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北의 비핵화 대화 의사에 회의적
특사단 후에도 북괴 노동신문 "조선의 핵보유는 정당"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북한이 문재인 정권의 대북특사단에게 비핵화 논의를 위한 미·북 대화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트를 통해 세계는 관망하고 있다. 아마 거짓 희망이 될 수 있다. 어떻게 귀착되든 미국은 잘 준비돼 있다고 회의적 반응을 보였고, 미국 정보기관 수장들도 6(현지 시각) 미 의회에서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미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 모든 것에 대해 상당히 회의적이라는 평가를 내렸으며,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애슐리 국장도 북한이 한반도에서 핵무력 준비태세를 계속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6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 용의를 밝혔다는 한국 정부의 대북특사에 관한 발표에 대해 코츠 국장은 과거 모든 시도가 실패했고 북한이 자기네가 원하는 것을 얻도록 시간만 벌어줬다“(이번에) 돌파구가 만들어진 것처럼 보일 수 있으나, 상당히 의심이 든다고 했다. 그는 역대 미 행정부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기 위해 계속 양보했지만, 그사이 북한은 이를 이용해 시간을 벌고 핵능력을 개발했다며 코츠 국장은 말은 쉽다며 김정은을 매우 계산적이라며 북한의 대화 의사를 불신하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북한이 미국에 비핵화 대화 용의를 밝혔다는 남북한 좌익세력의 평화공세에 관해 조선닷컴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이틀간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4월 말 제3차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정 실장은 청와대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과의 대화에 적극 응할 용의가 있으며 비핵화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고 요약했다. 북한의 평화공세를 아무런 비판이나 회의도 없이 미국에 대변하려는 문재인 정권의 안보책임자들이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의 로버트 애슐리 국장도 이날 청문회에서 김정은의 미·북 대화 제의에 의심이 든다는 견해를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그의 김정은은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향을 보이지 않고 있다김정은은 핵무기를 개발하고 핵을 탑재한 탄도미사일이 한국과 일본, , 미국에 도달할 수 있게 자기 나라를 압박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김정은은 훈련의 철저함 측면에서 그의 아버지(김정일)와 크게 다르며, 김정은은 (무력) 충돌에 대비한 준비태세를 매우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정보수장들 비핵화 대화 제의, 회의적”>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ark****)지난날 종북 수괴 김대중과 노무현이가 남북정상회담에서 퍼준 막대한 자금이 핵 개발에 투입된 것을 모를 리 없는 미 정보당국이 문재인을 의심하는 건 당연한 우려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hilli****)코츠 국장의 말대로 과거 모든 시도가 실패했고 원하는 것을 얻도록 시간만 줬다라는 말이 정답이다. 혹시라는 생각 버려라 반세기를 속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idahoj****)안 봐도 비디오! 짜고 치는 고스톱이지! 역시 미국은 똑똑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haha****)“1945년부터 시작된 반복된 거짓의 행동을 보고도 배우지 못한다면 미래는 없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ccs****)미정보국이 제대로 읽은 것이다. 즉 문제인 정부를 믿지 않는다는 것이다. 김정은이 시간만 벌어주고 회담 날짜 돌아오면 핑계대고 문을 쳐닫을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un****)만약 문재인이 김정은에 속아 대북 제재 풀고 또 돈을 주면, 트럼프는 군사작전을 앞당길 수 있다. 김정은은 지금 대북 제재로 고통 받고 있으며, 그 돌파구로 문재인을 이용하고 있다. 문재인은 또 김정은에 놀아나고 있으며 우리나라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j****)꼭 자기들 굶어 죽을 때만 부른다. 돈 달라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ojl****)동계올림픽에 북쪽걸레들은 무슨 기자를 그렇게 많이 보냈나? 북한선수 규모나 경기력은 깡통수준인데 온통 스파이 기자들이야! 그런데 이번 남쪽 신적폐들 방북에 기자들은 한 놈도 따라가지 않았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lomon****)세계 각국의 압력으로 붕괴되어가는 돼지 왕조를 문제in의 조급함으로 구출 직전에 있다. 김정일을 대중이와 무현이가 침몰직전에 링거를 꼽아 주었듯이 문제in이 또 속아 넘으가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07 [11:4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