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북한선수는 스마트폰 두고 가라"
네티즌 "삼성은 올림픽·북한 지원 마라"
 
류상우 기자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에 육해공의 길들을 다 열어주면서 문재인 정권이 유엔의 대북제재 허물기에 동조한다는 비난을 국내외적으로 받고 있는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삼성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스마트폰을 북한 선수 22명에 대해서는 귀국 전에 반환하도록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요미우리신문은 7일 관계자를 인용해 IOC가 북한 선수들이 핸드폰을 갖고 북한에 귀국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위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와 같은 조치를 내리기로 했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삼성은 평창올림픽 공식 파트너로 제품 홍보를 겸해 최신 기종인 갤럭시 노트 8’을 올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들에게 제공한다. IOC를 통해 선수들에게 전달되며 약 4000개가 배포될 예정이라며 유엔 안보리가 지난해 말 채택한 추가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 목적으로 조달 운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전자제품 등의 수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이 신문은 통일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정부 내에도 북한 선수들에게 스마트폰을 제공하는 것은 위반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도 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스마트폰도 제지되는데, 다른 지원은 어떻게 제재될지 주목된다. 

 

이어 조선닷컴은 “IOC는 원래 북한 선수단에게 핸드폰을 제공하는 것을 보류했으나 한국을 떠날 때 반환하는 조건으로 배포하기로 결정했다“IOC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도 북한 선수들을 포함해 모든 선수들에게 스마트폰을 제공했다. 당시 외신들은 북한 선수들에게 배포된 핸드폰은 동행한 북한 관계자들이 압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고 전했다. 동계올림픽이 벌어질 평창 현지에는 눈이 내리지 않고 강추위가 몰아치는 것에 더하여 보안요원들, 자원봉사자들, IOC 스태프(직원)들에게도 노로바이러스가 감염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다.

 

7일 오후 강원도 인제 인제스피디움에 입소한 북한 응원단의 한 중년남성은, 마치 평창올림픽이 북한의 것이나 되는 냥, 왼손을 높이 들고 우리 민족끼리 올림픽을 성대하게 치릅시다라고 큰소리로 외쳤다고 한다. 김정은 집단은 문재인 촛불정권을 이용하여 대한민국에 착취의 빨대를 꽂을 줄 알고 우리민족끼를 외치며 좋아하지만, 북한 핵무기를 용납하지 않는 미국·일본 등 국제사회는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중단할 때까지 계속 북한을 고립시킬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전례없이 가장 혹독하고 강력한 경제적 대북 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나온다

 

 

기사입력: 2018/02/07 [23:1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