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나이90에 이룬 것 없다" 묘비명
국립현충원 묻히길 거부하고 부인 곁에 묻혀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세상에 죽음만큼 확실한 것은 없다. 그런데 사람들은 겨우살이를 준비하면서 죽음은 준비하지 않는다고 했다던 김종필 전 총리가 생전인 2015년 총 121자의 자기 묘비명(墓碑銘)을 미리 써뒀다고 한다. 김 전 총리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23부인 박영옥 여사가 돌아가신 뒤 김 전 총리께서 미리 묘비명을 써놨다여사와 나란히 안장될 김 전 총리의 묘비명은 고인이 남긴 글귀 그대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 전 총리는 묘비명에서 한 점 허물없는 생각(思無邪)을 평생 삶의 지표로 삼았으며 나라 다스림 그 마음의 뿌리를 무항산이면 무항심(無恒産而無恒心·생활이 안정되지 않으면 바른 마음을 견지하기 어렵다)’에 박고 몸바쳤다나이 90에 이르러 되돌아보니 제대로 이룬 것 없음에 절로 한숨 짓는다. 숱한 질문에 그저 웃음으로 대답하던 사람, 한평생 반려자인 고마운 아내와 이곳에 누웠노라고 썼다고 한다. 국립현충원에 묻히길 거부하고 부인의 곁에 묻히길 바란 김종필 전 총리의 부인사랑이 눈에 띈다. 

 

김 전 총리는 이와 같은 묘비명이 세워질 충남 부여 선산 가족묘에 안장될 전망이다. 평소 부인인 박 여사와의 금실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던 김 전 총리는 부인의 옆에 마련될 자신의 묘 자리도 돌아봤던 것으로 전해졌다며 그는 2015년 박 여사의 빈소에서 난 마누라하고 같은 자리에 누워야겠다 싶어서 국립묘지 선택은 안했다. 거기 나하고 같이 나란히 눕게 될 거다. 먼저 저 사람이 가고 그다음에 언제 갈지외로워서 일찍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고 한다.

 

<“나이 90에 이룬 것 없음에 한숨 짓는다부인 세상 떠난 뒤 묘비명 써놨던 JP>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ick****)큰별이라니요? 김대중 이를 대통령 만드는 데 일조했다고 큰별인가요? 같은 516 동지지만 박정희씨는 독재자요, 김종필이는 큰별인가요? 김종필이는 현정부에 도움을 준 사람인가 보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yhk****)운정 김종필은 양보라는 미덕을 알고 살아오신 분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bo****)명복을 빕니다. 지나고 나면 덧없는 것을 현실은 매번 왜 이리 퍽퍽한지요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hisa****)평생 2인자로 살아오시면서도 만족해하시고 조국 근대화에 노력하신 공은 후세에도 잘 기록될 것입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ml****)“JP도 잘한 것도 있지만, 잘못한 과오도 있다. 잘한 것으로는, 5.16군사혁명으로 가난한 나라를 민생고에서 구하고, 방공을 국시로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질서를 정착시킨 점이다. 잘못하여 지탄 받아야 할 일은 3당합당으로 YS를 대통령으로, DJP연합으로 DJ를 대통령으로 당선시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훼손한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a****)정치거장 영원한 2인자의 죽음 삼가 冥福을 빕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man****)김종필은 박정희를 보좌해서 산업화를 성공시킨 공은 큰 훈장을 받을만하지만 뒤늦게 소위 DJP연합으로 김대중이를 대통령 만들어 대한민국을 크게 좌편향시킨 과오는 국민 앞에 사죄했어야 한다. 자살한 사람도 추앙받는 세상인데 명복을 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gumdon****)풍운아, 정치의 큰별 거목이신 김종필 전 총리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그러면 뭐하나. 결국은 슨상님한테 이용만 당했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김종필 전 총리가 작성했던 묘비명의 전문.

 

思無邪

人生道理로 삼고

한평생 어기지 않았으며

無恒産而無恒心

治國根本으로 삼아

國利民福國泰民安具現하기

위하여 獻身盡力 하였거늘

晩年에 이르러

年九十而知 八十九非라고 하며

數多한 물음에는

笑而不答하던 -

內助을 베풀어준 永世伴侶

함께 이곳에 누웠노라

銘 雲庭 自僎

書 靑菴 高崗

기사입력: 2018/06/23 [23:5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나라사랑 18/06/26 [18:31] 수정 삭제  
  하늘에 머리를 두고 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 중에서 잘못 없이 살아가는 사람은 한사람도 없다. 다만 얼마나 뭐를 잘 했느냐? 얼마나 뭐를 잘못했느냐? 의 차이일 뿐이다. 박정희 대통령을 도와 어지러운 난국을 바로세워 경제 발전을 이룩한 공은 인정 되지만 결단성과 판단력이 부족하여 대통령을 할수 있었는데 2인자로만 지낸 것과 영삼랑 뒈중와 협작질하여 결국 현시점에 종북 빨갱이 나라를 만든 과오가 결코 적다할 수 없는 대한민국에 큰 피해를 남겼다 다만 자신의 양심에 따라 욕심 부리지 않고 부끄러움 없이 살았다는 고백과 하늘이 맺어 준 평생의 반려자인 부인을 사랑해서 많은 사람들이 묻히고 싶어 하는 현충에 가지 않고 고향에 묻힌 부인 곁에 ?고 싶다는 죽어서도 변치 않는 아내의 사랑을 후대들에게 남긴 마음은 우리가 본 받아야 할 덕목이 아닌가 싶다? "인간에게 죽는 것은 정해진 이치요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영원한 그 나라를 갈 수 있는 믿음이 있었다면 좋았을 것을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심판은 인간의 모든 사람에게 적용 된다는 것을 바로 알아아서 정말로 영원히 함께 사는 길을 알았으면 좋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