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핵기술자들 해외 이주' 요구
조선, 아사히의 '미국의 북한 비핵화 요구' 보도
 
조영환 편집인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 기술자들의 해외이주를 요구하는 등, 북한의 김정은이 수용하기 힘들 완전하고 영구적인 비핵화를 압박하고 있는 것 같다. 조선닷컴은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사전 교섭에서 북한 측에 핵 기술자 수천 명을 해외로 이주시키라고 요구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10일 보도했다신문은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핵개발에 관여한 최대 수천 명에 달하는 기술자를 해외로 보내는 한편 핵개발 관련 자료도 폐기하라고 압박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정말 영구히 핵무기 개발을 포기할 인적 자원까지 없애라는 게 미국의 요구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측은 북한이 실시한 6차례에 걸친 핵실험과 영변 핵 관련시설에 관한 데이터를 없애라고 요구했다고 한다며 조선닷컴은 이에 대해 북한 측은 핵개발 데이터 폐기에는 애매한 태도를 취했지만 핵기술자 이주에는 난색을 표시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미국이 물밑 협상에서 이처럼 큰 요구를 한데 대해 북한은 소극적인 자세를 보임에 따라 비핵화에 둘러싼 쌍방 간 의견 차이가 좁혀질지가 불확실하다고 소식통은 지적했다고 전했다. 기존의 북한 핵무기나 시설뿐만 아니라, 핵무기 제조 기술자들까지 북한땅에서 사라지라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라는 아사히신문의 보도다.

 

이어 미국은 생화학무기 등 모든 대량살상무기(WMD)를 폐기하라고 북한에 요구하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장거리 탄도 미사일과 같은 성능을 가진 인공위성을 탑재한 우주 운반로켓의 발사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미국은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북한은 공식적으로는 생화학무기의 보유를 부정하는 상황이고 기념일을 맞아 로켓 발사를 계획하는 사실에서 이런 미국의 요구에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신문은 관측했다고 전했다. 만약 김정은이 남한의 특사들(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을 백악관에 보내어 밝힌 북핵 비핵화 의지가 사실이라면, 이런 미국의 요구는 무리한 것이 아니다.

 

조선닷컴은 미북 간에는 핵폐기를 완료하는 기간과 방법을 놓고 현격한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 그간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를 수개월에서 약 2년의 단기간에 실행하라고 주장하고 있다이에 북한은 단계적으로 장시간 동안 폐기한다는 전략을 쓰고 있다. 핵무기 폐기 대가에 관해서도 미국이 모든 조치가 끝난 후를 상정하는 반면 북한은 단계적인 조치 때마다 받기를 원하고 있다. 미국이 요구한 핵개발 데이터 폐기와 핵기술자의 해외이주는 핵폐기의 방법상 문제라고 전했다. 낭만적이고 추상적인 북한 비핵화를 믿어온 정치분석가들의 예상을 넘어선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다.

 

북한 핵 폐기의 방식과 비핵화의 범위에 관해 북한은 이제껏 사전 교섭에서 핵무기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의 폐기에는 응할 방침을 분명히 해왔다며 조선닷컴은 하지만 미국은 핵무기와 ICBM을 없앤다고 해도 관련 자료와 기술을 남겨두면 앞으로 언제라도 핵개발을 재개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신문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정은이 지난 3월 말에 이어 40일 만인 7~8일 다시 방중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난 배경에는 미국의 강경 요구에 맞서 중국과 연대해 대응하려는 속셈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전했다. 북한 비핵화를 추구하는 트럼프 정부의 요구는 예상을 넘어선 범위와 강도다.

 

<아사히 미국, 북한 핵기술자 수천 명 해외 이주요구”>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on****)너무나 당연하다. 유비무환이 답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phr****)금방 통일될 것 같은 생각에 꿈에 젖어있는 백성들이여. 꿈에서 깨시라. 산 넘어 산 첩첩겹겹이 문제들이 산재해 있다는 것을 깊히 생각하도록. 좌파언론방송들 마치 금방 통일이 될 것같이 희희낙락 하지만 부지하세월이란 것만 알아두도록이라고 북한 비핵화에 비관적 반응을 보였고, 또 다른 네티즌(n****)미국 볼턴이 우리의 92년도 납북합의서를 들고 나오고 있는 이 황당한 문정부, 어쩜 좋냐? 창피해 죽겠다라고 비난했다.

 

또 한 네티즌(woam****)미국은 당연한 요구를 했다고 본다. 그렇게 해야 한다. 북은 언제 변할지 모르니 이참에 철저히 핵을 없애고 핵개발에 종사했던 과학자 기술자를 해외에 뿔뿔이 헤쳐 놓아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ubbui****)이건 문재인과 주사파가 말하는 그런 북미회담이 아니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북한에게 요구하는 거다. 한국민은 상황을 잘 판단해야 한다. 한국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그러니 잘못 나대다 얻어터지면 손해다. 한국도 중국도 미국의 의지를 시험하면 공멸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역시 미국은 세계의 지도국이다. 미국 아니면 세계가 핵 천지가 되었을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dark****)미국의 대응 자세가 이쯤이면 김정은을 얼싸안고 입에 침이 마르도룩 칭찬이 자자하던 문재인의 판문점 생쑈가 박살났다고 평했고, 다른 네티즌(n****)돼지는 수가 없어. 근평이형 아무라 찾아가도 답 없는 거 알았지? 그냥 항복해. 통일하자. 목숨이라도 구해라고 비아냥거렸고, 또 다른 네티즌(s****)트럼프가 대단하기는 하다. 역대 미국 대통령 누구도 시도하지 못한 일을 시도 하고 있으니, 거기다 자국민의 인권까지 챙기고... 한국 대통령들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회담할 때 인권문제는 두려워서 꺼내지도 못 하면서, 구호로는 맨날 사람이 먼저라고’”라고 힐난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5/10 [11:5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미래 viva9941 18/05/10 [22:59] 수정 삭제
  트럼프정부가 똥돼지에게 핵과미사일 기술자를 해외로 이주 시키란다.트럼프의북한압박정책을 쌍수로 환영한다.그러나 핵기술자 미사일 기술자는 대한민국에게도 귀중한 인적자원이다.북한붕괴시 정부는 그들을 보호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