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선수단, 평창올림픽 출전금지돼
러시아 선수들, 개인자격으로 검사받아 출전 가능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5(현지시각)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조직적인 약물 복용을 문제 삼아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했고, 크게 반발하는 러시아는 “IOC가 모든 깨끗한러시아 선수들을 모든 종목에 출전할 수 있도록 한 것은 긍정적인 측면이라고 반응했다. 조선닷컴은 강화된 약물 검사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는 개인자격으로 출전할 수 있지만 러시아가 보이콧할 가능성이 커 평창 올림픽 흥행에 빨간 불이 켜졌다“IOC 조사위원회가 지난 17개월간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벌어진 러시아 선수들의 조직적인 불법 약물 복용(도핑) 사건을 조사하고 이날 IOC 집행위에 제재를 권고한 데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IOC가 특정 국가에게 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것은 19641988년 인종 차별적 흑백분리정책(아파르트헤이트)을 벌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대한 제재 이후 처음이다. 불법 약물을 이유로 출전 금지 당한 나라는 러시아가 사상 최초라며 조선닷컴은 “IOC는 다만 러시아 출신 선수들이 IOC가 독자 설립한 독립도핑검사기구’(Independent Testing Authority·ITA)를 비롯한 전문가들의 엄격한 도핑 심사를 거치면 개인 자격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출전할 수 있게 했다동계 스포츠 강국인 러시아가 올림픽에 불참하게 되면 개막을 65일 앞둔 평창동계올림픽 흥행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평창동계올림픽 흥행에 명백한 적신호라고 할 수 있다.

 

조선닷컴은 이 경우 선수들은 러시아국기를 달 수 없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 from Russia·OAR)’의 일원으로 개인전과 단체전 경기에 참가할 수 있다. 금메달을 따면 시상대에선 러시아 국가 대신 올림픽 찬가가 연주된다러시아는 이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그동안 자국 선수들에게 러시아 국기를 달지 못하게 하는 것은 모욕적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해왔다. 이에 따라 러시아가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러시아 관영 미디어 그룹 VGTRK러시아 선수단이 참여하지 않는 올림픽을 중계하지 않을 것이라고 할 정도로 러시아는 반발이 심하다고 했다고 한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위원장 알렉산드르 쥬코프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집행이사회에서 연설을 통해 선수들이 자국을 대표할 수 없도록 한 조치는 올림픽 본질에 반하며 절대 용납될 수 없고 철저하게 모욕적인 것이라며 IOC의 러시아 출전금지 결정에 반발했고, 발레리 가즈자예프 러시아 하원 스포츠·관광·청소년 위원회 부위원장 역시 IOC의 결정에 대해 정치적 도발이다. 중립국 국기를 달고 올림픽에 출전하라는 것은 러시아와 러시아 선수들에 대한 모욕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고, 여자 장대 높이뛰기선수 옐레나 이신바예바는 러시아가 빠진 올림픽은 절름발이 올림픽이라고 비난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금지에 대해 미국 스키 & 스노보드협회(USSA)5(현지시각) 타이거 쇼 회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IOC의 결정은 약물이 없는 깨끗한 스포츠의 중요성, 또 약물을 쓰지 않는 선수들에 대한 지지의 의미를 담은 강력한 조치라며 “USSA는 이번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 우리 협회는 선수들을 대표해 스포츠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 노력할 의무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USSA는 국제스키연맹(FIS)에도 IOC의 결정에 부합하는 조치를 요구하며 “FIS도 이번 IOC의 결정과 관련 증거들을 살펴보고 러시아 스키협회와 관련 임원, 선수들에 대한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IOC, ‘불법 약물러시아 평창 올림픽 출전 금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el*)대통령부터 편 갈라 박이 깨져라 쌈질로 날을 새우느라, 올림픽 개최국가면서 IOC에 밀려 주도하지 못하는 한국, 평창올림픽 흥행에 성공하면 그게 더 이상하지! 허긴 외교안보, 경제 몽땅 무자리들이 운영해서 저 꼴인데 더 말해 뭣하리!”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y****)평창 올림픽에 올 외국사람은 선수나 관계자 외에는 별로 없겠네! 궁금하거나 재미있는 게 별로 없잖아! 공공기관 직원이나 학생들만 동원해서 자리 채우겠만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o****)러시아가 오거나 말거나 문재인은 그저 북한만 참가하면 만사 오케이다라고 정부의 친북노선을 꼬집었다.

 

또 한 네티즌(bada****)평창에 동계올림픽의 꽃이라는 가장 중요한 부분, 아이스하키가 세계 최고선수들이 모인 NHL이 출전을 하지 않고 조무래기들만 모여들 것이고, 동계올림픽의 강호 러시아 출전 금지 되니, 반쪽 올림픽이 될 듯. 그리고 이런 중요한 기사를 왜 머릿 기사로 크게 다루지 않는지? 뉴욕타임즈는 실시간 대문짝만하게 머릿기사로 올렸는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ic****)그냥 러시아 특히 푸틴의 과욕이 낳은 결과로 올림픽위원회의 결정은 올바르다고 봅니다라며 출전 못하는 선수들이 불쌍할 뿐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ywk****)미의회에서 한국에 전쟁 발발이 예상된다고, 주한 미국인 철수를 시작하면 완전 엿되는 거지요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ntim****)문재인 임종석 주사파 정권이 나라와 경제를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놓고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겠다 하면 앞뒤가 안 맞는 도둑놈 심보이지. 강경화 허수아비 외교부장관에다 기업가들을 구속하여 욕보이고 정보기관 수뇌와 장군들을 어거지로 구속시키는 나라인데, IOC가 호의적으로 협조해줄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wk****)어째 감자바위의 고통이 수반될 것 같은 예감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n****)최초의 공공기관 올림픽이 되겠구나. 한국 공공기관이 모두 표를 구입한. 추후 공공기관 압력을 넣은 작자들을 모두 협박죄, 업무상 배임 횡령 등으로 처벌해야 한다. 두고 보자라고 기업협조를 범죄시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06 [10:5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