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단 하나의 수단만 효과 있을 것"
과거 북핵정책 소용 없었다며 군사적 옵션?
 
류상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집단의 핵무기를 다루는 마지막 수단(ultima ratio)이 군사적 옵션 밖에 없다고 암시하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7(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과거 대통령들과 그들의 정부는 25년 동안 북한과 대화를 시도해왔고, 많은 합의를 이뤘고, 엄청난 규모의 자금도 투입했으나 소용이 없었다고 지적하며 한 가지 방법만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어 합의들은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깨져서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유감이지만 단 하나의 수단만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트럼프는 단 하나의 수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면서도, 군사적 옵션에 관한 발언들을 소개했다.

 

최근 트럼프는 군사 옵션까지 언급하며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발언의 수위를 높여왔다며 조선닷컴은 지난 5일 미군 수뇌부와의 회의에서 행한 트럼프 대통령의 폭풍 전 고요(the calm before the storm)”라는 언급을 소개하면서 폭풍에 의미에 관한 이 방에 세계 최고 군인들이 있다. 알게 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발언도 소개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의 단 하나의 수단이 군사적 옵션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대북 압박 수위를 높여 북한을 궁지로 밀어넣기 위한 심리전을 펼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아직도 북한 압박 심리전에 무게를 두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겨냥해 군사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네티즌들은 전망했다.

 

<트럼프 과거 북핵정책 소용없어한 가지 방법만이 효과 있을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atga****)전쟁의 참화를 막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지만 어찌할 도리가 없다면 살의를 품은 적을 먼저 완전히 부셔 뽀개 버리는게 최선책일 것이다. 북녘 동포들의 피를 빨아 쳐먹는 정은이 이 모기·진드기 새끼는 밟아 뭉개버려야 한다. 트럼프는 현명하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u****)개정은이 요즘 조용하네. 겁은 나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nyki****)다른 모든 나라는 알고 있는데, 어찌 우리 답답한 문통만 헛소리하고 있는지? 세계에서 왕따되어 엉청난 경제피해를 당한 후에나 알려나. 좁은 소갈머리에 과거사에 매달려 전진은 고사하고 자꾸 되로 향하는 현사태 어찌할꼬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melange****)비상한 시국에는 비상한 방법만이 효과가 있다. 남한에 퍼져있는 노예들의 평화론을 걷어내고 일전불사의 각오로 북괴를 상대해야 한다북괴에 선제타격만이 답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aeju****)트럼프가 계속 경고 메시지를 보내다 어느 순간에 기습적으로 북폭을 감행할 것이다. 그 누구와도 사전 상의 없이 정말 기습작전으로 말이다. 폭풍 전의 고요는 바로 이같은 기습 작전명을 암시한 말로 보면 될 것이다. 트럼프는 이미 마음을 굳혔다고 본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alk****)문 정권의 철부지같은 대북 의식이 왜 바뀌어야 하는지 당사자들은 진짜로 단박에 깨달아야 한다. 어설픈 좌경 친북세력들, 우리를 병들게 하는, 틀림없이 암적인 존재일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n****)트럼프의 전략적 고집은 언제나 정확한 정세파악과 결정적 해결방안을 전제로한 과단성이 내포돼있다. 그래서 트럼프는 지금껏 승승장구해왔고 이제 역대 미대통령 누구도 해결치 못한 북핵제거 선봉에 서게 되었다. 트럼프의 예리한 결단력과 일을 밀어붙이는 과단성은 북핵을 가진 북개집단을 결국 털어내고 평화적인 정권을 창출할 걸로 믿는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dyry****)누가 보아도 트럼프가 말하는 단 하나의 수단은 군사행동이라며 문통도 대화 운운할 때는 이미 지났다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 북괴나 중공에 어정쩡한 태도가 가장 좋지 않은 것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yj****)이런 상황에도 이 나라의 대통령은 존재감도 없다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0/08 [10: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