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평창올림픽 전날 5만명 열병식
북괴 열병식에 찍소리 못한 문재인 정권 비난여론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대북굴종적인 문재인 촛불정권을 이용하여, 유엔의 대북제재를 낱낱이 허물고, 정기적으로 실시된 한미합동훈련을 중단시키고, 평창올림픽을 대남 적화선동의 기회로 삼는 등 핵무기를 껴안고 온갖 생존의 몸부림을 치고 있는 김정은 세습독재집단이 북한이 8건군절 70주년 열병식을 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정부 관계자의 북한이 이날 예정대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오전 1030분쯤(평양시각 오전 10) 열병식을 진행한 것으로 안다는 주장을 전하면서 북한이 건군절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에는 병력 13000여명 등 5만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북한은 관영매체들을 통해 통상 열병식을 생중계했지만 이날은 현재까지 열병식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외신 기자도 초대하지 않았다. 지난해 김일성 생일(태양절) 105주년 열병식에는 40여개 언론사 130여명의 기자를 초대한 바 있다며 조선닷컴은 열병식에 앞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시선과 평창 동계올림픽을 의식해 열병식을 계획대로 진행하되 대내용으로 조용히 치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북한이 이날 열병식에 어떤 무기를 선보였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북괴는 당일 생중계는 안 했지만, 김정은 집단은 이런 열병식을 대대적으로 선전하며 이용할 것이다.

 

조선닷컴은 다만 지난해 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열리는 첫 열병식인 만큼 핵·미사일 능력 과시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정부 소식통은의 북한이 전날 열병식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미사일을 탑재한 이동식발사차량(TEL)이 식별됐다는 주장도 소개했다. 이런 김정은의 열병식 강행에 대해 CNN방송은 7북한군의 열병식, ?”라는 인터넷판 톱뉴스를 통해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미사일 퍼레이드를 벌임으로써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자신들의 핵 능력이 막강함을 과시하기 위해 이처럼 행동하는 경향이 있다는 견해도 소개했다.

 

뉴시스는 “CNN방송은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열병식을 통해 대내적으로는 애국심을 고취시키고 대외적으로는 급성장하고 있는 핵 프로그램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전했다. 핵확산금지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 열병식을 통해 새로운 장거리탄도미사일과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탄도미사일 등 신기술 모형을 일부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며 북한 전문 외교소식통의 “‘미국의 간담을 서늘하게 할(to scare the hell out of the Americans)’ 수백기의 미사일과 로켓 등을 포함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하지만, 김정은의 핵위협은 그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자멸수에 불괴할 것이다.

 

뉴시스는 북한 무기 프로그램을 추적하는 정보 관계자들은 지난해 북한 열병식에서 모습을 드러낸 북한의 정교한 미사일에 놀라움을 나타냈었다며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비확산센터의 선임 연구원인 멜리사 해넘의 지난해를 돌아보면 우리는 (북한의) 새로운 기술을 많이 보았다. 올해 북한은 자신들이 지난해 실험한 새로운 기술들을 과시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 분명하다라는 진단과 미국과학자연맹(FAS)의 선임 연구원인 애덤 마운트의 북한은 평화시기에도 자신들의 자주성을 과시하고, 자신들의 핵 능력이 막강함을 과시하기 위해 이처럼 행동하는 경향이 있다라는 CNN 인터뷰도 소개했다.

  

CNN방송은 또 북한은 세상에서 가장 은둔적인 나라다. 정보 분석가들의 입장에서는 북한군 열병식은 이런 북한에서 군사 장비들의 사진을 얻을 수 있는 비할 데 없이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며, 뉴시스는 “CNN방송은 이어 남북한이 하나의 깃발 아래 하나를 이루려는 문재인 정부의 입장에서는 동계올림픽 개막 전날 열리는 북한의 열병식이 눈엣가시(a poke in the eye)’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런 CNN의 분석은 북한의 열병식을 두둔하고 오히려 이런 김정은의 핵무장 완성 축하 열병식에 비판적인 자유진영의 입장을 비난하는 문재인 정권의 정체를 모르는 피상적 오판일 뿐이다.

 

, 건군절 열병식 오전에 진행생중계 없이 조용히 치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eta****)정상적인 대통령이라면, 김정은에게 평화를 위협하고,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열병식을 빙자한, 김정은의 군사도발을 당장 중단하라고, 한마디 해야 정상 아닌가? 40조의 세금을 탕진해서, 김정은만을 위한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어 줬다면, 이자는 빨리 끌어내리는 게 답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v****)북이 중계 했으면 좌익천하인 우리나라 전방송사가 하루종일 틀어댈 건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m****)종북좌파 정권은 경축 비밀특사 파견한 것 아닌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enn****)저런 깡패들을 불러 돈 주고 밥 주고 단일팀 짜고 그것도 모자라 우리 소중한 국기도 없애면서 무얼 얻는가? 한반도의 문제는 북한의 핵개발이 핵심이고 그것은 전세계가 규탄하며 당사자인 우리에겐 안보와 생존에 직접적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인데 핵문제는 입에도 꺼내지 말라고 하는 넘들을 불러다 이게 무슨 OOO 잔치인가? 빨리 문씨를 탄핵해야만 우리나라와 국민이 편히 살 수 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guidingl****)평양올림픽 전야제로 군사열병식! 문히쭉이가 말한 대로 평화로운 역사적인 명장면일세!”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ick****)평창 올림픽은 어디가고 오직 평양 소식만 보도하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gsw****)열병식을 생중계하지 못하는 것은 김정은이 미국의 공세에 굴복해 김여정을 한국에 보내 사정하는 꼴을 보이며 꼬리를 말고 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rea****)올림픽 방송 타고, 평양 올림픽 개막 행사로, 전세계에 중계하는 것 아니었어?? 수폭 icbm 축포도 태평양에 한방 쏴주면 딱인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uri****)다 죽어가던 김정은이를 살리기 위해 문씨가 발 벗고 나섰는데, 문가가 발 벗고 나서니 대한민국이 죽을 맛이다. 특히 문가의 쇼통과 마약에 얼이 빠진 젊은이들의 앞날이 보이지 않는다라며 젊은이들의 문가의 쇼통에 멍든 상처를 언제나 알게 될런고?”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2/08 [15:0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추락 viva9941 18/02/08 [23:29] 수정 삭제
  김여정이가 전용기로 온다고 한다.서해로 올때 바다로 추락해 지옥으로 가거라.김성주일가들때문에 수백만생명들이 죽었고 지금도 죽어가고 있는데 이 똥돼지 일가들이 떵떵 거리고 잘 살고 있다는게 말이되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