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 '북핵 폐기하면 민간투자 허용'
북한 핵시설과 보관처를 찾아내면 쉬워져
 
조영환 편집인

 

미국이 북한의 영구적이고 완전한 핵포기(PVID)’를 전제로 하는 ‘당근(민간투자 허용)을 김정은에게 던지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현지시간)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이 핵무기 계획을 완전히 포기하고 미국 동맹국들에 대한 수년간의 적대감을 종식시키겠다는 약속을 지키면 미국 기업 등 민간투자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또 미국 기업들은 북한이 21세기로 들어갈 수 있도록 수천만 달러를 투입할 준비가 돼있다핵포기를 전제로 하는 당근을 김정은에게 던졌다고 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51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직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하면 한국과 같은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있다북한 김정은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에 평화와 번영으로 가득한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당근을 던진 적이 있다. 조선닷컴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송을 통해 밝힌 내용은 당시 발표했던 적극적인 경제지원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이라며 북한이 강력한 비핵화 검증에 나서면 미국 정부가 민간 자본 투입을 허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평했다.

 

민간 부문 미국인들이 (북한에) 들어가서 에너지 설비 구축을 도울 수 있다며 폼페이오 장관은 인프라 개발과 북한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위해 협력할 수 있다“(이런 방안은 모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요구하는 바를 받아들이는지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며 조선닷컴은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전 미국과 북한이 다뤄야 할 구체적인 사항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고 이에 대해 세부적으로 조율하고 있다며 더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조선닷컴은 북한의 비핵화는 기술적으로 매우 어려운 과정이다. 미국의 요구가 그대로 관철돼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진다고 해도 상당한 시간과 돈이 들 것으로 보인다원자로와 사용후핵연료 재처리시설 해체가 가장 어려운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라늄 농축시설은) 북한 각지에 흩어져 있고, 지하 등에 숨겨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초기 핵시설 신고과정에서 누락할 경우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이 찾아내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하지만 찾아내기만 하면 이 시설들을 폐쇄하고 해체하는 일은 상대적으로 간단하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라고 전했다.

 

북한 핵시설을 제거하는 어려움에 관해 안진수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KINAC) 책임연구원의 “IAEA의 검증 절차는 우라늄 광산부터 모든 시설을 검증해야 해서 굉장히 복잡하다. 남아공이 자진 핵폐기후 IAEA 검증에 3년 이상이 걸렸다는 주장을 전한 조선닷컴은 그의 미국 등 국제사회가 검증단을 북한에 파견해서 6개월~1년이라는 빠른 시간 내에 핵무기를 들어내고 재처리시설, 우라늄농축시설 등 중요한 부분을 검증을 끝내고, IAEA 등의 공식 검증은 나중에 할 가능성이 있다플루토늄과 고농축우라늄의 생산량, 사용량, 보유량이 중요할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폼페이오 국무 완전 비핵화하면 미 민간 자본 투자 허용”>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idahoj****)자기들 방패막이가 되고 있는 북괴의 핵을 완전 제거하는 데 중공이 허락할 이유가 없다. 미국도 꿈 깨라! 미국이 다시 민주당 좌파가 정권 잡으면 정으니는 그거 여기 있지! 매롱!’하고 세계를 우롱할지도 모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ksekfkaks****)네이버가 댓글기능 없애는 데 한달반 걸리는데 북핵은 참 애들이 순진한 건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kh****)자유민주국가의 유연한 시각으로 북을 바라보면 당할 수 있다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5/13 [23:4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