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사'와 'MBC 보도'에 문제 있다"
바른언론연대와 KBS공영노조, 공영방송 비판논평
 
류상우 기자

 

좌편향적 촛불선동을 했던 한국의 언론은 지금 촛불좌익정권에 너무 정치적으로 부역하는 어용선전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인상을 준다. 이에 바른언론연대는 23우리 언론은 문재인 개헌안을 왜 사회주의라 말 못하나라는 논평을 통해 청와대 문재인발 개헌안이 발표됐다21일 저녁 MBC뉴스데스크 <토지공개념은 좌파’?뿌리를 따져보니>라는 프로그램을 사례로 들어 우리 언론은 청와대발 문재인 개헌안을 둘러싼 여론 조작 꼼수를 그만 접으라!”고 지적했다.

 

살아있는 현 청와대 권력에 대한 비판적 시각은커녕, ‘토지공개념에 대한 정확하고 균형적 해석을 전달하는 언론윤리마저 저버리는 우를 범할까 깊은 걱정이 앞선다며 바른언론연대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으로서,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감을 스스로 저버리는 우스꽝스러움은 보이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언론연대는 문재인 개헌안은 공익을 앞세워 성문법을 통해 국가가 사유재산을 지금보다 과도하게 제한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라며 “‘사회주의 헌법이 맞는 것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KBS공영노조는 양승동 후보, KBS 사장 자격 없다는 성명을 통해 양승동 KBS사장 후보자의 청문회를 앞두고 그의 비리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먼저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이라며 “1985년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대학원에서 쓴 석사학위 논문이 무려 30여 군데나 다른 논문을 베낀 의혹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양 후보자가 쓴 논문 미군정의 점령 정책과 남한의 정치 과정이 상지영서대학교 신병식 교수가 작성한 논문을 30여 군데나 표절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KBS공영노조는 부하 직원의 성폭행 사건을 무마·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이와 관련해 양 후보자측은 입장문을 내고 성폭행이 아니었으며 축소, 은폐도 한 적이 없다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설명이 없다고 지적했다. KBS공영노조는 “2년 동안 법인카드 300여 만원어치를 사적으로 사용한 의심이 있다며, KBS이사를 내친 결과 사장 후보에 오른 인물이 양승동 PD”라며 위에 열거한 두 가지만 봐도, 법인카드 건으로 해임된 KBS이사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흠결이 크다고 지적했다.

 

KBS공영방송노동조합는 따라서 우리는 양승동 PD 스스로 사장 후보에서 사퇴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국회가 위 사실을 조사해서 밝혀낼 때까지, 청문 절차를 진행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며 만약 이런 비리들이 사실로 드러났는데도 양 후보가 공영방송 KBS의 사장이 된다면 KBS는 어떻게 도덕성과 공신력을 확보할 수 있겠는가. 제기된 비리와 의혹에 대한 명쾌한 해명 없이, 막무가내로 공영방송 사장을 임명한다면 국민적인 저항이 있을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우리 언론은 문재인 개헌안을 왜 사회주의라 말 못하나

 

청와대 문재인발 개헌안이 발표됐다. 그 중 토지공개념이 제법 긴 시간 포털 실시간검색어에 오르고, 언론사마다 이를 중점 보도하는 것을 보니 문재인 개헌안 여론몰이 핵심키워드로 토지공개념이 잡힌 모양이다.

 

내용면에 있어 논란의 핵심은 국가의 사유재산 제한인데, 관련 보도 대부분은 토지공개념을 보수정권에서 처음 적용한 것이라 언급하고 있다. 21일 저녁 MBC뉴스데스크 <토지공개념은 '좌파'?뿌리를 따져보니> 보도 역시 마찬가지다.

 

해당 보도에서 기자는 노태우 정부 토지3을 언급, “당시에도 헌재는 개인 재산을 너무 빡빡하게 제한한다는 걸 문제 삼았지, 토지공개념 자체는 정당하다고 봤다고 했다. 그리고 토지공개념이 노무현 정권에서 부활, 현 문재인 개헌안에 대해 이미 헌법에 관련 조항이 있지만 토지공개념 부분을 좀 더 보강하겠는 거죠라 전했다.

 

이 보도는 아이러니하게도 토지공개념 위헌성 뿐 아니라, 이를 강조한 문재인 개헌안이 사회주의 헌법임을 역설하고 있다. 과도한 사유재산 제한이 위헌요소라는 점, 현행 헌법이 이미 토지공개념을 수용해 공익을 추구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설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문재인 개헌안은 공익을 앞세워 성문법을 통해 국가가 사유재산을 지금보다 과도하게 제한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며, 따라서, 이는 사회주의 헌법이 맞는 것 아니겠나. 포털에서 검색되는 거의 모든 토지공개념관련 보도들이 누가 그 말을 했느냐며 초점을 흐리는 현상도, 흡사, 사회주의적 요소 지적에 경기를 일으키며 거부감을 보이는 좌파본색이 아닌가 싶을 정도다.

 

우리 언론은 청와대발 문재인 개헌안을 둘러싼 여론 조작 꼼수를 그만 접으라! 살아있는 현 청와대 권력에 대한 비판적 시각은커녕, ‘토지공개념에 대한 정확하고 균형적 해석을 전달하는 언론윤리마저 저버리는 우를 범할까 깊은 걱정이 앞선다.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으로서,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감을 스스로 저버리는 우스꽝스러움은 보이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8. 3. 23

바른언론연대

 

KBS공영노조 성명서: 양승동 후보, KBS 사장 자격 없다

 

양승동 KBS사장 후보자의 청문회를 앞두고 그의 비리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먼저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이다. 1985년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대학원에서 쓴 석사학위 논문이 무려 30여 군데나 다른 논문을 베낀 의혹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양 후보자가 쓴 논문 미군정의 점령 정책과 남한의 정치 과정이 상지영서대학교 신병식 교수가 작성한 논문을 30여 군데나 표절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양 후보자는 표절을 숨기려고 한자와 병기된 논문을 한글로 바꾸거나 조사나 서술어를 일부 수정해 옮겼다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신 교수가 잘못 인용한 각주도 그대로 인용했다며 오류도 꼬집었다. 이 같은 내용은 조간신문에도 크게 보도되었다. 그동안 KBS는 공직자 인사검증이 있을 때마다, 논문표절 문제를 제기하고 자격 시비를 걸었다. 그런데 정작 자사 사장이 논문을 표절했다면, 앞으로 이런 보도를 할 수 있을 것인가. ‘내로남불의 전형이 아닌가.

 

이 뿐 아니다. 부하 직원의 성폭행 사건을 무마·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 주장은 장재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양 후보자측은 입장문을 내고 성폭행이 아니었으며 축소, 은폐도 한 적이 없다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설명이 없다.

 

우리는 위 사실들만으로도 양 후자가 공영방송 KBS의 수장이 될 자격이 없다고 본다. 도덕성에 중대한 결점이 있기 때문이다. 2년 동안 법인카드 300여 만원어치를 사적으로 사용한 의심이 있다며, KBS이사를 내친 결과 사장 후보에 오른 인물이 양승동 PD이다. 위에 열거한 두 가지만 봐도, 법인카드 건으로 해임된 KBS이사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흠결이 크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따라서 우리는 양승동 PD 스스로 사장 후보에서 사퇴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국회가 위 사실을 조사해서 밝혀낼 때까지, 청문 절차를 진행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만약 이런 비리들이 사실로 드러났는데도 양 후보가 공영방송 KBS의 사장이 된다면 KBS는 어떻게 도덕성과 공신력을 확보할 수 있겠는가. 제기된 비리와 의혹에 대한 명쾌한 해명 없이, 막무가내로 공영방송 사장을 임명한다면 국민적인 저항이 있을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2018323KBS공영방송노동조합

기사입력: 2018/03/23 [21: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