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사기탄핵을 반성 않는 동아일보
탄핵과정의 사기·날조·선동 외면한 동아일보
 
조영환 편집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언론들 중에 하나인 동아닷컴(동아일보)은 아직도 사기탄핵에 대해 진실을 말하지 못하고 거짓선동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1년 전 오늘 박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작성한 국회 소추위원단은 본회의 제안 설명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직무집행과 관련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해 국민이 대통령에게 부여해 준 신임을 근본적으로 저버렸다고 밝혔다며, 동아닷컴 사설은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이라는 사인(私人)이 국정 농단을 하도록 권력을 사유화해 대통령에게 권력을 위임한 국민주권주의와 대의민주주의 헌법 정신을 위배했다고 요약했다. 하지만, 이런 탄핵 사유는 소위 최순실 태블릿PC의 조작 등으로 모두 거짓이 돼버렸다.

 

동아닷컴 사설은 탄핵소추안은 찬성 234, 반대 56, 기권 2, 무효 7표로 가결 정족수 200표를 훌쩍 넘었다. 새로운 역사의 시작이었다아니, 더 새롭고 놀라운 역사는 그 한 달여 전부터 시작됐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분노한 시민들은 광장으로 몰려나와 촛불을 들었고, 결국 헌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을 파면하는 탄핵 절차를 궤도 위에 올려놓았다. 그것이 탄핵소추 가결 반년 뒤 문재인 대통령 탄생의 출발점이자 원동력이었다, 아직도 거짓선동에 의한 민주정부 타도와 좌익세력의 집권을 동아일보가 제대로 평하지 못하자, 네티즌들은 동아는 탄핵은 잘못된 거라고 말할 용기 없지. 그래서 공범자가 되는 거다(subbuilder)”라는 등 사기탄핵에 부역한 언론을 질타했다

 

동아일보의 사설은 심지어 질서 있는 집회로 법치주의에 따라 최고권력자를 파면한 사례는 세계에서도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은 일종의 명예혁명이었다대통령의 제왕적 권력 행사는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는 삼권분립의 원칙,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도 국회가 헌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는 대의민주주의와 법치의 정신을 국민은 재확인했다촛불난동에 의한 민주정부의 타도를 호평했다. 동아닷컴은 권력이 기업을, 정치가 경제를 마음대로 휘둘러서는 안 된다는 시장경제 원칙을 확인하며 앞으로 다신 이런 일이 벌어져선 안 된다는 데 국민은 공감했다이는 촛불과 탄핵 절차를 거쳐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소명(召命)”이라고도 규정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 행사는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는 삼권분립의 원칙,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도 국회가 헌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는 동아닷컴의 주장에 저촉되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제왕적 권력을 가지지고 않았고, 삼권분립의 원칙을 어긴 적도 없고, 국회와 헌재는 법에 따라 처벌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박근혜 정권은 권력이 기업을, 정치가 경제를 마음대로 휘둘러서는 안 된다는 시장경제 원칙을 어긴 적도 없는데, 동아일보는 마치 박근혜 대통령이 제왕적 권력자로 왜곡 선동했다. 실제로 제왕적 권력은 촛불난동세력이 가졌으며, 국회는 상식과 진실을 훼손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했고, 헌법재판소는 졸속적으로 촛불난동세력을 섬기면서 헌법정신을 파괴했다.

 

그런 촛불쿠데타의 성공의 부수효과는? 동아닷컴은 새 정부 탄생 7개월이 되는 오늘, 과연 이 정부가 국민의 시대적 요구에 충실했는가를 돌아본다민주적이고 소탈한 문 대통령이 전임처럼 청와대 구중심처(九重深處)에서 아무도 모르게 권력을 농단할 것이라고 보는 국민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사기쳤다. 사드 배치, 원전건설 중단, 경제정책 등에서 문재인은 국정농단을 하기 때문이다. 거짓선동매체인 동아닷컴은 그러나 현 정부의 제1국정과제인 적폐 청산처럼 대통령이 깃발을 들면 여당이 일제히 지원사격을 하고 정부 각 부처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과거 정권의 일을 헤집는, 그 일사불란(一絲不亂)함이 제왕적 대통령의 또 다른 얼굴은 아닌가라며 그나마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을 일부 지적했다.

 

무엇보다 7개월 동안 나라가 과거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질서와 절제로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가자는 탄핵의 정신에 맞는지 의문이라며 동아닷컴은 정치가 경제를 쥐고 흔드는 것도 크게 달라진 것 같지 않다. 권위주의 정권처럼 기업의 오너를 겁박해 움직이는 방식은 아니더라도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동이사제 도입 등으로 시장경제의 저변을 흔들면서 훨씬 더 효과적인 방식으로 기업을 옥죄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물으면서 “‘캠코더인사로 사정·사법기관을 필두로... 그 청산과 갈아엎기, 과거와의 싸움에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이 점점 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횡포를 지적했다. 하지만, 촛불난동의 필연적 악효과를 예측 못한 동아일보의 어리석음일 뿐이다.

 

촛불난동으로 군중쿠데타를 성공시킨 1등 공신은 동아닷컴은 이제 눈을 과거에서 미래로, 안에서 밖으로 돌려야 할 때다라며 미국 조야(朝野)에서 주한 미국인 소개(疏開)론이 나오는 안보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갈등 증폭에 앞장서선 안 될 일이라며 안보 파괴를 지적했다. “적폐 청산도 이제는 그간의 작업에서 드러난 결과를 놓고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한다. 계속 인적 청산에 집착한다면 결국 이 정부도 정치 보복의 사슬에 얽매일 것이라며 동아닷컴은 대선 기간 누구보다 대통합을 강조했던 문 대통령 아닌가”라며 아무리 우리가 북쪽의 핵을 가진 깡패 정권과 주변의 키다리 국가에 둘러싸여 불안감에 떨지라도 대통령이 손을 들고 앞장서 헤쳐 나간다면 국민은 믿고 따라갈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에게 기대를 걸었다.

 

탄핵 가결 1지금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동아닷컴의 사설에 네티즌들은 탄핵에 부역했던 언론을 질타했다. 한 네티즌(정론)돛대도 삿대도 없이 가기도 잘도 간다, 빨갱이 나라로라고 비꼬았고, 다른 네티즌(john1977)똥아 이 조ㅆㄲ들아 박대통령 탄핵 같이 엉터리로 진행된 탄핵 사례가 선진국에 찾아볼 수 있나부터 생각해보고 지껄여라. 네놈들이 선동해서 이뤄진 사기탄핵 덕에 수십조의 국고가 탕진될 거고 한국은 10년이상 퇴보한다. 나라가 남아있으면 감지덕지 해야 할 거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rueLit)선은 악을 보지 못하고, 악은 선을 악으로만 본 것이 탈이였음이라며 태극기 집회, 테블릿의 진실. 수많은 반역을 양산한 언론의 원죄는 왜 감추는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동방삭)음모와 술수, 조작과 과장에 놀아난 촛불 난동과 인민재판이 명예혁명이라고? 시방 당신은 명예의 사전적 의미나 알고 사설 나부랭이를 쓰고 있는 거야? 동아의 이름이 부끄럽지도 않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orisae)어설픈 목소리로 감성에 호소하는 것도 아니고, 딱 부러진 논리로 분명한 의사표시를 하는 것도 아닌, 이 따위 신파조의 사설로 누구를 설득하고 누구의 공감을 얻고 싶은가? 쫓기는 시궁창 쥐새끼들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려 신호등이 안 보이나? 이게 동정이냐, 야합이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mberley)명예혁명 좋아하지 마라. 언론의 거짓보도와 사기 촛불에 의한 사기 혁명이었다라고  문재인 정권이 자랑하는 촛불혁명을 혹평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john1977)은 똥아는 언론 행세 하지 마라구역질 난다라고 했고다른 네티즌(세월이가면)은 과거와 다를 바 없다과거 언제 이렇게 노골적이고폭력적이고후안무치하게 상대를 제거하고 자기편을 중용한 경우가 있었나홍위병들 이용해 방문진 접수하고, mbc, kbs 등 언론과 각 부처에서 진행하고 있는 tf팀들 짓거리가 안 보이나?”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john1977)은 조작된 태블렛PC 나온 후 1달반 만에 증거도 조사도 토론도 없이 탄핵소추안 통과시켰다는 그 사실 자체가 탄핵이 무효라고 증명한다그후 3달 만에 역시 증거도 없이 헌재가 판결한 그 사실 자체가 헌재의 판결이 사기라고 입증한다라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평했다. [조영환 편집인]

 

9일 청와대 인근과 8일 JTBC 앞에서 '사기탄핵'을 규탄하는 태극기 국민들

기사입력: 2017/12/09 [23:4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