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북한 위해 한국선수 폄훼
여자 아이스하키는 메달권도 아니라며, 북한 도우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의 명분으로 북한에게 유리한 정치적 이벤트로 악용한다는 비판을 국민들로부터 받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추진 계획이 총리나 장관의 자해적 논리와 주장으로 국민의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조선닷컴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 화해 분위기를 보여주는 무대로 활용하려는 정부의 구상으로 인해 애꿎은 선수들만 상처를 받고 있다, 16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메달권에 있는 팀도 아니다고 평가절하함으로써,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렸다고 평했다. ‘북한을 돕기 위해서 한국의 약체팀 선수들은 희생되어도 된다는 갑질로 비칠 수 있다. 이에 올림픽선수촌장도 반박하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밝힌 우리 선수단에 북한 선수를 추가하는 ‘23+알파안은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남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 구성안에 대한 체육인들의 스포츠를 정치에 이용하려다 벌어진 일이라며 정치와 스포츠는 분리돼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 총리는 16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에 관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구성하는 게 우리 선수들의 기회를 박탈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북한 선수가 우리 선수의 쿼터를 뺏는 게 아니라 선수단 규모를 늘리는 것으로 협의 중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소개했다.

 

이낙연 총리는 아이스하키 경기는 선수들이 경기 시간 전체를 계속 뛰는 게 아니고 1~2분씩 계속 교대를 한다면서 북한 선수 가운데 기량이 뛰어난 선수 몇 명을 추가해 12분씩 함께 뜀으로써 전력이 강화되는 것을 선수들도 받아들이는 것으로 들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북한을 돕기 위해서 온갖 편법을 발상하는 이낙연 총리는 이어 여자 아이스하키는 메달권에 있는 팀도 아니고 우리 팀은 세계랭킹 22, 북한은 25라며 우리 팀은 올림픽에서 한두 번이라도 이기는 것을 당면 목표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스포츠도 정치 선전화의 도구로 생각하는 무뇌한(zealh****)”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총리의 발언을 놓고 네티즌들은 메달권이 아니면 아무렇게나 해도 된다는 것이냐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며, 조선닷컴은 비록 약체이지만 세계 최고 무대에서 뛰기 위해 피땀을 흘린 선수들을 그렇게 낮게 평가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일각에선 메달권이 아니니 선수단이 출전하지 못해도 양보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발언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이낙연 총리의 편견적 주장에 대해 이 에리사 태릉선수촌장은 올림픽 정신은 참가에 의미를 두고 있다면서 메달 가능성과 관계없이 선수들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 메달과 순위가 올림픽의 기준이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올림픽만 바라보며 오랜 시간 피땀을 흘렸던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이 북한판 낙하산에 밀리게 됐다는 우려가 쏟아지자 정부는 우리 선수들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북한 선수를 명단에 추가하는 ‘23+알파안을 내놨다, 16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국무회의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관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우리 선수들에게는 피해가 없다. 23명 그대로 출전하는 것이며, 이에 더해 북한 선수단의 출전 규모를 플러스 알파로 IOC와 협의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세계 랭킹이 22위이고, 북한이 25위로 경기력이 비슷하여 오히려 북한의 우수한 선수를 참가시키면 전력이 보강되는 측면이 있다북한 끼워넣기 억지 궤변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 총리와 도 장관의 발언을 종합하면 우리 국가대표 명단에 북한 선수를 몇 명 추가하겠다. 메달권도 아닌데 선수를 몇 명 더 추가한다고 강팀들이 반대하진 않을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며 이에 대한 체육인들의 정치적 목적으로 스포츠의 기본 규칙까지 바꾸려고 한다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난다는 꼬집음도 전했다. “아이스하키는 체력 소모가 심한 스포츠 종목이다. 선수 간 충돌로 인한 부상 위험도 높다. 이 때문에 아이스하키는 별도의 교체 신호 없이 무제한으로 선수를 바꿀 수 있도록 규정이 돼 있다아이스하키 로스터에 선수를 더 두는 건 축구 시합을 ‘11:12’로 하는 격이라는 체육인들의 지적도 전했다.

 

한 체육인의 우리에게 유리한 규칙을 적용해서 거둔 1승이 얼마나 가치 있을지 의문이다. 올림픽이라는 최고 무대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공정하게 경쟁하는 것을 꿈꿨던 선수들의 땀의 가치를 훼손시킬 수 있다는 말을 전한 조선닷컴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우리 정부의 제안을 수용할지도 의문이다며, 이에 대한 이에리사 전 의원의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진행되는 IOC 협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우리 팀에만 특혜를 주는 건 올림픽 정신에 어긋난다는 의견이 나올 것 같다. IOC가 소치올림픽 당시 러시아 국가대표의 도핑 파문으로 큰 곤혹을 치른 만큼, 게임의 공정성에 어긋나는 안을 수용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전했다.

 

<총리 아이스하키, 메달권 아냐”... 정부의 그릇된 단일팀 구상>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ornin****)너희들도 총리급 장관급 대통령급도 아닌데 그냥 내려오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hs****)메달권이 아니면 우리나라 선수 아니냐? 메달을 따야 국위선양이란 말인데, 총리가 할말은 아니다. 그래서 억지로 북한 애들을 끼워 넣자고? 북으로 가라 총리도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모두가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만 모여서 국정운영 하고 있는 거다. 그러니 나라가 어디로 어떻게 돼갈지는 뻔한 거다. 제발 빠른 시일 안에 제정신으로 돌아왔으면 한다라고 정신 없이 북한 돕기에 몰입하는 문재인 촛불정권을 질타했다.

 

또 한 네티즌(sosop****)쓸개 빠진 넘의 하는 소리. 이 날을 위해서 선수들이 얼마나 피같은 땀을 흘리며 노력을 했는 데, 죽 쒀서 개 주라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tk****)달통 똥똥닦이 하는 게 측은히 여겼는데, 이 인간도 한국인이라는 자세를 포기를 해버렸구나, 박근혜 정부보다 이명박 정부보다 더 나아진 것이 있던가? 한심한 인간들!”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cj****)북한관련 과제만 나오면 주사파넘들은 경쟁적으로 편들기 경쟁을 한다. 이낙연 총리는 그러지 않을 것 같았으나, 결국 똑같은 부류에 불과했다. 문화 체육분야 인물들의 블랙리스트 작성이 왜 있었는지 지금 보니 이해가 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pw****)통큰 양보냐, 아양 구걸이지, 그 딴식으로 끌려다님 뭐 하냐. 뭘 하고자 하는 진정성이라곤 찾아볼 길 없고 지 맘대로 갖고 놀려는 것들에 이용만 당하듯 하니, 측은만 하다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kk****)전 세계 스포츠 축제에 이런 발상자체가 웃기는 짓이다. 이런 정치쇼를 벌이는 문재인을 전 세계는 어떻게 보겠나? 정말 스포츠라는 것을 하나도 모르는 자들이라고 비웃을 것이다. 당장 단일팀과 한반도기를 철회하라! 그리고 조잡한 북한 경음악단을 국민 세금으로 돈을 주며 왜 부르는가? 미녀들 보라고 초대하는가? 미친 짓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zealh****)진짜 직권남용죄를 짓네라고 반응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1/16 [22:2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