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릿 저널 "문재인은 못 믿을 친구"
WSJ “문 대통령이 (중국에) 굴복했다(caved)”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문재인 정권의 외교노선이 미국의 정치인과 언론인들로부터 불신받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7(현지 시각) ‘한국, 베이징에 고개 숙이다(South Korea’s Bow to Beijing)‘라는 제목의 WSJ의 사설을 인용하면서, 조선닷컴은 미국의 최대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미 정상회담기 끝나자 마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못 믿을 친구(unreliable friend)’라고 평가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북핵 문제에 미국과 협력할 것처럼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최근 행동을 봐서는 미국 정책과 반대로 가고 있다는 이유에서라고 전했다. 문재인 정권의 어정쩡한 외교노선은 주변 국가들로부터 불신을 산다.

 

WSJ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위대한 협력을 극찬하며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문 대통령 역시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문 대통령의 최근 행동은 그가 못 믿을 친구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WSJ은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계속하는 상황에서도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긴장을 가라앉히기 위해 북한과 직접 대화하고 김정은을 달래는 방식을 선호한다고 지적했다문 대통령이 북한에 한 해 1억달러(1115억원)의 현금을 벌어다주는 개성공단을 다시 열고 싶어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정권의 줄기찬 대북지원 의지를 미국 언론도 간파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어 조선닷컴은 “WSJ은 문 대통령이 더 나아가 광범위하게 미국 정책의 대척점에 서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사드 압박에 문 대통령이 결국 한 발 물러섰고, 김정은 정권을 지지하는 중국에게 선물을 안겨줬다는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최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사드 추가 배치, 미국 미사일 방어 체계(MD) 편입, ··일 군사동맹은 없다는 발표도 전했다. 또 WSJ가 중국은 한국 정부가 ‘3(三不)을 약속했다고 해석했다며 이를 문 대통령이 (중국에) 굴복했다(caved)”고 WSJ가 표현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WSJ은 한국이 미국의 다른 동맹들과 더 긴밀한 관계를 맺는 데 대해 중국이 두려워하고 있다고도 분석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편 조선닷컴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때 미국과 일본의 군사 협력 등을 전제로 한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에 참여해줄 것을 제안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일단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이런 한·미간 이견을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정상회담 이틀 뒤에 서둘러 언론에 공개해 파장이 일 것으로 전망했다. 9일 한·미 공동언론발표문에 들어간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 안정과 번영을 위한 핵심축임을 강조했다는 문구의 배경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했다는 것이지, 우리가 동의했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 청와대 관계자는 제안 자체가 갑작스러워 진지하게 검토해보지 않았지만 지금 단계에서 수용한다, 공감한다라고 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은 사실상 처음 듣는 개념이어서 우리는 합의문에선 빼는 것으로 했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이는 일본이 추진해왔던 문제이고, 우리는 현재 여러가지 국제정서와 환경을 고려할 때 참여하는 게 현재로선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 트럼프 대통령의 말씀을 경청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9일 청와대 김현철 경제보좌관의 일본의 경우 인도·퍼시픽 라인이라고 해서 일본·호주·인도·미국을 연결하는 외교적 라인을 구축하려고 하지만, 우리는 거기에 편입될 필요가 없다고 본다는 주장도 전했다.

 

<-트럼프 회담 끝나자 마자, WSJ “대통령은 못 믿을 친구”>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도 동감했다. 한 네티즌(no****)월스트릿 저널이 핵심을 찌른 분석입니다. 겉으로는 트럼프가 문정권을 찬양하고 갔지만, 그의 속에는 뭐가 들어있는지 아무도 모르는 일. 문제는 트럼프보다도 미국조야가 가지고 있는 한국에 대한 신뢰의 척도가 앞으로 올지도 모르는 코리아패싱의 척도가 될 수 있읍니다. 이에 중국까지 나서 한몫 거들면 미국은 자국의 안전을 위해 한국을 흥정대상으로 내놓을지도 모릅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eb****)집권하는 기간 동안이라도 미국을 잘 속이는 것이 그의 역할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g****)문재인의 친중, 친북, 친러 추종 경향은 모두 공산사회주의 노선을 추구하는 세력이기에 전제국가로 독재 성향의 지도자가 추구하는 길이며 현재도 독선적으로 가고 있음을 입증하고 있지 않은가. 체제전쟁에서 어느 노선에 서야 민족의 안보와 국익에 도움이 될 것인지 6.25 같은 전쟁 또 겪어봐야 아는 우매한 국민이라면 손놓고 말 못하며 행동하지 못하는 국민이라면 또 당해도 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alk****)사람 속을 제대로 알기가 쉬운가?”라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속을 알기가 그리 쉽겠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역시 세계적인 언론에서 제대로 보는구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leej****)수없이 말 바꾸고 잘못은 상대방에게 뒤집어씌우기 선수다. 아픈 질문은 못 들은 척 넘어가고 월남 패망 미국 패전에 희열을 느꼈다고 한 문제인이다. 그의 반미 종중 친북성향을 미국이 모를 리 없지. 우리도 못 믿는 문제인을 미국이 믿을 리 없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na****)외국언론들도 믿지 못한다하면, 같이 사는 국민들은 오죽하겠습니까!”라고 했고, 또 다른 다른 네티즌(jasmine****)평택기지서 환대, 광화문 역주행, 위험물건 투적해 불안에 빠지게 하고. 어느 나라 손님맞이 예법인지. 인간만이 예의를 알고 예절을 지킨다. 예의가 없으면 단순히 짐승이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1/09 [23: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