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검찰 구형보다 더 무거운 선고!
네티즌 "특검에 이용당하고 토사구팽 당해"
 
조영환 편집인

 

특검 복덩이로 불리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적극적으로 부역했던 최순실(61)씨의 조카 장시호(38)씨에게 법원이 검찰의 구형보다 많은 실형을 선고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하자, 네티즌들은 토사구팽이로구만(yj****)”이라는 등 ‘특검에 이용된 뒤에 버림을 받았다’는 평가를 내렸다뉴시스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판사 김세윤)6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장씨에게 징역 2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장씨의 기여도를 고려해 낮은 형량이 선고될 것이라는 일반적 예측과 달리, 재판부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강요로 장씨가 얻은 이익이 크다고 판단해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까지 한 것으로 풀이했다. 하지만,  비꼬았다.

 

장시호씨가 검찰의 구형보다 더 높은 형을 받은 것에 대해 뉴시스는 장씨는 그동안 특검 수사나 재판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다른 국정농단 사건 피고인들보다 낮은 형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됐다. 장씨가 범행을 대부분 자백한 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다장씨는 특검이 최씨의 제2 태블릿PC를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줬고, 박근혜(65) 전 대통령 차명 휴대전화 번호를 기억해내는 등 수사에 큰 도움을 줘 특검 복덩이’, ‘특검 도우미등으로 불렸다고 소개했다. 뉴시스는 또 하지만 재판부는 장씨가 영재센터를 운영하면서 가장 많은 득을 본 사람으로, 범행 금액도 20억원이 넘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장시호씨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보도했다.

 

장씨가 최씨의 영향력이나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으며, 이들의 영향력을 이용해 삼성과 한국관광공사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에 총 18억여원의 후원금을 받아냈다는 지적을 전한 뉴시스는 또 영재센터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면서 영재센터 자금 3억원을 자신의 차명 회사로 빼돌린 점도 유죄로 인정했다. 허위 사업계획서로 문체부에서 약 24000만원 상당의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에 대해서도 의도성이 있었다고 판단했다여기에 영재센터가 장기적으로 최씨의 사익 추구를 위해 설립됐다고 하더라도, 범행 당시 장씨가 실질적으로 자금관리를 총괄한 점으로 볼 때 가장 많은 이득을 본 사람이 장씨라는 점이 불리하게 작용했다고 전했다.

 

재판부는 양형 이유에서 장씨는 박 전 대통령의 직권을 남용해 영재센터 후원금 압박에 사용될 것을 알면서도 사업계획서를 만들어 최씨에게 건넸다. 영재센터 실무진에게 기업 관계자를 만나 후원금 지급 절차 등을 협의하도록 지시하는 등 범행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범행 즈음 가장 많은 이득을 본 사람은 당시 실질적으로 영재센터를 운영하며 자금관리를 총괄한 장씨다. 기업들을 강요해 얻은 후원금이나 문체부 공무원을 속여 받아낸 보조금 합계가 20억원이 넘어 그에 상응하는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검찰이 장씨가 수사에 협조하고 실체 규명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징역 16개월을 구형했지만, 재판부는 구형량이 낮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8일 열린 장씨의 결심 공판에서 구속 이후 재판 및 수사 과정에서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의 내밀한 관계를 매우 상세히 진술하는 등 실체 규명에 적극 참여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며, 뉴시스는 장씨는 유일하게 추가 구속영장이 발부되지 않은 국정농단 사건 피고인이라며 재판부의 국정농단 규명을 위해 특검과 검찰 수사뿐만이 아니라 관련 재판에서도 성실히 진술하는 등 실체 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유리한 정상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는 양형 이유를 전했다. 뉴시스는 결국 재판부는 장씨가 검찰의 구형량만큼의 형을 받기에 죄책이 무겁지만, 장씨의 기여도를 고려해 중형보다 그나마 낮은 형량을 선고한 것으로 풀이했다.

 

“‘삼성 후원금 강요장시호, 징역 26구형량보다 중형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hg2****)박영수에게 태블릿PC 갖다 바치고 검찰의 온갖 시녀노릇을 다 하더니 앞통수 뒷통수 양쪽으로 다 맞았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is1****)핏줄을 배신하면서까지 혼자 살아남아보려 발버둥치더니 꼴이 말이 아니구나. 죄를 지었으면 반성하고 뉘우쳐야지 특검에 협조하고 다른 사람도 아니고 핏줄을 팔아먹더니. 사필귀정인 거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시호야 믿을 걸 믿어야지. 웬 참기름 냄새가 난다. 참 꼬소하다고 했고, 또 한 네티즌(socho****)멍청하긴. 그걸 몰랐니? 검찰이 진짜 널 보호해줄 줄 알았니? 넌 당해도 싸다라고 반응했다

기사입력: 2017/12/06 [23:0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만행의 대명사 시발넌 17/12/07 [02:22] 수정 삭제
  그의 이름은 시호. 박통 팔아 사익을 챙긴 넌이 죄 없는 대통령과 이모를 모략한 사건이다.
이런 게 바로 만행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