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홍준표, '밤에만 쓰는 게 여자'"
홍준표 "제명당한 사람의 말을 여과 없이 보도"
 
류상우 기자

 

탄핵반대파들을 숙청해가는 홍준표 대표의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제명징계를 결정한 류여해 최고위원이 26홍준표 대표가 밤에만 쓰는 것이 여자의 용도라고 했다며 반발하자 홍 대표는 어이없는 짓으로 당으로부터 제명당한 사람이 하는 말을 여과 없이 보도하는 자체가 유감이라고 반박했다고 한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윤리위에서 제명결정을 받은 직후 기자들과 만나 막말은 홍 대표가 한다고 주장하며 저 보고 주모라고 하고 최고위원회의 전엔 여자는 조용히 앉아 있어야 하고 밤에만 쓰는 것이 여자의 용도라고 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막말 전문가인 홍준표 대표에게 비판했다고 막말을 했다는 이유로 윤리위원회가 자신을 징계한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였다며, 조선닷컴은 류 최고위원의 “‘여자는 말하지 말라는 모욕적인 말을 들어도 저는 참았다. 충분히 많은 자료를 가져와 소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윤리위원들은 당무감사위원회의의 권고에 따라 저를 제명 처리했다한국당은 죽었다. 솔직히 이젠 미련도 없고 싸울 만큼 싸웠고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자유한국당의 당무감사위원회나 윤리위원회는 그냥 탄핵부역파와 홍파의 패당주의만 남은 것 같다.

 

이런 류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는 24년 정치 활동을 하면서 단 한 번도 성희롱 발언을 한 일도 없고 성희롱으로 구설수에 오른 일도 없다최고위에서 내가 그런 말을 했다면 한 번이라도 확인해 보고 기사를 쓰던지, 해당 행위를 하고 제명당하고 나가면서 거짓으로 일관한 사람의 거짓말을 기사로 내보내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다. 당이 허물어지다 보니 별일이 다 있다라고도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하지만 홍준표는 최근에도 류여해 최고위원을 두고 주막집의 주모라고 막말을 했는데, 이게 여성차별이라는 감각 자체가 없어 보인다

  

<류여해 밤에만 쓰는 게 여자의 용도발언거짓말”>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bkp*)돼지발정제에 발목잡혀 대권은 어려우니, 보수를 결집할 수 있는 인재를 속히 영입하여 보수를 재건하고 안보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phr****)은 류여해 최고위원이 국회의원이 아닌 줄도 모르고 아무리 억울해도 이것저것 다 쏟아놓으면 됩니까? 연애하다 차이면 비밀얘기도 다 털어놓는다는 그런 삼류 인생이 이런 건가? 참 치졸하구나라고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new****)홍준표는 촛불 문제인 정권 어부지리로 한국당대표가 되었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26 [21:5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yenjie21 17/12/27 [02:12] 수정 삭제  
  그냥 역사에서 조용히 사라집시다. 준표 같은 저질하고 더 말 섞어봐야 그대만 더 시끄러워지니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