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단, 중국에 구타사건 항의 성명
"언론자유에 대한 폭거, 중 정부 사과하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15일 중국 경호원들의 한국 기자 집단폭행에 관해 대통령 근접취재 사진기자 폭행사태에 부쳐라는 성명을 통해 “14일 대통령의 방중 취재과정에서 발생한 사진기자들 집단폭행사태에 대해 동료 언론인들로서 충격과 분노를 금치 못한다국빈 방문 중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사진기자들의 출입을 일방적으로 제지한 것도 모자라, 이에 항의하는 기자들을 향해 십수명의 중국 경호원들이 집단 구타를 가한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한국 언론 자유에 대한 폭거’”라고 주장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출입기자단은 국제기자협회(IPI)이번 폭력사건을 전 세계 언론인에 대한 폭력으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특히 국빈 경호의 궁극적 지휘책임이 중국 공안당국에 있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결코 면할 수 없다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 인류 최고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그것도 국빈 수행단 일원으로 취재 중인 외국인 기자들의 인권을 보란 듯이 짓밟았다”고 비판하면서, 중국 정부의 공식사과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한 책임자 강력 문책(형사처벌)을 요구했다고 한다. 또 출입기자단은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를 향해서도 이번 사태의 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취재지원과 경호영역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 청와대 경호단에 대한 불신도 드러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이어 청와대의 엄중 항의와 수사 의뢰로 중국 공안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하지만, 진정성 있게 조사가 이뤄질지 예의주시하겠다. 행여 이번 사태를 미봉하려 한다면 출입기자단은 이번 사태가 중국 당국의 대한민국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반영하는 것으로 인식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기자단은 출입기자들은 중국 정부가 책임있는 당국자로 하여금 향후 한국 취재진의 방중 시 이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약할 것을 촉구한다정당한 취재 활동 중인 언론인에 대한 폭행은 외국인 기자이건 내국인 기자이건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기자단은 이번 사태를 보면서 이것이 중국 내 인권탄압 현실을 보여주는 시금석이 아닌가도 우려했다.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사진기자들이 전날(13) 오후 행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중국 경호원들의 과잉통제에 항의한 뒤 청와대측에 조치를 요구한 바 있음에도 제대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했다며, 대통령 신변보호가 가장 중요한 경호팀이지만,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취재진이 상대국 경호원들에 의해 집단폭행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줄 우리 측 경호인력이 단 한명도 없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느낀다청와대는 해외순방 취재지원과 취재진 신변보호 문제와 관련해 소홀함이 없었는지를 면밀히 따져보고 사태의 재발방지 등을 위한 행정적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편, 조기숙 노무현 정권의 청와대 홍보수석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호원이 기자를 가장한 테러리스트인지 기자인지 어떻게 구분을 하겠느냐.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방위 아닐까라며 한국 언론은 폴리스 라인을 넘은 시위대에 가차없이 폭력을 행사하는 미국, 유럽, 일본 경찰을 칭송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한국 기자들이 경호라인을 넘어 중국 경호원이 폭행한 것으로 밝혀진다면, 한국언론은 대통령 경호를 충실히 수행한 중국 경호원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으리라 믿어의심치 않습니다라며, 조 전 수석은 저는 한국 언론이 최소한의 일관성은 있다고 믿고 싶네요라고 중국 경호원을 비호했다. 

 

<기자단 성명 한국 언론자유에 대한 폭거정부 공식 사과해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시골농부)대통령 외국 방문 취재단 기자가 상대국 경호원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는데, 언론노조는 말이 없다. 이게 언론노조의 민낯이다. 중국에서 당했고 자기들 편인 문통이었기에 침묵하는 것이다. 미국이고 보수 대통령이었으면, 광화문이 붉은띠로 물들여졌다. 대통령 사과와 굴욕외교 규탄으로라고 좌편향적 시위를 해온 언론노조를 비판했고, 다른 네티즌(비슬산인)어용 나팔수들 잘 얻어맞았다, 내 속이다 시원하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금달레)중화인민공화국 한국성장 문재인으로 대접 받고 왔구나?”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15 [21:2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