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러시아 무시, 곧 시리아 폭격할 듯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진상조사 거부한 러시아
 
류상우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 진상 규명 조사팀설립을 골자로 하는 결의안을 제출했으나,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결의안이 부결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현지 시각) 아침 트위터를 통해 시리아로 아주 멋지고 새롭고 스마트한 미사일이 날아갈 것이다. 러시아가 시리아에 발사되는 모든 미사일을 격추시킨다고 했으니 준비하고 있으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이를 소개한 조선닷컴은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의심되는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의 대대적인 군사보복이 초 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도 전했다.

 

앞서 알렉산드르 자시프킨 레바논 주재 러시아 대사는 헤즈볼라 매체 알마나르TV와의 인터뷰에서 미군이 시리아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한다면 러시아는 미사일을 격추하고 미사일을 발사한 기지도 공격할 것이다. 이 같은 입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군 총사령관의 성명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은 7일 시리아 반군 거점인 동()구타 두마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지목하고 군사 대응을 예고해왔다며 조선닷컴은 10일 미국이 제출한 진상조사 결의안이 러시아의 반대로 좌절됐다고 전했다.

 

미국·프랑스·영국 3국은 전화 통화에서 서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엘리제궁에서 가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동맹국인 미국·영국과 전략적·기술적 정보를 계속 논의할 예정이다. 며칠 내로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는 기자회견 내용을 전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했다, 조선닷컴은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동맹들이 우리 협력 국가들과 함께하길 원한다면 나아갈 것이라는 의사와 10일 트럼프 대통령의 “24~48시간 내에 중대 발표를 하겠다군사 공격 가능성 시사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주로 예정된 첫 남미 순방마저 취소했다지중해 일대는 이미 전운이 감돌고 있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 등에 따르면 미 해군은 10일 구축함 도널드 쿡을 지중해 동부에 배치했다. 도널드 쿡은 토마호크 크루즈미사일 60기를 싣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쌍둥이함인 포터도 며칠 내로 시리아 해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리 트루먼 항모 전단11일 버지니아주 노퍽항에서 출항해 중동을 향할 계획이라며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유도미사일 구축함 제이슨 던햄더 설리번스도 차후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와 시리아도 서방의 공습에 대비해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조선닷컴은 10일 가디언의 러시아 전투기가 지중해 동부 해상을 지나다니고 있다강대국들 간 충돌 위험이 뚜렷해지고 있다는 보도를 전했다. 유럽 항공교통통제기구인 유로컨트롤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향후 72시간 이내에 대시리아 공습이 예상된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항공관제 당국도 자국 항공사들에 시리아 상공을 지나지 않도록 주의 경보를 내렸다공습이 시작되면 지난해 4월보다(당시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59) 공격 규모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BC뉴스가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 사령부나 통제 본부를 타격하는 방안과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이 위치한 지역을 공격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조선닷컴은 문제는 러시아다.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데다가, 시리아 공습 중 러시아군이 피해를 입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9일 러시아 측의 날조된 구실 아래 군사력을 사용한다면 중대한 파장으로 이어질 것이다. 화학무기 공격은 없었다고 반박과 월스트리트저널의 시리아 내 러시아나 이란의 군사 기지를 타깃으로 삼아야 할지 결정하는 게 미국에 중대한 과제가 됐다는 지적도 전했다

  

미국의 소리(VOA)도 이날 유엔 안보리는 어제(10) 회의를 열고 미국이 제출한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무산됐다. 러시아가 안보리에서 시리아 관련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이번이 12번째라며 이날 러시아가 제출한 별도의 결의안도 상정됐지만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거부권을 행사해 채택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표결에서 중국은 미국 주도 결의안에 기권하고, 러시아 주도 결의안엔 찬성표를 던졌다VOA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러시아는 오늘 시리아 국민들의 생명 보다는 괴물을 보호하는 것을 선택했다는 비난도 전했다.  

  

7일 시리아 반군 점령지인 동구타 두마에서 시리아 정부군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해 민간인 수십 명이 숨진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국가안보팀을 만나 미국은 시리아에 대해 많은 군사적 옵션을 갖고 있다. 오늘 밤이나 그 직후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고 VOA10일 전했다. “우리가 목격한 이런 잔혹한 행위를 내버려 둘 수 없고, 특히 미국은 그들을 멈추게 할 힘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화학무기 공격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수 있다. 그가 책임이 있다면, 매우 힘들어질 것이라는 대답을 했다고 VOA는 10일 전했다.

 

유엔 시리아 화학무기 조사결의안, 러시아 반대로 부결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a****)러시아가 조사하는 것을 거부권 행사로 막는 것은 러시아가 주범이고 시리아는 하수인 같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sylee****)유엔 상임 이사국 5개의 거부권이 영향력이 너무 절대적입니다. 그들의 횡포로 오히려 세계 평화가 깨진다고 생각됩니다. 그들의 거부권을 약화시킬 수 제도가 필요하다고 봅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tllqqkk****)정말, 러시아 중국, 지긋지긋하고 나쁜 나라들이다. 이들과 가까워지려는 자들, 그런 자들을 지지한다는 사람들, 무섭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4/11 [23:4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