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평생 동안 미북회담 준비했다'
미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도 제기할 것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 정상회담에 대해 준비할 필요가 없다는 최근 발언이 진지한 것이었느냐는 질문에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No, I didn’t say that)”자신은 준비가 중요하다는 것을 항상 믿어왔고 평생 동안 준비해왔다. 평생 동안 미-북 정상회담을 준비해왔다(I said I’ve been preparing all my life. I always believe in preparation, but I’ve been preparing all my life.)”고 밝혔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며 북한과의 합의는 꼭 의회를 거쳐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주 동안 준비하는 것은 성공하지 못한다며 힐러리 클린턴에게 (지난 대선) 토론 때 어땠는지 물어보라고 말했다(You know, these one-week preparations, they don’t work. Just ask Hillary what happened to her in the debates)”자신이 그렇게 말했다고 한 보도들은 가짜 뉴스라고 주장했다(And frankly, it’s really just the fake news.)”라고 발언했다고 VOA는 전했다. VOA는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북 정상회담에 매우 잘 준비돼 있다면서도 많은 준비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었다고 VOA는 지적했다.

 

이어 태도나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에 달려 있는 것이고 중요한 건 준비가 아니라 사람들이 (회담이) 열리길 바라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회담에 관해 강조했었다며, VOA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제기할 것(We will bring it up)’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런 발언이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 VOA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인권 문제를 논의하지는 않았지만 언젠가 논의할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그리고 VOA트럼프 대통령은 또 의회에서 통과될 수 있는 합의만 할 것(I would only do a deal if I get it through Congress)’이라고 말했다이란 핵 합의를 상기시키며 오바마 대통령처럼 하지 않을 것(I wouldn’t do like Obama did)’”이라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오바마 대통령은 이 합의와 관련해 의회를 거치려 했지만 실패했다(And fortunately, he wasn’t able to get it through). 의회 (동의) 없이 진행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이 매우 쉽게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할 수 있었다(So he just did it without, which is why I was able to break it up so easy)”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직 농구선수인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의 초청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초청받지 않았다. 그러나 데니스 로드먼을 좋아한다. 리바운드를 훌륭하게 한 사람(No, he wasn’t, but I like Dennis. A great rebounder. You know when you think - Dennis was a great rebounder and he wasn’t, relatively speaking, that tall. So that tells you. You know, there’s a rebounding)”이라며, “데니스 로드먼이 리바운드에 천재적인 사람( there’s a genius for that. Dennis Rodman was a great rebounder)이라고 강조하면서 뭔가 상징적으로 암시하려고 했다

 

 

기사입력: 2018/06/09 [23:2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