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5시 포항에서 규모4.6 지진 발생
계속되는 포항 지진에 흉흉해지는 민심
 
류상우 기자

 

문재인 정부가 지난 지진피해 주민들에게 ‘10일까지 집으로 돌아가라통보 했다는데, 11일 규모 4.6의 지진이 포항에서 발생했다고 한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533초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북위36.08/동경129.33), 깊이 14km,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작년 11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에 이어 약 3개월 만에 발생한 규모 4.0대 지진으로, 기상청은 지난해 11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이 지진 직후 오전 5386초 포항시 북구 북서쪽 7지점에서 규모 2.1의 여진이 한 차례 더 발생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오전 528분 현재 원자력발전소와 방폐장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전 528분 한국수력원자력의 전국의 가동 원전은 지진으로 인한 영향 없이 모두 안전운전 중이다. 설비고장 및 방사선 누출 또한 없음을 알려 드린다는 문자메시지와 오전 525분 원자력환경공단의 방폐장의 피해는 없으며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문자메시지도 이날 전했다. 이번 규모 4.6의 지진으로 포항 인근에서 발생한 여진은 총 84회로 늘어났고, 이 지진들 가운데 규모 2.03.0 미만이 76, 3.04.0 미만 6회 그리고 4.05.0 미만이 2회였다고 조선닷컴은 요약해서 전했다.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 규모 4.6 지진발생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overoma****)재난문자는 7분 뒤에 오더라구요라며 문재인은 평양에 놀러갈 생각 말고 재난대책을 강구하길 바랍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mdon****)수원서도 침상에서 감지되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eti****)대한민국 국민이 피땀 흘려 이뤄놓은 세계인 잔칫판에 북한사람 몇몇이 숫가락 하나 들고 들어와 태극기 애국가 없애버리고 주인 행세하는 행태에 자연현상도 분노했다. 불구 올림픽을 바라보는 국민 가슴의 마그마가 지진으로 끓어올랐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2/11 [08: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