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 문재인정권 야만성 규탄!
촛불정권의 폭력적이고 독재적인 언론장악
 
류상우 기자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국민은행 옆에 '정부는 공영방송 장악 중단하라'는 KBS 제1노조의 현수막·천막

 

KBS공영노조가 19문재인 정권의 폭력 야만성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통해 “MBC 방문진 이사가 또 사퇴했다. 공영방송 이사의 사퇴가 벌써 3명 째이다. 모두 협박과 괴롭힘 등의 압박 때문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권이 기획하고 민주당이 지도하고, 언론노조가 행동으로 옮긴 것이라며 촛불혁명정권이라고 자랑하며 온 나라를 폭력과 혼란 속으로 집어넣고 있다. 정권 출범 5 개월 만에 안보는 백척간두에 서있고, 경제는 자유시장경제를 부인하는 정책들을 양산하고 있다. 좌파 정권이 들어서더니 급기야 나라가 사회주의로 바뀌지 않는지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경제 전쟁시대에 먹거리를 찾느라 애쓰는 것이 아니라, 과거 정권의 비리를 파헤치는 정치보복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라며 KBS공영노조는 이것이 어찌 정의로운 나라이며, 자유로운 국가란 말인가?”라며 이미 언론을 특정노조가 장악했는데도, 방송사 사장마저 교체해서 완전히 정권의 홍보매체로 만들려고 한다면 국민적인 저항을 받을 것이다. 더 이상 방송사 이사들을 몰아내는 폭거를 멈춰라. 문명국가에 이런 나라는 없다. 민주 국가에 이런 폭력은 없다. 촛불혁명을 빙자해 모든 것을 맘대로 하려는 독재에 국민들은 신물이 난다고 주장했다.

 

야당을 향해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대해 제대로 된 대응을 못하는 것인가. 멈추게 하라. 막아달라. 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등 정치계산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대동단결해 독재정권과 싸워달라KBS공영노조는 공영방송사가 정권에 의해 이렇듯 유린당해도, 성명서만 읽고 있는 야당이 무슨 야당인가? 참다못한 국민들이 매일 태극기를 들고 길거리에 나설 때 야당은 무엇을 하고 있었나? 과연 이 나라에 야당은 있는가?”라며 당신들이 지금 싸우지 않으면, 먼 훗날 역사는 당신들 한 사람 한 사람 이름을 거명하며 혹독하게 심판할 것임을 잊지 말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KBS공영노조는 방송사 경영진 교체는 현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물을 내세우려는 것일 뿐 아니라, 이 나라 법치를 무력하게 하는 것이라며 또 방송을 좌편향으로 만들어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의 정체성을 바꾸려는 위험한 시도라고 판단했다. “때문에 방송장악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KBS공영노조는 이제 우리는 국민들과 행동을 함께 할 것이다. 독재세력에 대해 강력하게 대정부 투쟁을 벌일 것이라며 어떤 희생이 따르더라도 우리는 언론을 바로 세우고, 이 나라의 자유를 수호하고,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KBS공영노조 성명서: 문재인 정권의 폭력 야만성을 규탄한다.

 

MBC 방문진 이사가 또 사퇴했다. 공영방송 이사의 사퇴가 벌써 3명 째이다. 모두 협박과 괴롭힘 등의 압박 때문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권이 기획하고 민주당이 지도하고, 언론노조가 행동으로 옮긴 것으로 우리는 본다. 폭력이고 만행이다.

 

촛불혁명정권이라고 자랑하며 온 나라를 폭력과 혼란 속으로 집어넣고 있다. 정권 출범 5 개월 만에 안보는 백척간두에 서있고, 경제는 자유시장경제를 부인하는 정책들을 양산하고 있다. 좌파 정권이 들어서더니 급기야 나라가 사회주의로 바뀌지 않는지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 게다가 경제 전쟁시대에 먹거리를 찾느라 애쓰는 것이 아니라, 과거 정권의 비리를 파헤치는 정치보복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이것이 어찌 정의로운 나라이며, 자유로운 국가란 말인가?

 

이미 언론을 특정노조가 장악했는데도, 방송사 사장마저 교체해서 완전히 정권의 홍보매체로 만들려고 한다면 국민적인 저항을 받을 것이다. 더 이상 방송사 이사들을 몰아내는 폭거를 멈춰라. 문명국가에 이런 나라는 없다. 민주 국가에 이런 폭력은 없다. 촛불혁명을 빙자해 모든 것을 맘대로 하려는 독재에 국민들은 신물이 난다.

 

야당에게도 고한다.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대해 제대로 된 대응을 못하는 것인가. 멈추게 하라. 막아달라. 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등 정치계산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대동단결해 독재정권과 싸워달라. 야당이 이처럼 지리멸렬한 적이 있었던가? 공영방송사가 정권에 의해 이렇듯 유린당해도, 성명서만 읽고 있는 야당이 무슨 야당인가? 참다못한 국민들이 매일 태극기를 들고 길거리에 나설 때 야당은 무엇을 하고 있었나? 과연 이 나라에 야당은 있는가? 당신들이 지금 싸우지 않으면, 먼 훗날 역사는 당신들 한 사람 한 사람 이름을 거명하며 혹독하게 심판할 것임을 잊지 말라.

 

방송사 경영진 교체는 현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물을 내세우려는 것일 뿐 아니라, 이 나라 법치를 무력하게 하는 것이다. 또 방송을 좌편향으로 만들어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의 정체성을 바꾸려는 위험한 시도라고 우리는 본다. 때문에 방송장악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 이제 우리는 국민들과 행동을 함께 할 것이다. 독재세력에 대해 강력하게 대정부 투쟁을 벌일 것이다. 어떤 희생이 따르더라도 우리는 언론을 바로 세우고, 이 나라의 자유를 수호하고,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지킬 것이다.

 

20171019KBS공영노동조합 

 

 

기사입력: 2017/10/19 [21:3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조선에 제정신 있는 유신 17/10/20 [04:28] 수정 삭제
  분들도 있네! 다 소용 없는 일! 조선은 반드시 망할 것!'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