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정유 공급 끊을 대북제재안 채택
올해 들어서, 4번째 대북제재안 유엔에서 통과
 
류상우 기자

 

지난달 29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 15을 시험발사한지 24일만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으로 향하는 정유를 끊는 등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유엔 안보리는 22(현지시각) 북한으로 공급되는 휘발유경유등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200만 배럴(25t)에서 50만 배럴(6t)로 줄이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대북제재결의안 2397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이는 지난 92375호 결의안에서 정유제품 결의안을 450만 배럴에서 200만 배럴로 줄인데 이어 또 다시 공급량을 3분의 1 이하로 줄인 것이라고 전했다. 대북 제재의 지속적 강화로 북한의 경제가 고사되는 가운데, 문재인 정권의 대북 지원을 네티즌들은 경계했다.

 

그동안 북한에는 연간 450만 배럴의 정유가 공급됐으며, 대부분이 중국과 러시아산이다. 이를 감안하면 북한에 공급되는 정유는 90% 가량 줄어드는 셈이라고 평한 조선닷컴은 안보리는 또한 대북 원유 공급 상한선을 400만 배럴(50t)으로 명문화했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압박의 차원이다. 그동안 이들 두 국가는 공공연한 비밀처럼 북한에 기름을 공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유엔 안보리는 또 북한의 달러박스격인 해외 노동자 파견에 대해서도 제재 수위(12개월 이내에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돌려보내야)를 높였다고 전했다. 리병철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 인민무력성 등은 제재 대상에 올랐지만, 김정은과 김여정은 빠졌다고 한다.

 

그동안 북한 노동자는 월급의 대부분을 북한 김정은 정권이 관리비 등의 명목으로 가로챘으며, 이는 미사일과 핵 개발에 전용됐을 것이라는 분석도 전하면서, 조선닷컴은 이 외에도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한 유엔 회원국의 나포동결검색 검한 부여, 북한의 식용품농수산품기계류전기기계광물토석류목재류선박 수출 금지, 철강산업용 기계운송수단의 대북 수출 금지 등이 이번 결의안에 포함됐다며 북한에 대한 유엔의 전방위적 압박을 소개했다. 작년에 2270, 2321호 등 두 차례의 결의안에 이어, 올해 들어 2356, 2371, 2375호에 이어 이번 2397호까지 4번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이라고 한다.

 

유엔 안보리 올해만 4번째 대북제재김정은 또 빠져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j****)완벽하게 김정은이 목을 죄어야 한다. 더 중요한 건 이 순간에도 틈만 나면 북괴와 접촉해서 평창 핑계로 큰돈 지원하려는 문죄인과 패거리들의 음모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eb****)“‘북한이 국제적 체육행사 기간 중에는 도발한 적이 없고, 평화에 기여해 왔다라고 문재앙의 말도 안되고 터무니 없고 사실이 아닌 말을 미국 언론 취재에 했는데, 이거 진짜 북한 대변인을 한국 대통령으로 앉혔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ilwo****)문제인은 김정은에게 평창올림픽 참가를 애원할 일이 아니라 평양에서 이제 방을 빼라고 단호히 말 해야 할 때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dark****)유엔이 대북제재 이행에 중국과 러시아만 경계할 것이 아니라, 지난날 북괴의 핵폭탄 자금을 보낸 김대중과 노무현정권을 이은 종북 문재인을 주목하기 바란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eti****)국제사회에서는 김정은이 문제가 되겠지만, 대한민국에서는 김정은보다는 김정은이 졸하할 짓만 골라하는 남쪽에 '진보'무리가 문제다. 이들이 요소요소를 장악하고 외교 군사 내치를 교란하며 경제 곳간을 풀어 국민 두뇌를 마취시키는 짓을 계속하는 한 한반도에 평화는 요원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g****)러시아 특히 중국인민공화국이 있는 한은 미국 대통령이 구상 중인 코피작전(Bloody nose)으로 예고 없이 ICBM 발사대를 부셔버리는 것만이 최상최고의 세계평화를 위한 지름길”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y****)유엔 직원은 폼만 잡고 월급만 축내는 인간들이다! 김정은이가 가지고 놀잖아! 그런데 흰머리 휘날리며 돌아다니는 우리나라 외무장관 강경화가 거기 출신이잖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ye****)중공 시진핑이 이번 기회에 야만국가에서 문명국가로의 대접을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어찌 처리하는지 두고 보자. 수천년 우리 한민족의 원수였던 중공, 6.25 때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승전으로 통일을 이룰 수 있는 우리 민족의 염원을 짓뭉개 버린 중공에게 사죄의 뜻에서라도 이번 유엔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주문했고, 또 다른 네티즌(to****)이번 유엔의 결의안이 통과됨으로써 북은 결정적인 데미지를 입을 것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23 [11: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