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 '여고생 실종자' 시신 확인돼
용의자의 낫에서 피살된 여고생의 유전자 발견돼
 
류상우 기자

 

지난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매봉산에서 발견된 시신은, 유전자가 낫의 날과 손잡이에서 발견됨으로써, 지난 16일 실종된 여고생 A(16)양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경찰은 25일 시신의 유전자(DNA) 감식 결과 실종된 A양과 신원이 일치한다고 밝혔다“A양이 용의자 김모(51·사망)씨와 만난 결정적인 증거로 보이는 낫도 발견됐다. 김씨의 차량 트렁크에 있던 낫 손잡이에서 A양의 DNA가 검출됐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경찰은 A양이 김씨와 함께 수풀이 우거진 산을 오르며 이 낫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김씨가 A양과 산 정상에 오른 후에 A양을 살해하고 유기했을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A양 부친의 친구인 김씨가) 대부분 연로한 지석리 주민들이 이곳을 찾아오기 어렵다는 점을 간파하고 유기 장소로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경찰은 아르바이트 비용을 더 준다는 등의 수법으로 회유해 산길 동행을 유인했거나 흉기 등으로 위협해 정상에 같이 오른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고, 전남경찰청의 한 고위간부는 둘이 산에 같이 올랐다고 봐야 합리적인 추론이라고 말했다고, 전남경찰청 소속의 전 과학수사관도 둘의 체격 조건과 산세를 따졌을 때 김씨(68kg)A(70kg)을 둘러업고 산을 오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추정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A양이 왜 김씨를 따라 산에 올랐는지는 여전히 미궁이라며 “A양은 실종되던 지난 16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친구에게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 준다고 해서 이동한다’ ‘아저씨가 알바 소개한 것을 주변에 말하지 말라고 했다. 나한테 무슨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A양의 사인은 1차 부검에도 정확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6/26 [11:5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