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2일 밤8시에 싱가포르 떠난다
"논의가 예상보다 빨리 진행되고 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미국 백악관이 11일 성명을 통해 현재 미국과 북한 간 논의가 진행 중이며 기대했던 것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회담이 하루 일정으로 개최될 예정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오후 8(한국시간 9)에 미국으로 출국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현지 시각 오전 9시부터 김정은과의 단독 회담과 확대정상회담, 업무 오찬을 연이어 가진 뒤 기자회견을 마지막으로 미국행 비행기에 오를 예정이라고 하니, 북한 비핵화(CVID)를 축하하는 미국과 북한 간의 화려한 잔치쇼는 없을 듯하다.

 

미북 정상회담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통역사들만 참석하고, 확대정상회담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하고,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과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업무 오찬에 참석한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의 소리(VOA)판문점에서 이미 몇 차례 만난 바 있는 성 김 필리핀주재 대사가 이끄는 미국 협상팀은 1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과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만났다며 북한 비핵화(CVID) 합의에 대한 난항을 암시했다.

 

VOA앞서 김 대사와 최 부상은 판문점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여러 차례 회담을 열고 비핵화 방식 등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 등을 놓고 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이날 회담이 열린 리츠갈튼 호텔에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과 랜달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 등 판문점 회담에 참석했던 미 당국자들이 김 대사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고, 북측에선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국장 대행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11일까지 미북 간에 논의는 계속되고 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아 보인다.

 

현지 언론들은 양측이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 등을 놓고 막판 협상을 했다고 보도하고 있다VOA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미-북 정상 간 합의문에 들어갈 수 있을 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CVID’를 거듭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며 VOA는 그의 성 김 대사가 북한 대표단을 만난다.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Amb Kim meets with #DPRK today. We remain committed to th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는 트윗글도 전했다.

 

이날 폼페오 장관은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만남에 잘 준비돼 있다. 미국의 입장은 여전히 명확하고,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며, VOA역사적인 첫 만남으로 평가되는 이번 정상회담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싱가포르 정부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회담이 열리는 카펠라 호텔이 위치한 센토사 섬의 보안은 10일부터 강화됐으며, 두 정상이 머무는 호텔 주변에는 대형 콘크리트 차단벽이 등장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센토사 섬과 관련 호텔 일대를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했고, 인근 해역에는 군함들도 대기했다고 한다.

 

<백악관 美北 논의 진전 빨라트럼프, 12일 저녁 출국”>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tr****)문재인이 싱가포르 가서 종전선언 같이 하고 싶어서 안달이 났던데, 핵폐기가 먼전데 평화선언부터 하잖다. 정은이가 딱 노리는 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ind****)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확실한 CVID 없이는 마주 앉지도 말기를 바란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or****)단독회담, 확대정상회담, 업무오찬에 이어 기자회견을 한 후 바로 미국으로 출발하는 트럼프, 그런데 청와대는 문재인이 싱가폴까지 갈 계획을 세웠으니, 그 정도로 외교감각이 무디단 말인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6/11 [22:0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jws2137 18/06/12 [02:33] 수정 삭제  
  밥빌어 죽쓴 문재인
야는 움직이면 얻어터지고 발길에 체이는게 본업이다
그것은 곳 정숙이의 말춤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