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원, "'최순실 태블릿PC'는 나의 것"
조원진 의원 "JTBC의 최순실 사진 부각은 거짓선동"
 
조영환 편집인

 

검찰이 깡통이라고 낙인하고 헌법재판소도 증거로 채택하지 않던 소위 최순실 태블릿PC’가 가짜일 가능성이 이제 확증단계에까지 들어섰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결정적 증거가 들었다고 온 언론들이 떠들어댔던 소위 최순실 태블릿PC’진짜 사용자가 나타났다. ‘최순실 태블릿PC’의 진짜 주인이라고 자처한 신혜원 씨가 108()오전 국회정론관에서 저는 대선이 끝난 후, 12월 말 캠프를 떠나면서, 이 태블릿PC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 반납하였습니다라며 자신이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같이 기자회견을 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도 양심고백을 해주신 신혜원씨의 내용을 존중한다여야가 태블릿PC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 태블릿PC를 입수한 기자들을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서강대 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서강포럼 사무국장으로 일하고 있던 중 고 이춘상 보좌관의 요청으로 201210월 초에 박근혜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 SNS 본부에서 일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신혜원씨는 지난해 1024JTBC의 최순실의 태블릿PC 보도를 접했을 때부터 저는 이를 의아하게 생각했습니다. 공개된 전화번호 목록, 카카오톡, 메일로 다운받았다는 ‘SNS팀 운영방안등의 문서로 볼 때, 제가 속한 대선 SNS팀에서 사용한 태블릿PC로 보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01210월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10월 말 경, 김철균 SNS 본부장의 지시로 삼성에서 출시된 흰색 태블릿PC 1대를 건네받았습니다라며 신혜원씨는 그 이전에는 조진욱 전 청와대 행정관이 쓰던 것이라 들었고, 캠프 내에서는 김한수 전 행장관이 개통한 것이라 다들 알고 있었습니다라고 증언했다.

 

신혜원씨는 저는 이 태블릿PC로 후보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카카오톡 계정 관리를 했었고, 이후 들어온 젊은 남자 동료에게 건네주었으며 그 직원도 이 태블릿PC로 주로 카카오톡 계정관리를 했습니다. JTBC 보도와 달리, 이 태블릿PC로 문서 작업을 하기란 워낙 불편하여, 그 목적으로 사용한 바 없습니다. 실제로 JTBC가 최순실이 수정했을 거라 보도한 박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 역시, 검찰의 태블릿PC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GIF그림 파일로 원천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라며 저는 대선이 끝난 후, 12월 말 캠프를 떠나면서, 이 태블릿PC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 반납하였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조원진 의원은 JTBC가 거짓을 했는지 이번 국정감사에서 저가 증인 요청을 하고 특검 요청을 하고 있다며, 손석희 JTBC 사장을 법정에서 만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신혜원씨는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인수위 시절에도 박대통령 관련 뉴스와 홍보문건 등을 열어본 기록이 있어, 김휘종 전 행정관이 청와대에 가지고 들어가 사용한 것으로 생각합니다라며 김휘종 행정관의 신혜원씨가 준 태블릿PC는 폐기하였고, JTBC가 보도한 것은 다른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만약 그렇다면 김한수 전 행정관의 회사, 마레이컴퍼니가 2012622일 개통한 또 다른 태블릿PC의 존재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JTBC는 물론, 검찰, 특검에서도 김한수 행정관이 최소 두 대 이상의 태블릿PC를 개통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바 없습니다라며 신혜원씨는 김한수 전 행정관의 “2012622, 태블릿PC를 개통한 뒤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는 증언도 소개했다.

 

김한수 전 행정관의 증언이 진실이라면, 제가 이춘상 보좌관, 조진욱 전 행정관, 김철균 본부장을 거쳐 문제의 태블릿PC를 받은 것이고, 대선 캠프 SNS팀 내에서 다른 태블릿PC는 없었습니다라며 신혜원씨는 저는 지난해 10JTBC의 최순실 태블릿PC 관련 보도를 보고, 캠프에서 사용한 태블릿PC라는 의심이 들어 조작 의혹을 제기해온 변희재 대한애국당 정책위의장에게 페이스븍 메시지를 통해 이 사실을 전달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변희재 의장으로부터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습니다라며 또한 태블릿PC 조작 의혹이 제기되자, 언론에서는 태블릿PC는 탄핵과 별로 관계없다는 보도가 쏟아졌고, 다른 언론을 신뢰할 수도 없었으며 태블릿 안에 있는 내용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법이 없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다, 최근 박근혜대통령 공정재판을 위한 법률지원단이 분석한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에 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고, 또한 캠프에서 같이 일을 했던 여자 동료의 사진이 수십장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신혜원씨는 이를 보고 이 태블릿PC는 대선 캠프에서 사용했던 태블릿PC가 맞다는 확신이 들어 진실을 밝히게 된 것이라며 저는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며 제가 직접 태블릿PC를 받고, 조진욱, 김휘종 전 행정관들로부터 직접 들은 내용만을 여기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혜원씨는 여전히 태블릿PC 관련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그의 증언을 통해, 태블릿PC 관련 특검, 국감, 국정조사를 통해 정확한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이미 프리덤뉴스는 7박근혜 대통령 공정재판법률지원단(단장 김기수)은 김한수가 2012622일 구입했던 삼성 태블릿PC는 박근혜대통령의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캠프에서 카카오톡 관리자가 쉽게 쓸 수 있는 용도로 사용하기 위하여 필요했던 것이라고 밝혔다당시 경선캠프가 공식 예산을 집행하기 어려운 시점이어서 김한수가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명의로 개설했고 개설 직후 경선캠프에 합류하였던 당시 국회의원 신분이던 박근혜 대통령의 보좌관 신분으로 경선캠프에 들어간 조모씨에게 (대선이후 청와대 행정관 부임)에게 전달된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런 박근혜 대통령 공정재판법률지원단의 입장 발표와 프리덤뉴스의 7일 보도는 8일 대한애국단과 신혜원씨의 기자회견 내용과 크게 다른 바 없었다.

 

프리덤뉴스는 경선캠프에 건네진 태블릿은 조모씨에 의하여 직접 카카오톡계정이 개설되고 그 후 카카오톡용으로만 사용되었다태블릿PC에 카카오톡이 개설된 시점은 2012625이었다고 전했다. 프리덤뉴스는 법률지원단에 따르면 이 태블릿은 201210 말경에 여의도 대선캠프내의 SNS팀의 신혜원씨에게 전달이 되었다고 한다신혜원씨는 태블릿PC 얘기가 언론에서 나오고 김한수가 개통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문제의 태블릿이 바로 자신이 쓰던 캠프용 PC라는 것을 직감했다고 밝혔다고도 전했다. 프리덤뉴스는 신혜원씨는 SNS팀에 합류한 직후 박근혜국회의원 보좌관이던 조모씨로부터 직접 태블릿피씨를 건네받았으며 건네받은 태블릿피씨로는 SNS팀이 주로 카카오스토리를 관리하였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프리덤뉴스는 대선캠프가 종료된 직후 이 태블릿PC는 당시 김모 보좌관에게 201212월 말경에 직접 반납했다, “신혜원씨는 당시 태블릿으로는 카카오톡, 페이스북 외에는 사용을 거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프리덤뉴스는 실제 태블릿에는 사진이 찍힌 이력이 개통 3일 이내인 2012625일 딱 하루 그것도 아이가 막 찍은 듯한 사진 십여장이 전부고 나머지는 모두 외부에서 찍혀 들어온 사진요소이다라며 태블릿PC에 저장된 사진요소 1876장 중에는 20127월 국회의원보좌관이던 조모씨에게 김한수가 태블릿을 전달한 이후 그 태블릿으로 직접 찍은 사진은 전혀 없다고 전했다. 신혜원씨는 “(태블릿PC의 최순실씨 사진에 대해) JTBC가 일부를 고의로 조작했다고 생각한다며, 최순실씨 자체를 전혀 몰랐다고 밝히기도 했다.

 

프리덤뉴스는 공정재판 법률지원단의 “JTBC가 입수한 태블릿이 김한수가 2012622. 개통한 것이고 이 태블릿이 경선캠프와 대선캠프에서 공용으로 사용한 것이 분명하다면 어떤 경로를 통하여 최서원피고인에게 전달되었는지가 여전히 불분명하며, 오히려 김한수의 법정증언 중 2012년 가을 경 최서원피고인이 하얀색 태블릿을 가방에 넣는 것을 봤다고 한 증언은 신빙성이 전혀 없는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이렇게 최순실 태블릿PC’의 소유자나 사용자가 불분명해짐으로써, 최순실을 엮어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으로 몰고 간 특검의 수사는 신뢰성을 완전히 잃게 됐으며,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 및 구속한 국회-검찰(특검)-언론-헌법재판소의 탄핵카르텔이 어떻게 규명·처리될지 주목된다. [조영환 편집인]

 

 

-신혜원씨의 기자회견 전문-

 

안녕하십니까. 저는 서강대 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서강포럼 사무국장으로 일하고 있던 중 고 이춘상 보좌관의 요청으로 201210월 초에 박근혜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 SNS 본부에서 일한 바 있는 신혜원입니다.

 

지난해 1024JTBC의 최순실의 태블릿PC 보도를 접했을 때부터 저는 이를 의아하게 생각했습니다. 공개된 전화번호 목록, 카카오톡, 메일로 다운받았다는 ‘SNS팀 운영방안등의 문서로 볼 때, 제가 속한 대선 SNS팀에서 사용한 태블릿PC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저는 201210월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10월 말 경, 김철균 SNS 본부장의 지시로 삼성에서 출시된 흰색 태블릿PC 1대를 건네받았습니다. 그 이전에는 조진욱 전 청와대 행정관이 쓰던 것이라 들었고, 캠프 내에서는 김한수 전 행장관이 개통한 것이라 다들 알고 있었습니다.

 

저는 이 태블릿PC로 후보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카카오톡 계정 관리를 했었고, 이후 들어온 젊은 남자 동료에게 건네주었으며 그 직원도 이 태블릿PC로 주로 카카오톡 계정관리를 했습니다. JTBC 보도와 달리, 이 태블릿PC로 문서 작업을 하기란 워낙 불편하여, 그 목적으로 사용한 바 없습니다. 실제로 JTBC가 최순실이 수정했을 거라 보도한 박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 역시, 검찰의 태블릿PC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GIF그림 파일로 원천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저는 대선이 끝난 후, 12월 말 캠프를 떠나면서, 이 태블릿PC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 반납하였습니다.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인수위 시절에도 박대통령 관련 뉴스와 홍보문건 등을 열어본 기록이 있어, 김휘종 전 행정관이 청와대에 가지고 들어가 사용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최근 김휘종 행정관과 통화를 해보니, “신혜원씨가 준 태블릿PC는 폐기하였고, JTBC가 보도한 것은 다른 것이라 주장한 바 있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김한수 전 행정관의 회사, 마레이컴퍼니가 2012622일 개통한 또 다른 태블릿PC의 존재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JTBC는 물론, 검찰, 특검에서도 김한수 행정관이 최소 두 대 이상의 태블릿PC를 개통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바 없습니다.

 

김한수 전 행정관은 최근 박근혜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2012622, 태블릿PC를 개통한 뒤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고 증언했습니다. 김한수 전 행정관의 증언이 진실이라면, 제가 이춘상 보좌관, 조진욱 전 행정관, 김철균 본부장을 거쳐 문제의 태블릿PC를 받은 것이고, 대선 캠프 SNS팀 내에서 다른 태블릿PC는 없었습니다.

 

저는 지난해 10JTBC의 최순실 태블릿PC 관련 보도를 보고, 캠프에서 사용한 태블릿PC라는 의심이 들어 조작 의혹을 제기해온 변희재 대한애국당 정책위의장에게 페이스븍 메시지를 통해 이 사실을 전달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변희재 의장으로부터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습니다. 뒤늦게 알았지만 변희재 의장은 평소 페이스북 메시지를 거의 확인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또한 태블릿PC 조작 의혹이 제기되자, 언론에서는 태블릿PC는 탄핵과 별로 관계없다는 보도가 쏟아졌고, 다른 언론을 신뢰할 수도 없었으며 태블릿 안에 있는 내용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법이 없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최근 박근혜대통령 공정재판을 위한 법률지원단이 분석한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에 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고, 또한 캠프에서 같이 일을 했던 여자 동료의 사진이 수십장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이를 보고 이 태블릿PC는 대선 캠프에서 사용했던 태블릿PC가 맞다는 확신이 들어 진실을 밝히게 된 것입니다.

 

저는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며 제가 직접 태블릿PC를 받고, 조진욱, 김휘종 전 행정관들로부터 직접 들은 내용만을 여기서 말씀드린 것입니다. 여전히 태블릿PC 관련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저의 증언을 통해,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님이 추진하는 태블릿PC 관련 특검, 국감, 국정조사를 통해 정확한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합니다

 

 

기사입력: 2017/10/08 [13: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