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공작'에 김진태 "특검을 실시하라"
김경수 의원 "민주당원 댓글 연루 보도 사실 아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의 우파를 위장한 댓글공작사건에 관해 친문세력의 핵심이라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문제가 된 당원이지난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 품고 불법적 매크로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수백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로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반발하는 가운데, 여당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 댓글조작 사건에 김진태 의원은 국정조사로는 부족하다.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고 공격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성명을 통해 내가 이희호여사 경호를 지적하자 긍정 댓글이 많았다. 그런데 하룻밤 자고나니 악성 댓글로 도배가 돼있었다. 댓글 두 시간이면 없는 여론도 만든다는 게 정설이다라며 박근혜정부 때 북한이 정전으로 컴퓨터서버가 마비되자, 정부비판 댓글이 급격히 감소한 일이 있었다. 당시 어떤 인터넷 포탈은 전체 댓글수가 절반수준으로 줄었다고 한다라며 특검을 주장했다. ‘댓글 조작을 주도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은 보수가 댓글 추천을 조작한 것처럼 꾸미고 싶었다고 진술하여, 우파 정치인의 주장에 여론조작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김진태 의원은 뭔가 이상하다고 느끼고는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심각할 줄은 몰랐다. 보수우파에게 뒤집어씌우려고 위장조직까지 만들어 우파 댓글을 조작해 늘리고, 추미애 대표는 이걸 고발하여 수사토록 했다가 되려 덜미를 잡혔다. 이건 조폭영화에서 상대방을 제거할 때나 나오는 수법 아닌가? 이런 식으로 탄핵여론도, 작년 대선여론도 만든 건가?”라며 “2013년 민주당 요구로 댓글사건 국정조사를 했었다. 이번엔 그 열 배는 심각하다.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현역의원이 개입된 정황이 나오고 있다. 국정조사로는 부족하다.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야당은 이번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충격적이고 경악스럽다. 배후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전 정권이 댓글 공작을 했다고 공격하며 집권에 성공한 민주당이 역으로 댓글 공작을 한 것 아니냐고 했고,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촛불을 앞세우며 온갖 깨끗한 척을 했던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지경이다. 지난 1월 민주당 측이 이번 사건을 경찰에 고발할 당시 추미애 대표는 악성 댓글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했다. 결국 그들 논리에 따르면 민주당이 범죄자 집단인 셈인데 배후가 누구인지 민주당이 직접 나서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바른미래당도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남이 하면 댓글 부대, 댓글 조작이라 칭했는데 민주당원의 불법 행위에 대해선 무엇이라 명명할 것이냐이것이 여론조사만을 앞세우는 문재인 정부 지지율 70%의 힘이냐. 경찰은 구속된 세 사람 이외에 정치적 배후 세력은 없는지 수사하라고 촉구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도 이날 기자들에게 이번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의 우파를 위장한 정부비방 댓글조작사건에 대해 기득권 거대 양당이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증거다. (댓글을) 조작하며 민심을 호도하려는 행위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허우 기자]

 

김진태 의원 성명

 

내가 이희호여사 경호를 지적하자 긍정 댓글이 많았다. 그런데 하룻밤 자고나니 악성 댓글로 도배가 돼있었다. 댓글 두 시간이면 없는 여론도 만든다는 게 정설이다.

 

박근혜정부때 북한이 정전으로 컴퓨터서버가 마비되자, 정부비판 댓글이 급격히 감소한 일이 있었다. 당시 어떤 인터넷 포탈은 전체 댓글수가 절반수준으로 줄었다고 한다.

 

뭔가 이상하다고 느끼고는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심각할 줄은 몰랐다. 보수우파에게 뒤집어 씌우려고 위장조직까지 만들어 우파 댓글을 조작해 늘리고, 추미애 대표는 이걸 고발하여 수사토록 했다가 되려 덜미를 잡혔다. 이건 조폭영화에서 상대방을 제거할 때나 나오는 수법 아닌가? 이런 식으로 탄핵여론도, 작년 대선여론도 만든 건가?

 

2013년 민주당 요구로 댓글사건 국정조사를 했었다. 이번엔 그 열 배는 심각하다.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현역의원이 개입된 정황이 나오고 있다. 국정조사로는 부족하다.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

 

 

 

기사입력: 2018/04/15 [12:5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