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수까지 나선, 이재명-여배우 스캔들
박인복씨 "여배우 김ㅂㅅ도 용기내서 나와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형수에게 쌍욕 했다고 패륜 논란에 휩싸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여배우 스캔들이 화제다. “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앞서 어머니 폭행논란에 연루됐던 이 후보의 형수까지 공개 석상에 나섰다이 후보의 형수인 박인복 씨는 8일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가 주최한 기자회견에 동석했다. 박씨 등은 이 자리서 이 후보가 친형 이재선 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했고, ‘어머니 폭행사건 역시 거짓이라고 주장하자, 이 후보 측은 형님 부부의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수준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영환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친형을) 강제로 입원 시키려 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는 녹취가 있다면서 검진도, 문진도, 진찰도 하지 않고 정신병이 우려된다고 할 수 있나. 본인과 배우자, 자식들도 모르는 사이에 진단서와 소견서가 나왔다는 게 납득이 안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박인복씨가 이 후보의 욕설 사건전날인 201267일 당시 이 후보의 부인인 김혜경(동서)씨가 박 씨의 딸에게 전화를 걸어 너희 아빠 이런 문제가 있다’, ‘내가 너희 아빠를 강제입원시키는 것을 막았는데, 너 때문인 줄 알라는 등의 말을 했다며 박 씨의 동서가 강제입원을 시인한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박인복 씨는 특히 막말이 오간 것은 68일이고, 어머니와 형제들 사이의 다툼은 715이라며 “‘어머니를 폭행해서 막말했다는 이 후보의 해명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지난 2010년 이 후보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이후로 남편이 성남시 모라토리엄’(채무지급유예) 선언에 대해 비판적인 글을 여러 차례 쓰는 과정에서 이 후보와 관계가 틀어졌으며, 강제입원 사실을 세간에 알리려 하자 이 후보가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박 씨는 이 후보가 그간 주장해왔던 형수의 어머니 폭행사건도 전면 부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후보는 친형 부부가 어머니를 폭행하는 패륜을 저질러 이를 막는 과정에서 욕설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었다며 박 씨의 “715일 어머니댁에 찾아갔는데, 그 자리에서 남편과 이 후보가 몸싸움을 벌이고 있어 우리가 말렸다어머니 폭행은 전혀 없었고, 심지어 어머니는 자리에 안 계셨다. 이 후보가 우리를 존속폭행으로 신고해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는 주장을 전했다. 박씨는 억울하고 절통해서 얼굴이 공개되는 것을 꺼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김부선씨도 용기를 내고 나처럼 나와서 이야기하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는 대변인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기자회견 내용은 형님부부의 기존 주장을 반복하는 수준에 불과하며, 막말에 대해 이미 수차례 해명·사과했으므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바른비래당 등에 대해 선거 이후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한 조선닷컴은 아울러 이 후보의 결백을 증빙할 문서를 곧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조선닷컴은 이재명 후보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 의혹에는 시사인 주진우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 작가 공지영씨, 시인 이창윤씨 등이 조연 노릇을 한다며, 이들의 발언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공 작가가 지난 67일 자신의 SNS에 이재명과 김부선 관계를 주진우 기자에게 물었고 그것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겨우 막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폭로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얼핏 보고 들은 게 있어 그럼 그게 사실이야?’ 하니까 주기자가 그러니까, 우리가 막고 있어하고 대답했다며 조선닷컴은 솔직히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든 걸 기억한다. 주진우 기자는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 마이런 뉘앙스였다찾아보니 이재명 시장은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님은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여서 이건 아니다 싶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다고 했다고 SNS는 전했다.

 

이재명 후보의 오랜 지지자였다고 자신을 밝힌 시인 이창윤씨의 장문의 고백은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에 기름을 부었다며 이씨의 공지영 작가가 그간 종교계의 부패를 비롯한 다수의 금기와 맞서 싸운 인물이라는 점에서 신뢰한다자신이 그간 이 후보에 보내온 지지에 대한 배신감을 느꼈다SNS 글도 조선닷컴은 소개했다. 조선닷컴은 이어 김부선씨에게 자신의 과거 성추행 피해사실을 언급하며 지지와 응원의 말을, 주진우 기자에게는 진실을 말해달라는 요청을 보냈다이씨가 작성한 해당 게시물은 SNS를 비롯한 인터넷커뮤니티 등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공 작가에게 해당 사건 관련 발언을 했다는 주진우 기자가 나서야 의혹이 풀릴 수 있는 상황이지만 주 기자는 별다른 입장을 나타내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번 논란에는 방송인 김어준씨까지 엮이고 있다. 김부선씨는 2010년 김어준씨와의 인터뷰에서 한 정치인과의 만남을 언급했다김부선씨는 변호사 출신의 피부 깨끗한 정치인과의 인연을 구체적으로 밝혔기 때문에 김어준씨가 그 정치인이 누구인지 알고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고 조선일보는 소개했다. 김영환 후보는 이 문제를 종결할 수 있는 종결자는 김어준이다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6/08 [21: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