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黨軍政 고위간부 車만 유류 공급?
유류 공급 대폭 제한한 대북 제재 조치 효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유엔 안보리가 대북결의를 통해 북한에 원유 및 정제유 등의 유류 공급을 제한한 조치에 따른 부수효과 때문인지, 북한이 지난 9월 하순부터 당과 정부와 군의 고급간부 이외의 자동차들에 대해 주유소에서 급유를 중단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4일 보도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소식통은 아사히에 지난 9월 하순부터 727로 시작하는 번호의 차량 이외에는 주유소에서 급유가 금지됐다고 전했다“727은 북한이 전승절(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로 부르는 정전협정 체결일 727일을 가르킨다. 김정은을 비롯해 당과 정부, 군 고위급 간부들의 차량은 727로 시작하는 번호판을 단다고 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휘발유 가격이 연초에 비해 약 3배 상승한 상태라며 조선닷컴은 고위 간부를 제외한 일반 차량에 대한 급유가 금지되면서, 최근 전국 각지의 주유소에서는 휘발유를 넣으려는 자동차의 줄 자체가 없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 일본 당국은 위성 사진을 통해 이런 변화를 확인한 상태라며, 북한 소식통의 돈을 아무리 쌓아 놓아도 휘발유를 주유소에서 살 수 없게 됐다는 증언도 전했다. 이같은 급유 중단 상황은 유엔 안보리가 대북 유류 공급을 대폭 제한한 효과이며, 공공차량이나 군용차량의 연료공급에 대한 변화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고 한다.

 

<아사히 , 9월 하순부터 고위 간부 차량 외 주유소 급유 중단”>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181****)사상적 무장이 튼튼하더라도 빵 공급이 중단되면 지도자를 의심한다. 그걸 노리는 것이 국제 재제다. 그것을 문재인이가 취약계층이라는 미명으로 헷지걸이 하는데, 김씨왕조 독재 이후로 취약계층의 삶은 죽지 못해 살고 있다반민족주의자들이 좌파정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m0906si****)돼지부터 걸어다녀야 살빠지니 유엔의 조치는 당연하지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countrym****)속임수, 기만책(Bluffing) 일지도 모릅니다. 하도 조조와 제갈량 찜쪄 먹을 짓들을 많이해서 신용이 없어졌습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테즌(bys****)정은이의 폭정은 올 2017년을 넘기기 힘들다는 그런 암시다. 좌파들이 어쩌면 주유소도 북한으로 옮겨가자고 아우성치는 꼴이 나타날 것 같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aco****)북한은 모든 것이 평양의 간부 위주로 김정은을 결사 옹위하는데, 취약계층에 준다고 취약계층에 돌아가겠냐. 줄 것은 단하나 폭탄뿐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ene****)개성공단의 봉재공장들이 어디서 난 전기로 돌아가는지 꼭 밝혀주기 바란다북을 도와주지 못해서 환장하는 사람들이 국정을 농단하고 있으니 통탄할 일이 아닌가. 북의 핵무기는 괜찮고 한국의 원자로는 안 괜찮냐? 탈원전 포기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sh****)이래서 트럼프가 이쁜 거다. 청와대보다 드럼프의 정책이 더 믿음직하고 고맙다. 통일이 되는 날 남한 빨간넘들 완전 제거해서 진짜 자유대한민국이 하루 빨리 오길 바란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re****)정상적인 국가라면 심각한 상황이겠지만, 북한이란 집단은 300만이 굶어죽어도 버티는 악의 소굴이다. 민란 불가능한 나라며 지도자급 말고는 인민은 개돼지도 아닌 벌레급인 소굴엔 경제제재는 무효라며 물리적 제거만이 답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fa77****)한국에 어떤 좌익놈들이 석유 빼돌려서 돼지새끼 한테 상납하는 거 아니가? 하도 못 줘서 안달을 하니까?”라고 의심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0/04 [20: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