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정권,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번복?
'영어수업 금지' 하루 만에 학부모 반발로 후퇴?
 
조영환 편집인

 

촛불쇼통정권의 수구적이고 편파적인 정책노선이 사드(THAAD) 배치, 원전 건설, 대북정책 등에서 많은 국정혼선을 조성하는 가운데, 영어교육에 관해서도 교육부가 수구적(쇄국적) 정책을 추진하다가 하루만에 후퇴하는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 교육부가 35세 유아에게 적용되는 누리과정을 개편하면서 27방과후 영어 수업을 내년부터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가 학부모 등의 거센 반발에 부딛히자, 발표 하루 만인 28확정된 바 없다.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겠다고 교육부가 입장을 번복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반일반미에 찌든 좌익세력이 영어교육에 적대적 정책을 추진하다가 국민의 저항에 일단 후퇴한 것 같다.

 

교육부는 이날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보도와 관련한 설명자료를 통해 누리과정을 초등 준비교육 등에서 놀이문화 중심으로 바꾸는 교육과정 개선안을 준비하고 있다.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과정에서의 영어교육 금지와 관련해서는 확정된 바 없다·도 교육청, 학부모 등의 의견 수렴을 통해 추후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27일 교육부는 유아교육 혁신 방안을 발표하면서 방과 후에도 영어를 가르칠 수 없다는 내용을 넣은 방과 후 과정 운영 개선 지침을 각 교육청에 내려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영어교육에 원수가 진 듯한 문재인 촛불정권의 쇄국정책 같다. 

 

이달 중순에 이미 교육부로부터 금지 방침을 통보받은 시·도교육청은 일선 유치원 등에 공문을 통해 교육부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이 같은 영어교육 금지방침에 대해 학부모들은 크게 반발했다. 공교육인 방과 후 과정에서 영어교육을 제외하면 오히려 수요가 사교육으로 이동하는 풍선효과가 발생할 것이란 우려였다. 지난 22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방과 후 영어수업 폐지 반대청원에는 이날까지 4100여명이 서명했다며 이에 대한 교육부 관계자의 “2020년부터 적용하는 새 누리과정에 방과 후 과정의 정체성, 기준 등을 포함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한 내용을 공론화할 예정이라는 입장도 전했다.

 

<교육부, ‘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발표 하루만에 번복확정된 바 없다. 의견 수렴할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jkim****)지상낙원을 만들려고 하나 본데, 지금 북쪽에 있는 지상낙원 꼬라지 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ow****)모든 정부기관들이 문재인에게 충성맹세하는 꼬라지가 북한을 떠올리게 하네. 현실을 망각하고 좌파스러운 정책들을 쏟아내니, 여기저기 반발이 나오고 그때 가서야 아차 싶어 주어담는 아마추어스러운 문재인정부를 보니 그저 한숨만 나온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father****)교육부는 왜 잘 나가는 전 정책을 왜 꼬이게 하냐. 전 정부에서 한 것은 전부 폐기냐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12/28 [23:0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