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프로그램 제작자에 '상품권' 임금
일부 배우에게도 10년 전 드라마 출연료 미지급
 
류상우 기자

 

윤세영 회장이 방송에 개입했다고 쫓겨난 SBS의 경영에 문제가 생겼는가? 2016년 종영한 SBS의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 시즌1)’가 외주 스태프에게 임금의 일부를 상품권으로 지급해서, SBS가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즉각 시정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배우 성유리씨도 10년째 한 드라마의 출연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뉴스1이 전했다. 뉴스1“12일 뉴스1 취재결과 지난 2009년 방송된 태양을 삼켜라에 출연한 성유리는 약 8000만원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태양을 삼켜라2009년에 방송된 드라마인 만큼, 무려 10년이나 이 미지급 사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태양을 삼켜라는 전반적으로 배우들의 미지급 사태가 큰 드라마다. 현재 성유리를 비롯해 주연 배우 지성 역시 1500만원, 소이현 2400만원을 아직까지도 지급받지 못했다. ‘태양을 삼켜라의 제작사 뉴포트 픽처스는 지난 2011년 미지급 사태가 불거졌을 당시 그해 7월 말까지 완납을 약속했으나 이 약속은 결국 지켜지지 못했다며 뉴스1주연배우와 더불어 조연과 단역 배우들의 피해도 상황이 심각하다. 단역 배우들의 경우 출연료가 곧 생계인 상황이라며 이런 프로그램 관계자들의 배역이 적은데다 제작사까지 문을 닫아 호소할 곳이 마땅치 않다. 다른 촬영에 임하기 위해 돈을 빌려 충당하고 있을 정도라는 경영의 어려운 상황에 대한 증언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앞서 구혜선과 김우빈, 고수도 출연료 미지급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구혜선은 지난 2011년 출연한 한 드라마 제작사로부터 총 26000만원의 출연료를 받지 못했다. 이후 A제작사는 법원으로부터 구혜선의 출연료에 대한 지급명령을 받았음에도 드라마 출연 후 6년째 이를 해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또 배우 고수와 김우빈도 수년째 광고 모델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고수, 김우빈과 광고 관련 에이전시 계약을 맺은 S사는 광고주로부터 받은 모델료를 두 배우에게 미지급했다. 김우빈은 6600만원, 고수는 12500만원에 해당하는 돈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연예 프로그램 제작사들의 경영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동상이몽외주 스태프에게 상품금으로 임금을 지불한 것에 관해 SBS11일 홈페이지를 통해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한 외부 인력에 용역 대금의 일부가 상품권으로 지급된 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잘못된 일이라며 현재 용역 대금을 상품권으로 지급한 사례와 규모에 대해 조사 중이며 불합리한 점은 즉각 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런 논란에 대해 SBS이 일로 인해 SBS의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애쓴 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심심한 사과를 드리며 차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게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하지만, 경영 상태에 따라, 이런 대금지불의 약속 이행 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조선닷컴은 지난 8일 한겨레21SBS 측은 동상이몽 시즌1 제작에 참여한 20년차 프리랜서 촬영감독 A씨에게 6개월치 임금 가운데 900여만원을 상품권으로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지급 시점도 프로그램이 종영하고 4개월 뒤였다한겨레는 10A씨와 담당 PD의 녹취록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담당 PD저희 팀뿐만 아니라 다른 팀도 그렇게 지급했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게시판에 적폐 청산하겠다던 SBS, 비정규직에겐 여전히 적폐 진행 중. 상품권 임금 갑질 진상규명하자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언론연대는 이날 SBS의 발표에 대해 사과는 기자들에게 하는 것이 아니라 당사자에게 해야 하는 것이라며 진상조사를 요구했다고 한다.

 

<프리랜서 촬영감독 임금 상품권으로 준 SBS이유 막론 잘못했다”>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3****)예전 같으면 노조들이 벌떼처럼 일어났을 텐데... 하기야 중국에서 두들겨 맞아도 요즈음 언론 노조들 조용하더구먼. 예전에 같으면 민노총·한노총 광화문에 총출동 했을 텐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imw****)그동안 용비어천가를 주구장짱 읊어 댔으니 갑질해도 괜찮겠지 하고 배짱을 부린 거겠지. 배운 게 내로 남불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 다른 네티즌(thank****)그런데, 방송사가 그 많은 상품권은 어디서 난 것인가요. 협찬 받은 상품권인가요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20:0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