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노무현 정권의 '댓글 지시 공문'
MB정권 공격 당하니, 댓글정치 원조는 盧정권
 
류상우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자살을 두고 여야가 논란을 벌이는 가운데,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노무현 정권 당시에 댓글 지시 공문을 공개하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 전 대통령이었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는 여권(與圈)적폐청산을 비판했다고 한다. 자신들에 대한 비판과 반대를 견디지 못하는 좌익세력을 겨냥한 정진석 의원의 이런 공세를 조선닷컴은 문재인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과 기무사에서 이뤄진 이른바 댓글 공작의 몸통을 이 전 대통령으로 사실상 규정하고 검찰 수사를 연일 촉구하는 데 대한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초당적 의원 공부 모임(열린 토론, 미래)에 참석한 자리에서 노무현 정부 때 국정홍보처가 공무원들에게 기사들에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문건을 내보이며 요즘 댓글, 댓글 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 전 대통령이다. 노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가 주요 홍보처에 주요 언론 보도에 댓글을 달라고 지시했다며 정진석 의원은 “(문건의) 맨 앞에 국정원이 있고, 국정원에게도 댓글을 달라고 지시했다더 웃긴 것은 공무원의 댓글을 다는 실적을 부처 평가에 반영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권에서 좌익진영의 댓글들은 우익진영의 댓글들보다 더 조직적이고 극성스럽게 달린다.

 

과거 DJ(김대중노무현 정권에는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정권에도 없던 청와대 (기자) 출입금지도 있었다며 정진석 의원은 이런 것의 연장선에서 (최근 들어)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이 나온 것이라며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문 정부는 검찰, 경찰, 국세청, 국가정보원 등과 같은 권력 기관 장악도 모자라 언론까지 장악하려 한다며 정진석 의원은 정부가 국가 모든 기관은 장악하며 구현할 정치는 결국 공포정치가 될 것이라며 무소불위의 공포정치, 독선과 아집, 그들만의 주장만 옳다고 하는 철저한 편가르기 정치가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며 문재인 촛불정권의 소위 적폐청산 소동을 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연합뉴스도 정진석 의원의 댓글 지시 공문에 관한 주장을 소개했다. 동아일보·조선일보 사주를 구속했다라고 김대중·노무현 좌익정권을 비판한 정진석 의원이 댓글댓글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무현 정부라고 비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연합뉴스는 참여정부때 각 부처 공무원들에게 언론의 보도에 실명 댓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것을 권장한 문건을 사례라며 제시했다문건은 국정브리핑 국내언론보도종합 부처 의견 관련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국정홍보처 공문으로, ‘추가 시행사항이라는 항목에 해당 언론사의 인터넷 홈페이지 해당 기사에 부처 의견 실명 댓글 기재라고 쓰여 있다고 전했다.

   

정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지시로 주요 언론보도 기사에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문건이라며 맨 앞이 국정원이다. 국정원에 댓글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더 웃긴 것은 공무원 댓글을 다는 실적을 평가에 반영하겠다는 것인데, 기사에 대한 압력을 넣으라는 것이라며 정진석 의원은 “그 연장선상에서 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이 나왔다고 보는 것이라며 정진석 의원은 도대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이런 발상이 가능한지 소름이 끼친다. 이것이 바로 오늘 현재 이 시각에 문재인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언론장악 기도 음모의 현주소고 우울한 자화상이라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정진석, 이번엔 댓글정치 원조는 전 대통령국정원·부처에 댓글 지시 공문”>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ae****)정진석 의원 조국과 민족을 위해 김정은에 동조하는 집단들과 끝까지 싸워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일조하세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l****)참 뻔뻔하다. 이것이야 말로 내로남불의 전형이다. 언론은 문서를 공개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ys0****)김대중 당시 국정원을 통한 불법 도감청을 하다 걸린 사건부터 노무현 당시 공무원을 시켜 댓글지시까지 별별 못된 짓은 다하고 남 탓을 하는 꼴이라니라며 참 못난 넘들 하는 구실하는구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ykw****)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습니다. 노란 정부도 잘 털어보면 먼지가 안 날 수가 없습니다.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그럴 것입니다. 오늘날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앞장서서 만든 보수세력은 노란 정부와 어거지당에게 당하지만 말고 지금처럼 적극적인 공세에 나서야 합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sw****)문재인과 더민당의 KO패가 확정되었다. 미련하게 까불다 온갖 오욕을 다 뒤집어쓰게 분을 삭이는 꼴이 눈에 선하다. 뭐라 반박할 수 있는지 볼만하겠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is****)원래 종ㅂ좌파의 어거지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으니 새삼 말해서 무엇 합니까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gust****)은 그렇지요즘 한국당 잘하고 있다문정권이 어떤 공갈을 치면서 겁박을 하더라도 절대 꽁무니 빼지 말고 끈질기게 받아쳐야 한다고 했고다른 네티즌(cjy****)은 원조 적폐의 확실한 물증을 잡았네요대박입니다그때 상황이 기억납니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dyry****)은 하하 그렇구만요노무현 망령이 도와주어 대통령이 된 문통현재 검찰 요직은 모두 종ㅂ기로 채워졌으니노무현이 댓글정치의 원조라고 밝히려면 종ㅂ기들이 좋아하는 특검을 통해 밝혀야 합니다종ㅂ기 앞잡이 박영수는 절대 안 되구요라고 특검을 촉구했다. [루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27 [09:5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