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계 5015'까지 북괴 손에 넘어갔다"?
네티즌들은 해킹보다 내부 간첩 소행으로 의심
 
조영환 편집인

 

2015년 한·미가 협의해 작성한 한·미 연합군의 전면전 작전계획이고, ‘참수(斬首)작전의 구체적 내용이 들어가 있다는 작계 5015’가 작성된지 불과 1년 만에 북한 손에 들어간 갔다고 한다. 9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은 국방부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해커들은 당시 우리 군 외부 인터넷망과 내부용 인트라넷(국방망)에 침입해 총 235GB(기가바이트)의 자료를 빼내 갔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10군은 이 가운데 22.5%53GB(1700여건)에 대해서만 유출된 문서 목록 등 내용을 확인했다고 전했지만, 네티즌들은 인터넷 해킹이 아닌 간첩에 의한 방식으로 작계 5015’가 북한의 손에 넘어가지 않았겠느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선닷컴은 유출이 확인된 문서 가운데는 군사 2급 기밀 226건을 비롯해 3급 기밀 42, 대외비 27건 등 군사기밀로 지정된 자료 295건이 포함돼 있었다. 여기에는 한·미가 2015년 수립한 최신 작전계획인 작전계획 5015’를 포함해, 침투·국지도발 대응 계획인 작전계획 3100’, 북한 급변 사태나 도발 시 우리 특수전사령부가 수행할 우발계획(Contingency Plan)’ 관련 문서도 포함됐다. 이 계획들은 유사시 우리 측 피해를 최대한 줄이면서 이른바 참수작전 등 북한 정권 수뇌부에 대한 정밀 작전으로 조기에 승전(勝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작전들이라고 유출된 작계 5015’의 내용을 요약하면서, 이철희 의원의 참수작전의 세부 내용은 군사기밀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는 주장도 전했다.

 

이 밖에 유출된 자료 중에는 한·미 군 핵심 지휘관에 대한 업무보고 자료, ·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관련 회의 자료, 우리 군부대와 발전소 등 국가 중요시설 현황 자료, 북한의 각종 도발 시 우리 군과 주요 시설에 대한 방호(防護) 계획 등도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북한을 타격하는 공세적 작전뿐만 아니라 북한으로부터 한국을 지킬 방어 관련 주요 정보도 북한에 유출된 셈이라며, 이철의 의원의 유출된 자료 중 나머지 182GB에 대해서는 무슨 내용이 빠져나갔는지 파악조차 안 된 상태라는 지적도 전했다. “참수작전 관련 김정은 등 북 지도부 이동 상황 식별·보고, 북 지도부 은신처 봉쇄, 공중 강습 작전, 북 지도부 확보·제거 후 복귀 등 4단계 계획 내용이 유출됐다는 게 이철희 의원 주장이다.

 

조선닷컴은 해커들은 이 밖에도 한미연합사령관에 대한 현황 보고, 육군참모총장 업무 보고 등 한·미 주요 지휘관에 대한 업무 보고 자료도 빼냈다. 지휘관에 대한 업무 보고 자료의 경우 우리 군의 현황은 물론 북한 내부 동향 등 한반도 안보와 관련된 주요 내용이 모두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 핵 탐지 시설 관련 자료, 우리 군부대의 야전 예규 등도 유출됐다유출된 내용 가운데는 북한이 한국 내 발전소, 댐 등 주요 시설을 공격했을 때 우리 군의 대응 계획도 포함됐다. 군은 그간 탄도미사일 발사, 화생방 테러, 발전소 등 국가 기간 시설 타격 등 북한의 도발 유형별로 대응 계획을 수립해 놨는데 이 중 상당수가 북한의 손에 들어간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네티즌들은 여전히 해킹이 아닌 수단으로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을 더 주목했다

  

韓美연합사령관·육참총장에 직보한 기밀까지 으로 샜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vi****)대통령이 대놓고 알려주는데, 뭐 기밀이 샜다는 표현이 웃긴 거 아닌가?”라고 냉소했고, 다른 네티즌(ts****)국내 기업체의 보안망도 이처럼 쉽게 뚫리진 않을 것이다. 국방보안시스템이 이토록 허술하다면 뭣하나 어디 제대로 된 보안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보긴 어렵겠다. 그런데 뭔가 석연치 않은 냄새가 난다. 실수를 가장한 의도적인 보안유출로 보인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bongs****)이북 간첩들이 내부에 있다는 이야기네. 그러니 국방부 인사들도 모르게 은밀히 부산항에 입항한 미국 항공모함 전단관련 소식도 북한이 방송에다 대고 발표한 이후 안 우리나라 관계자가 더 많다지? 촛불러들아 앞으론 더할 게다. 무식하고 떼만쓰는 촛불러라고 했다

 

김정은 손에 들어간 김정은 참수계획’”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간첩에 의한 작계 5015’ 유출을 더 의심했다. 한 네티즌(daeh****)나는 해킹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친북 좌파 고정간첩이 수두룩 했는데, 이놈들의 내부 소행이라고 믿는다고 추정했고, 다른 네티즌(dud20****)정말 해킹인 게 맞는 거죠? 열어준 것 아니죠? 청와대 안까지 빨개졌으니... 나는 왜 북이 빼갔다기 보다 은근 슬쩍 열어주고 쑈하는 것 같지, 나만의 생각인가?”라고 반문했고, 또 다른 네티즌(dyry****)에구, 발표는 해킹이라고 하지만 실제는 우리나라에 우글대는 종부기들이 USB에 잘 담아서 북괴 간첩에 제공한 것일 게다. 문통아, 이런 것이 종부기들의 실상이다. 미국이 이제 우리 문통 정부 믿지 못해 정보공유는 물 건너 갔네요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lss****)좌파정부가 넘겨주고 북한해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지 모를 일이다라고 시간을 거슬러서 의심했고, 다른 네티즌(chenz****)우리나라에 1급 정보가 북한 괴뢰들에게 유출되는 것이 놀랄 일이 아니라 생각한다. 북괴의 수많은 첩자들이 이미 정당과 법조계 군 교육계 심지어 종교계에까지 침투하여 그 사상으로 북한과의 협치를 주장하며 우리 안보의 최우선이 되어야 할 핵전투력을 포기하기 위하여 탈원전까지 시행하고 있으니 우리의 일급정보 유출은 당연할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tar****)이게 나라냐? 한국군이 군대냐? 한국이 아이티(IT) 강국이냐? 한국은 이제 완전히 망조가 든 것 같다군사 기밀 북한에 다 넘어가고. 이제 대한민국 망할 날만 남았구나. 문재인이 마무리할 것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good****)해킹이라쓰고, 건내줬다로 읽힌다! 쭉 건네줬고, 주고 있겠지! 주사파 임종석 청와대비서실장이 한국 내 북한방송 이용 저작권료 모아서 챙겨 북한에 보내주는 조직장을 비서실장 되기 직전까지 해왔던 것처럼이라고 시간 상으로 맞지 않게 청와대를 의심했고, 다른 네티즌(bk****)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적대세력들이 더 나쁘다라고 주장했고, 또 다른 네티즌(won****)코리아 패싱의 이유가 이 정권의 안보관을 믿지 못하기 때문이다. 정치는 ㄱㅆ레기, 군사는 한미동맹 해체 수준, 경제는 FTA 재협상으로 기업들 힘들어질 것이고, 공무원 양산만 하고, 정말 어느 것 하나 안정적이지 못 하는데, 국민들에게 선전 선동만 하고 있는데, 어느 누구 제어를 하지 못하는 형국이라 개탄스럽다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10/10 [08:3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멍청한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만들어 한국은 망했다. 국민 17/10/10 [18:11] 수정 삭제
  누가 종북빨갱이를 척살낼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