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투표로, 대표 재신임 찬성받아
반대파들은 '신임했다'고 인정할 수 없어
 
류상우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묻는 국민의당 전당원투표 결과 31일 재신임 찬성이 우세하게 나타나자, 박지원 의원은 안철수 대표를 비난했다고 한다. “안 대표는 재신임 결과를 바탕으로 당장 11일부터 통합 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뉴스1당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인 이동섭 의원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당원투표 결과가 재신임 찬성 74.6%(44706), 반대 25.4%(1520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며 이 의원의 이로써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과 관련한 안 대표의 재신임 전당원투표 결과 재신임이 확정됐음을 선포한다는 발언도 소개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27~28K-보팅(정부 중앙선관위 온라인 투표 시스템), 29~30ARS투표를 진행, 이날 오전 9시부터 투표 결과 집계에 들어갔다며 뉴스1당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전당원투표에는 선거인단 26437명 가운데 모두 59911명이 참여해 최종투표율 23.0%를 기록했다. 통합 반대파는 투표 거부 운동을 벌여왔다안 대표는 전당원투표를 통해 재신임을 받은 만큼, 내년 2월 내 통합을 목표로 11일부터 본격적인 통합 작업에 나서게 된다. 통합을 위한 최종 관문인 전당대회는 1월 말 또는 2월 초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낮은 투표율 등을 빌미로 반대파들의 반발도 강하다.

 

뉴스1반면 반대파는 안 대표 사퇴와 바른정당과의 통합 중단을 안건으로 하는 임시 전당대회 소집에 나설 방침이라 양측의 갈등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신원미상의 한 남성은 이 의원의 결과 발표 도중 단상 쪽으로 향하며 다 죽어버려. 안철수가 돈이 그리 많냐며 욕설을 했다. 이 남성의 난입에 기자회견장은 한때 아수라장이 됐다. 그는 의자를 들어올리려다 당직자 등의 제지를 받고 당사 밖으로 끌려나갔다. 일시적으로 혼란이 있었지만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고 전했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통합을 반대하는 호남출신 의원들을 지지하는 깽판꾼의 난동으로 추정된다.

 

한편 바른정당과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31안철수 대표의 통합·재신임투표 승리 선언에 대해 페이스북에 법적으로 3분의 1, 33%의 법적요건을 갖추지 못했다오세훈 무상급식 패배의 관례도 무시하고 23% 투표율을 합법화하는 것은 안철수 구정치의 극치의 코미디라고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고 한다. 박지원 의원은 안 대표의 신임투표 승리선언과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후안무치의 극치라며 우리는 국민의당의 정체성과 가치관을 지키고 보수대야합을 반대하며 끝까지 국민의당 지킴이 역할을 하겠다고 주장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국민의당 재신임·통합찬성 74.6%신원미상난입이라는 뉴스1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punghan)전라도 지역구 금뺏지 유지해야 하는 선거 때면 무조건 당선이라 땅집고 헤엄치기 공천받는 영감들이 버티고 있으니, 새로운 정치 나라 미래 발전 위해 젊은 정치인들 위해 길을 비켜야 한다창업주 몰아내려는 꼬락서니 참 가관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나가면망신)이번 기회에 이중대 역할하는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를 내보내고 결별하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uk815)지금 이 나라는 홍어족과 비홍어족 두 궁민이 존재합니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12/31 [14:1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미세스 라 17/12/31 [19:16] 수정 삭제  
  위 댓글중 가장 마음에 드는 글은, “이번 기회에 이중대 역할하는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를 내보내고 결별하세요”
yenjie21 18/01/01 [01:50] 수정 삭제  
  권력을 빨갱이들한테 빼앗기고 겨우 철수를 장수로 내세웠는데! 아무래도 사기꾼 대중만 못하니 영 맘에 안 드시지? 어쩌시겄어? 철수는 대중만큼 머리도 안 조코 수완도 안 데거덩!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