라 사람이란 말인가?"라고 질문하며 "이런 패륜적 행태를 타 방송과 신문에서 크게 보도하고 있지만 정작 당사자인 KBS 뉴스는 침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권력과 하나같이 방송을 장악하려는 노조의 파렴치한 활동에 대해, KBS는 철저하게 입을 다물고 있다"고 KBS를 질타하면서, KBS공영노조는 "KBS는 도대체 누구의 눈치를 보는 것인가. 왜 할 말을 하지 못하고 있는가. 그러고도 수신료를 받을 자격이 있나?"라며 "문재인 정권의 치졸한 방송장악 기도와 노동조합의 도를 넘은 행동에 대해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KBS공영노조는 "문재인 정권은 방송에서 손을 떼라. 그리고 노동조합은 홍위병 노릇을 그만두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전했다. [류상우 기자]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홍위병 노릇 멈추고 사죄하라

 

파업 중인 언론노조KBS본부의 막장행동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변호사로 있는 KBS 이원일이사의 사무실 앞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벌써 이곳에서만 같은 행동을 여러 차례 했다. 업무를 방해하고 창피를 주어서 이사직에서 사퇴하게 하려는 의도이다.

 

이틀 전에는 역시 KBS이사로 있는 명지대 강규형 교수의 학교로 찾아가 사퇴종용 기자회견을 하고, 수업하는 교실에까지 찾아갔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각 언론에서 이를 비난하는 기사를 실었다. 회사 일을 학교에까지 갖고 가는데다가, 학생들까지 선동한다는 지적도 있다. MBC 방문진 유의선이사가 사퇴한 방식으로 KBS이사를 몰아내기 위한 치졸한 방법이다.

 

그런데 어쩌랴! 해당 이사들은 ‘절대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특히 인터넷 상에 공개된 화면을 보면 강규형 이사는 사퇴를 종용하는 KBS본부노조원들에게, ‘당신들은 정권의 시나리오대로 움직이는 홍위병이 아니냐’라고 꾸짖었지만 별 대꾸도 하지 못했다. 오히려 해당 노조 위원장은 자신들은 국민의 홍위병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한다. 참 민망하기까지 하다. 인터넷에는 강이사를 응원하는 댓글이 넘쳐난다.

 

노조원의 가족이 해당 화면을 보면 무엇이라고 말할까 궁금하다. 과연 자랑스러워할까? 민주당이 만든 언론장악 문건 공개로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가 백일하에 드러났는데도, 창피한 줄도 모르고 패륜 악질을 계속 밀어 붙이고 있다. 이쯤 되면 민주당도, 언론노조도 똑같아 보여 구분되지 않을 정도다. 언론은 살아있는 권력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 본연의 임무이다.

 

그런데 왜 이들은 그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한단 말인가? 이것이 과연 촛불혁명이며 적폐청산이란 말인가? 도대체 이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이 지경까지 떨어졌단 말인가? 그것도 언론인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북한 핵으로 촉발된 안보위기가 날로 심해지고 있지만 이들에게는 관심 밖의 일인 모양이다. 그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다. 도대체 그대들은 어느 나라 사람이란 말인가?

 

문제는 또 있다. 이런 패륜적 행태를 타 방송과 신문에서 크게 보도하고 있지만 정작 당사자인 KBS 뉴스는 침묵하고 있다. 권력과 하나같이 방송을 장악하려는 노조의 파렴치한 활동에 대해, KBS는 철저하게 입을 다물고 있다. 그것도 해당 회사의 이사가 그렇게 당하고 있는데도 말이다. KBS는 도대체 누구의 눈치를 보는 것인가. 왜 할 말을 하지 못하고 있는가. 그러고도 수신료를 받을 자격이 있나? 문재인 정권의 치졸한 방송장악 기도와 노동조합의 도를 넘은 행동에 대해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

 

다시 경고한다. 문재인 정권은 방송에서 손을 떼라. 그리고 노동조합은 홍위병 노릇을 그만두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

  

2017년 9월 14일 KBS공영노동조합 

 

 

기사입력: 2017/09/14 [15:3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