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언급한 적 없어
분명한 언급 없는 미군철수를 WP가 과잉 해석한 듯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VOA 캡쳐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에서 한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그들과의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는데 그들을 보호한다.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는다. 한국과의 무역 협상에서 원하는 대로 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US troops out of South Korea if he doesn't get his way on trade)”고 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하는 가운데, 백악관은 15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6일 전했다.

 

VOA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백악관 관리의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의 철수를 시사하지 않았다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무역과 투자 협정들을 재협상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라는 설명을 전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의 무역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이게 되게끔 미-한 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북한 국경에 미군 32천 명이 있다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는 발언을 했다. 이 백악관 관리는 백악관 참모진의 인사 발표에 따라 미-북 회담이 6월이나 7월까지 연기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 내부의 세부 준비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지원하는 포괄적이고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대통령의 역사적이고 성공적인 아시아 순방을 준비했던 백악관의 같은 사람들이 여러 정부 부처의 인재들과 분석을 적극적으로 조정하고 있다는 설명을 했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새라 샌더스 대변인은 15틸러슨 국무장관의 경질 등 인사 변동이 미-북 대화를 앞두고 혼란이나 불안정을 일으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어떤 취약성도 없다는 정례브리핑을 했다고 VOA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과의 무역에서 큰 적자를 보고 있음에도 우리는 그들을 보호해주고 있다, 우리는 무역에서도 손해를 보고, 군사 부문(주한미군)에서도 손해를 보고 있다. 북한과 한국 국경에 32000명의 우리 군이 배치돼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두고 보자우리 동맹국들은 자기네 국가만 신경쓸 뿐 우리(미국)를 챙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고 WP는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 논란에 대해 “WP는 이 발언을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는 위협으로 해석했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의 아무리 트럼프 대통령이지만 무역과 주한미군 철수까지 연계시키겠나. 주한미군 방위비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압박용 발언으로 보인다는 평가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32000명이라고 발언한 것은 숫자 착오를 일으킨 것일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하지만 그의 발언이 맞는다면 북핵·미사일 위기를 거치면서 주한미군이 약 4000명 증원된 것으로 볼 수도 있다고 주목했다.

 

<트럼프 한국과 무역에서 적자, 군대에서도 돈을 잃고 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nfma****)국방부를 없애고 그 예산을 트럼프에게 주면 된다. 주적이 침략해도 또 그들과 내통하는 주사파 반역도당이 헌법을 위반 일시에 조직적으로 정권을 강탈해도 눈만 끔뻑거리며 혈세만 낭비하는 군은 있으나 마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onn****)트럼프는 미국 대통령이고 미국 위해 일하는 것에 왈가왈부할 이유 없다. 문제는 문재인정부의 대미정책이고 외교부의 무능 탓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zizi****)자유는 공짜 아니다. 박멸하자 종북세력. 트럼프 화이팅이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16 [13: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