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안희정·정봉주 두고 '미투 공작'
네티즌 "같은 좌파가 무너지니 껄적지근 하나?"
 
조영환 편집인

 

나꼼수의 헛소리 전문가로 비난받았던 김어준씨가 미투 운동으로 좌익세력의 패륜아들이 대거 들통나자 음모론을 들이댔다고 한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재인 정부 및 진보(좌익) 인사들에 대한 정치 공작에 이용될 수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해 논란을 일으켰던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의 미투 공작 예언을 또다시 언급했다, 조선닷컴은 9일 공개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안희정에 봉도사(정봉주 전 의원의 별명)까지. 이명박 가카(각하)가 막 사라지고 있다제가 (미투) 공작을 경고했지 않았나? 그 이유는 이 미투를 공작으로 이용하고 싶은 자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다. 그건 명백한 건데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미투를 다짜고짜 공작으로 몰아가는 김어준이다.

 

김씨는 특정 기사를 예로 들기도 했다. ‘성추행 신부의 두 얼굴세월호·촛불 때 정의·양심 목소리라는 제목의 기사다라며, 조선닷컴은 김씨의 세월호가 무슨 상관이냐, 여기서. 이렇게 엮고 싶었던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엮고 싶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해외 선교지에서 여성 신도를 성폭행하려 한 사실이 드러난 천주교정의구현전국 사제단 소속 한모 신부가 세월호 사고나 탄핵 촛불 집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문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취지로 풀이된다며 조선닷컴은 김씨의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항상 젠더 이슈는 복잡하고 어렵다. 그래서 여기에 공작하는 애들이 끼면 본질이 사라지고 공작만 남는다는 것이라는 주장을 전했다.

 

김씨는 최근에 JTBC에 대한 불만이 있다. 그런데 JTBC는 이 젠더 이슈를 사회적인 어젠더로 설정한 것이다. 그거는 일단 박수를 받아야 되는 것이라며 그리고 왜 한쪽 진영만 나오지 않나. 왜 특정 영화 출신 배우만 나오나.(중략) 그게 분명하게 (미투 대상자가) 한쪽에 몰려있는 건 맞는다라고 횡설수설했다고 한다. 그는 그것과는 별개로, (미투) 폭로가 사회 인식을 바꾸고 그다음에 시스템 개선으로 나가는 효과를 먼저 봐야 한다그런데 이게 말처럼 쉽지가 않다. 그리고 그 둘을 동시에 받아들이는 게 굉장히 어려운 것이다. 그게 굉장히 어렵기 때문에 그 지점에 공격의 찬스가 생기는 것이다. 그리고 그게 어렵기 때문에 점점 입을 다물게 돼 있다라고 했다. 주장했다고 한다.

 

김어준씨은 제 관심은 공작은 막고, 사회운동으로의 기회를 살리고. 모두의 지혜가 필요한 때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김씨는 안 전 지사나 정 전 의원의 성폭력 사건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달 24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운동에 관해 김어준은 제가 예언을 하나 하겠다. 이거는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사안을 바라봐야 보이는 뉴스라며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이걸 보면 어떻게 보이냐. 첫째. , 섹스. 좋은 소재. 주목도 높아. 둘째. 진보적 가치죠. 오케이. 그러면 피해자들을 좀 준비시켜서 진보 매체를 통해서 등장시켜야 되겠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다. 이렇게 사고가 돌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상기시켰다.

 

김씨는 예언한다. 누군가들이 나타날 것이고, 그 타깃은 어디냐. 결국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진보적인 지지층이라며 올림픽이 끝나면 틀림없이 그 방향으로 가는 사람, 혹은 기사들이 몰려나올 타이밍이다. 예언 한번 해 드린다라고 주장했다고 상기시킨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국회 여성가족위 소속인 금태섭 민주당 의원의 진보적 인사는 성폭력 범죄를 저질렀어도 방어하거나 드러나지 않게 감춰줘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비판도 전했다. 좌익진영에서도 비판이 나오자, 김씨는 지난달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미투 운동을 공작에 이용하려고 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고 한 거지 미투운동이 곧 공작이라고 한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어준 안희정에 봉도사까지미투 공작 세력분명히 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zero9****)자나깨나 음모 음모 음모론을 떠들어대는 사회악이예요라며 미투는 서지현이가 JTBC에서 시작한 거잖아요? 무슨 개소리를 하는 건지 모르겠네요. 만약 음모라면 배후에 손석희와 림종석이 정도겠네요라고 미투 운동에 관한 음모론을 일축했고, 다른 네티즌(lee****)입에다가 똥물을 부어넣어버리고 싶네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stone****)세상을 소문과 의심과 모략으로 보는 김어준을 보면 혼돈의 세상을 만드는 자들이 누군지 확연하게 알 수가 있다. 머리나 깎고 그 무슨 애들 장난도 아닌 총수니 뭐니 하는 허튼 수작하지 말고 인간이 되어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mornin****)진정한 창조경제. 음모를 만들고, 그 음모로 방송하고 매스컴 타고. 돈 벌고, 음모 다시 만들고, 선동하고, 높은 자리 얻어먹고, 다시 음모 만들고... 평생 죽을 때까지 음모만 만들다 죽겠지. 니 인생에서 진짜는 없고, 너라는 존재도 내가 볼 땐 음모 같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usi****)어중아 떠중아, 안희정 성폭행을 JTBC가 폭로하고 정봉주 성추행을 프레시안이 특종했는데, JTBC와 프레시안이 미투 공작세력이라는 거니? 아무리 지저분하게 생겼어도 말할 때는 근거라도 뭐 하나 갖다놓고 씨부리라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kang****)은 이제라도 미리 자백하고 공적인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스스로 물러나라나중에 세상에 웃음거리로 전락되지 말고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gsw****)김어준이 정봉주의 알리바이 조작에 동원될 만큼 상황이 어려워진 것은 전부 자업자득이다. 민주와 인권을 떠들며 뒷구멍으로 호박씨 까다 치질 걸린 것은 남의 탓할 것 없다. 더러운 냄새 풍기지 말고 없어져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jxo****)김어준이야 말로 미투운동을 폄훼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 과거부터 운동권 출신들의 성 문제는 내재되어 있었다, 남의 것을 마음대로 빼앗고 짓밟는 건 공산주의자들이나 하는 짓 아닌가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dw****)은 미투를 정치공작으로 몰고 가는 자를 왜 가만히 두는가청와대 게시판에 왜 이 자에 대한 청원은 사라졌는가이 자가 파란집 대변인 정도 되는 것인가?”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3/11 [15:2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