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받은 김경수, 드루킹과 무슨 관계?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 '추천인' 면접까지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 관한 거짓말이 드러나고 있다. 김경수 의원은 16일 인터넷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모 변호사의 이력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히면서, 이 문제로 ()협박을 당했다고도 했는데,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경위를 조사한 게 아니라 해당 변호사를 불러 오히려 인사 면접을 했으니, 김 의원의 주장을 부정확한 것으로 되어버렸다. 이에 야권에서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상황이다. 도대체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의원과 김(드루킹)씨가 어떤 관계였길래 이렇게까지 한 것이냐며 의혹을 제기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 청탁·협박사건에 관해김 의원은 대선 직후 김씨가 국회 의원회관으로 찾아와 오사카총영사로 모 변호사를 추천했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김경수 의원의 문재인 정부가 열린 인사 추천 시스템이라서 추천된 인사가 대형 로펌에 있고 일본 유명 대학 졸업자이기도 해서 청와대에 전달한 것이라며 연말 되기 전에 이분은 어렵다고 전달하니 김씨가 그때부터 반 협박성, 반 위협성으로 우리가 등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겠다고 했다. 민정수석실 행정관 인사도 요구해서 거리를 뒀다는 발언을 인용했다. 올해 2월까지 김씨의 요구가 계속되자 김 의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내용을 전달했다고 했다고 한다.

 

잘 알지도 못한다고 하던 김씨(드루킹)의 요구를 김경수 의원이 청와대에까지 전달하여 협박에 시달린 것에 대해 조선닷컴은 문재인 정부 실세인 김 의원이 김씨로부터 압박을 받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전달한 것은 비상식적이란 지적이 나온다이후 벌어진 일도 마찬가지다. 김 의원에게서 이 얘기를 들은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김씨가 추천한 인사를 3월 초에 직접 면접했다고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백 비서관이 변호사를 연풍문 2층으로 오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다.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백 비서관은 조국 민정수석에게도 이를 구두로 보고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런 과정에 대해 조선닷컴은 김 의원이 김씨에게 사실상 인사 협박을 당했는데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조사는커녕 김씨 추천 인사를 면접했다는 건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라며 도대체 드루킹이 누구이고 무엇을 했길래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민정비서관까지 투입했느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와 한 야당 관계자의 김 의원이 약점 잡힐 일을 하지 않았다면 청와대까지 나서서 이렇게까지 했겠느냐는 지적도 전했다. 저 정도의 인사청탁을 하고 그 청탁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해서 협박할 정도면, 대선 기간에 여론조작을 했던 김씨(드루킹)과 그의 문자를 받은 김경수 의원의 관계는 조사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국민의 의심할 수 있을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김씨와 만난 장소와 횟수를 5~6차례라고 선제적으로 밝혔다. 김씨의 경기도 파주 출판사 사무실도 찾아갔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김 의원은 김씨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첫날인 지난 14일 회견 때에는 김씨가 찾아와서 만났다고만 했으나 실제로는 수차례 만났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경수 의원의 “2016년 중반 정도 김씨가 의원회관으로 찾아왔고, 내가 그해 가을쯤 파주에 있는 사무실로 가서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 그 이후에도 (파주에) 한 번 정도 더 들른 것 같다는 말을 전한 조선닷컴은 대선 이후에도 2~3차례 김씨가 의원회관으로 찾아왔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김씨를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소개했다고도 했다며 조선닷컴은 첫 회견 때에 행한 김경수 의원의 김씨가 선거 끝난 뒤 무리한 인사 관련 요구를 했다.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었고 그렇게 끝난 일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하지만 김 의원은 두 번째 회견에서 김씨가 추천한 변호사의 이력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사실을 스스로 밝혔다. 뒤이어 청와대도 민정비서관까지 나서서 해당 변호사를 만났다고 했다. 김 의원과 청와대는 또 이 같은 과정에 대해 정상적이라며 인사청탁이 아니다라고도 했다라며 완전히 말이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텔레그램 메시지에 대해서도 처음엔 주고받았다고 하는 것은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의례적으로 감사의 인사 이런 부분을 보낸 적은 있지만 상의를 한 건 아니다라고 했지만, 이날은 대선 때 문재인 후보에 관해서 좋은 기사 홍보하고 싶어서 제 주위 분들한테 기사 링크(URL)를 보냈는데, 김씨에게도 그 기사가 전달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의 뉘앙스를 바꿨다고 조선닷컴은 지적했다. ‘대선 때 김씨의 활동에 대해서도 김경수 의원은 당초 제가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이날은 김씨가 경선 과정에서 눈에 보이는 활동을 했다며 말을 바꿨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드루킹 협박 뭐였기에청와대가 추천 인물면접 봤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el*)김경수(문재인)와 비밀 통화 루트로 접촉했던 드루킹 같은 자가 또 얼마나 더 있을지이라고 질문했고, 다른 네티즌(atec****)협박 대상이 김경수 일이었나? 청와대 일이었나? 청와대 비서관이 접대를 했다면 청와대의 일 아니겠나? 무슨 약점이 잡혀서 협박범에게 끌려 다니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ora****)최순실이 인사청탁한 것 국정농단이고, 김경수가 인사청탁한 것 열린 시스템 때문이란다. 하여튼 좌파들의 말장난에는 나치의 괴벨스도 두손 두발 다 들 것 같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4/17 [15: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