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탄핵반대파 숙청'에 반발!
탄핵부역파를 자유한국당 주류로 만들려는 홍준표
 
류상우 기자

 

자유한국당 홍문표 사무총장과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이 17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감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현직 중에는 서청원(경기 화성시갑유기준(부산 서구동구배덕광(부산 해운대구·엄용수(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들과 원외 인사들 중에는 권영세 전 주중대사·김희정 전 여성부장관 등 주로 친박 전현직 의원들의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하자, 강한 반발이 시작됐다. 자유한국당당 최고위는 당무감사위의 권고를 받아들여 1권역(영남, 강남3, 분당)55, 2권역(호남 제외 전 지역)50점을 커트라인(탈락 기준선)으로 현역의원 4명과 원외위원장 58명을 포함해 62명의 당협 위원장을 교체할 방침이라고 한다.

 

지난 1027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전국 253개 당원협의회에 대한 당무감사를 실시한 이용구 위원장은 권고 교체대상자는 면했지만 현역의원의 경우엔 60점에 미달하는 사람이 16이라며 바른정당에서 돌아온 분과 비례대표에 대해서는 원내활동, 당 활동, 당원 확보나 주어진 미션이 있다. 달성 정도에 따라서 다른 기준을 적용했다고 밝혔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원외 당협위원원장의 경우 129명의 대상 중 58명이 기준에 미달해 자격을 상실했다류여해 최고위원은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이 탈당하자 서울 서초갑 지역구를 맡았지만, 이번 당무감사에서 1권역 기준점수인 55점을 넘지 못했다고 전했다. 류여혜 최고위원도 탄핵에 반대했다.

 

친박계 비례대표로 19대 의원을 역임한 전하진 전 의원도 경기 성남분당구을 당협위원장자리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았다부산 북구강서구갑 당협위원장인 박민식 의원도 탈락했다면서, 뉴시스는 탈락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고 전했다. 서청원 의원도 허허 고얀짓이네. 못된 것만 배웠구만. 당의 앞날이 걱정이라는 말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대표가 사적공천을 하려는 의도로 이번 당무감사를 했다고 주장했다며, 뉴시스는 류여혜의 당무감사 내용과 탈락기준엔 문제가 있었고 지극히 정치적 목적으로 저를 희생시키려는 목적이 다분하다받아들일 수 없다는 눈물호소를 전했다.

 

한국당 친박 솎아내기서청원·류여해 등 탈락자 반발이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사팔세상)배신자에 길 열어준 홍준표, 남경필과 작당하여 반기문을 후보로 점을 찍고 배신했는데, 낙동강 오리알로 둔갑! 그 인간들 공천을 줄려고 작당하는 홍가는 보수의 지탄을 받을 것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박상우)김무성 홍준표 김성태 등등이 없는 새로운 당을 만들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광솔잎)애국세력들이 작심하고 단합하며 태극기집회로 태풍의 위력을 발휘하며 불법탄핵무효화로 종북하는 자들을 모조리 밝혀내어 몰아내지 않고는 절대 국가가 제구실을 못할 것”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17 [23:1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홍준표는 좌빨이다 親朴아 박멸시켜라 ㅊㅊ 17/12/18 [08:43] 수정 삭제
  홍준표는 좌빨이다 親朴아 박멸시켜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