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제품을 북한배에 넘기려던 홍콩배
여수항에서 언류되어 조사받고 있는 홍콩 선박
 
류상우 기자

 

전남 여수항에 입항해 정유제품을 싣고 출항한 홍콩 선적 선박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정유제품 약 600t을 이전하다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에 걸려들어서, 한국 정부에 의해 억류되어 조사받고 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한국 정부는 29여수항에 입항해 정유제품을 환적하고 출항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1019일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정유제품을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이전했음을 인지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 배는 지난 19일 미국이 안보리 블랙리스트(제재 명단)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던 10척의 배 가운데 하나였는데, 중국의 반대로 유엔 안보리 블랙리스트에 오르지 않았지만, 결국 제재 대상이 됐다.

 

우리나라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어떤 물품도 북한 선박과의 선박간 이전을 금지하고 있다. 정부는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지난달 24일 여수항에 다시 입항하자 억류해 관세청에서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면서, 조선닷컴은 조사결과 이 배는 대만 소재 기업인 빌리언스벙커그룹이 임대해 사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11일 여수항에 들어와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나흘 뒤 대만을 목적지로 출항한 것으로 확인됐다이 배는 대만으로 가지 않고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1척을 포함해 총 4척의 선박에 정유제품을 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는 관세청의 발표도 전했다.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실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조치 결과는 향후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례는 북한이 불법 네트워크를 이용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교묘하게 우회한 사례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여수항에서 정유제품이 북한으로 넘겨지려던 사례인데, 이 배가 어느 나라의 제보로 잡혔는지는 보도되지 않았다. “현재 이 선박에 탑승한 선원이 몇 명인지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관세청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선원들을 출국 조치할 것으로 전해졌다며 연합뉴스도 한 선장의 한 달 전부터 해군에서도 나와 배에서 뭔가를 조사하는 모습을 봤는데 북에 석유를 준 배인 줄은 전혀 몰랐다. 경비가 삼엄해 뭔가 있다고 생각했다는 증언도 전했다.

 

<정부 여수항 출항 홍콩 선박, 선박에 정유제품 이전억류 조사중”>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edpa****)문재인정권이 자발적으로 했는지 미국이나 유엔의 제보에 의해서 했는지가 중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ml****)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선박은 홍콩적이든, 대만적이든, 압수하라! 결국은 한국 제품이 북으로 건너갔다는 것 아닌가? 당국은 북에 석유제품을 밀수출하는 것, 이제 처음 알았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ae****)“이건 좀 수상하다... 이 배가 북한선박에 한국 석유제품을 이전했다는 건 아무래도 의심스럽다. 이 선박을 어찌 처리하는지 주시하자. 군과 야당 등신들 똑바로 조사해봐라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29 [21:1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