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당내 반발에 "주모의 푸념" 운운
류여해 홍준표 겨냥 "낮술을 드셨나?" 질타
 
류상우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통합과 혁신의 명분 하에, 독선적 막말을 방자하게 쏟아내면서 갈등과 분탕의 주범이 되고 있다. 홍 대표는 21최근 당협위원장 62명의 자격을 박탈한 당무감사 결과를 놓고 이어지는 당내 반발에 대해 페이스북에 주막집 주모의 푸념 같은 것을 듣고 있을 시간이 없다, 자신이 자유한국당을 탄핵부역당으로 만드는 것에 대한 항의를 주막집 주모의 푸념으로 폄훼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어느 당직자의 말이라고 이런 말을 인용하면서, 그는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유명한 어록이라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고도 적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을 탄핵부역당으로 만들겠다는 홍준표 대표의 강한 의지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새롭게 시작한다. 탄핵과 대선 패배의 상처를 깨끗이 씻어내고 철저한 반성과 내부 혁신으로 내년부터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새롭게 시작한다나라 같지 않은 나라를 만들어가는 여론조작 정권에 맞서 자유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키는 이 나라의 대들보가 되겠다. 지켜봐 주시고 성원해 달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은 탄핵에 부역한 배신자들의 집단으로 전락시키면서도 통합이나 개혁이나 하는 홍준표의 언행에 대해 자유한국당에서 팽당한 탄핵반대파들 뿐만이 아니라, 상식적 우파인사들도 홍준표 대표의 막가파식 독선과 막말 그리고 자유한국당의 사당화에 비판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러자 당협위원장 박탈대상으로 발표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주모라니? 낮술을 드셨나라며 홍 대표를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한다. 당협위원장 박탈 발표 이후 후안무치한 홍 대표에 투쟁하겠다면서 연일 홍준표의 '사당화'에 비판을 이어가는 류 최고위원은 여자들은 시끄럽다며 놓아둘 자리에 두어야 한다고 회의 석상에서 말씀하시더니, 그럼 제가 술 따르는 여자냐. 회의 때 서슴지 않고 뱉던 말이 공개 석상에서 주모로 샌 것이라며 여성 비하 남성 우월주의에 빠진 '홍마초', 지금도 돼지발정제 갖고 다니시는 건 아니죠. 홍 대표의 여성 비하 더 이상 참기 힘들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주막집 주모 푸념 들을 시간 없어류여해 낮술 드셨냐”>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h****)홍준표 당대표 자격 없고 정계 은퇴하라. 당의 진로를 흐리게 하는 언행은 물론 국민과의 진실을 터놓고 국가의 운명이 한치도 판단히기 어려운 상황인데, 쌍스러운 말로 응수하는 저질 인간으로 밖에 안 보여 희망이 안 보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im****)홍가야 제발 좀 집안 내분 일으키지 말고 잘 좀 해라. 너 야당대표 맞나? 에라이 ㅆㄹㄱ같은 놈이라며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g****)홍준표가 아무리 막가파식이지만, 최소한의 인격은 있어야 한다. 장돌뱅이 같은 처신은 하지 말아라라고 주장했다.

 

또 한 네티즌(father****)홍준표는 자기당의 여당원이 불만을 얘기한다고 해서 주막집 여인으로 비하하냐. 당대표냐. 자격 없다. 조용히 달래서 요구사항에 대한 해명을 해주면 얼마나 좋으냐. 유치한 말만 하는 홍준표 이젠 우리들 지지자들로부터 팽이다. 이대로 계속 가면 한국당 지지 없다. 모든 것 기권하면 했지, 이젠 아니게 된다. 무식하게 보이는 당대표 안 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illa****)가지가지들 한다. 늬들 임무가 뭐라 생각하나? 쪽박차는 데 박차를 가하는 거냐? 어디서 이것들이 보수를 개판 만들고 있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skim****)홍준표 더러운 입 틀어 막을 수도 없으니 정계를 떠나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eeon****)너희들이 보수는 무슨 개뿔이나 보수. 적과 싸우기도 전에 내부에서 자중지란에 박살난 콩가루 집단에서 무슨 대권이고 정권교체고 나발이고... 너희들 목표나 생각은 고작 국회의원 자리나 흘끔흘끔 넘보는 것. 주모 찾고 발정제 찾고 너희들끼리 잘 해봐라! 이왕지사 어차피 날샌노무 나라! 문 모지리나 너희들이나 무슨 차이가 나냐? 국민 수준이 사람 수준은 아니고 개나 원숭이급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dark****)이 자의 막말은 돼지 발정제 먹은 ㅈㅅ병자 수준이군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su****)홍준표야말로 말에 품위가 없다. 어느 뒷골목 주정꾼 같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21 [17:4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