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용기로 평양에 농구팀을 보낸 문재인
우기 군용기가 김정은의 기쁨을 주는 짓거리
 
조영환 편집인

 

김정은의 뜻에 따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통일농구대회에 대북제재를 피해 우리 군용기로 한국 농구선수단과 정부 대표단이 방북했는데, 농구광인 김정은은 4일 초반 경기에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4남북은 4일 평양에서 남북통일농구대회를 시작했다. 대회 첫 경기는 양측 선수단이 한팀을 이뤄 겨루는 혼합경기로, 혼합경기 여자부 경기가 이날 오후 340분부터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시작됐다앞서 경기장에 위치한 주석단에는 북한의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전광호 내각부총리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우리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총리실 국장, 방열 농구협회장 등이 참석했다며 조선닷컴은 김정은은 오후 330분 현재까지 참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540분 시작되는 남자부 경기나 오는 5일 예정된 친선경기에 김정은이 참석할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15년 만에 열리는 남북 통일농구 대회에 참가할 우리 남녀 선수단과 정부 대표단, 취재진 등 101명이 3일 평양에 도착했다.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4일 남북 선수 혼합 경기, 5일 남북팀 간 친선경기 등 총 4차례 진행된다고 전했다.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정은의 높은 참관 가능성에 관해 조선닷컴은 특히 4일 여자 남북 선수 혼합경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8)의 남북 단일팀 구성과 맞물려 주목된다. 단일팀에 합류할 북한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할 기회이기 때문이다. 남북은 오는 10일까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여자 농구 등 3개 종목 단일팀 엔트리를 제출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뜸했던 남북 체육 교류가 통일농구를 징검다리 삼아 하계 아시안게임으로 이어지는 양상이라며 통일농구 대회는 김정은의 뜻에 따라 열리게 됐다고 전했다. 남북관계에서 김정은이 의사결정권자처럼 보인다.

 

4·27 남북회담에서 문재인이 경평축구 부활을 언급하자 김정은은 농구부터 하자고 역제안하여 이런 경기마저도 김정은의 뜻대로 개최된다는 사실을 알린 조선닷컴은 김정은은 청소년기 미 프로농구(NBA)에 열광하던 농구광이다. 친형인 김정철과 팀을 나눠 수시로 농구 시합을 했다. 집권 이후엔 자신의 우상이었던 ‘NBA 악동데니스 로드먼을 5차례 평양으로 초청해 두 번을 직접 만났다. 20133월 첫 만남 땐 함께 친선 농구 경기를 관람했다평양 중구역의 국가대표 체육관(신암체육관)을 확보해 '왕실 농구단'을 출범시켰다. 농구 국가대표팀 전원이 차출돼 정철·정은의 농구 상대가 됐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한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끄는 방북단은 군 수송기(C-130H) 2대에 나눠 타고 이날 오전 11시쯤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 앞서 지난달에도 정부는 우리 언론의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행사 취재를 위해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행사 취재 지원 용도로 활용해왔던 공군 5호기(VCN-235)’를 지원했었다며 마중 나온 원길우 체육성 부상 등 북측 인사들의 수송기를 타고 와서 깜짝 놀랐다. 왜 수송기를 타고 온 겁니까. 수송기는 원래 짐을 싣는 건데라는 발언도 전했다. 북한 영접인사들은 이런 국군 수송기 사용을 뻔히 알면서, 이런 선전용 정치발언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날 문재인 정권은 이번 행사에 민간항공기 운항을 고려했으나 섭외부터 계약,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 해결 등 여러 가지 절차가 필요했다. 촉박한 일정과 여건을 감안,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불가피하게 군용기 2대를 이용하게 됐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외교가에선 한국 정부가 미국의 대북 항공 제재 위반 논란을 피하기 위해 이 같은 방법을 택했다는 말이 나왔다고 전했다. 북한에 다녀온 선박과 비행기에 대해 미국 내 입항을 금지하는 미국의 대북제제를 피하기 위해서 온갖 꼼수를 부리면서, 스포츠를 이용한 북한 김정은의 대남 평화공세에 문재인 친북정권은 맹목적으로 끌려가고 있다.

 

미국의 소리(VOA)는 조명균 장관의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의 초석이 되고 이번 평양 통일농구대회가 한반도 평화를 더 진전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라는 발언과 허재 감독의 “15년 만에 감독으로 가니까 감회가 새롭고요, 설레기도 하고, 또 북한 선수들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기 때문에 선수 때보다 감독으로 가는 게 더 설레고 감회가 깊은 것 같습니다라는 발언과 한국 여자선수단의 주장인 임영희 선수의 북한 선수들과 대화도 많이 할 수 있고, 농구를 하면서 손발을 맞출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해서 승패도 중요하지만, 즐길 수 있는 농구를 하고 오겠다는 생각으로 가고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제재 피하려수송기로 평양간 농구단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jj****)제재 피하려고 선수들을 짐짝 취급했구나. 이게 정의로운 나라냐고? ‘나라답게 정의롭게무색한 슬로건. 우선 듣기 좋은 미사여구만 사용해 감성만 자극해보는 거짓말쟁이 정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dkim****)적와대의 나꼼수다. 공군수송기를 이용한 것은 UN제재를 피하기도 하면서 알 수 없는 무엇인가를 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ongye****)문디 대통령이 군사훈련을 중단하게 한 뒤 놀고 있는 軍用機와 조종사를 用達車와 용달기사로 부려먹고 있네요. 돼지 비위 맞추려 별짓거리를 다 하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군수송기에 뭘 싣고 갔을까? 군수송기에 뭘 싣고 올까? 평양올림픽 때 만경봉호에도 대형트럭이 몇 대나 들락거렸었다지?”라고 의혹을 제기했고, 다른 네티즌(lee****)동맹인데 동맹의 한 축인 미국이 제제하는 것을 피하기 위하여 꼼수를 써 일반 항공기 대신 군용기를 사용했다? 단순히 적과 농구 공놀이 하기 위해 꼼수를 써 동맹을 속이다니, 이건 더 이상 동맹이라 할 수 없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o****)문재인 정권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문제가 풀리기도 전에 마치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된 것처럼 이런 저런 국제사회의 규제를 비웃듯이 퍼주기를 할 태세다라고 평화공세에 놀아나는 문정권을 비판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redkim8****)국가의 위기 시에 쓰라고 국민이 준 군 수송기를 제 멋대로 적국에 몰고간 자들을 색출하여 언젠가는 단죄해야 한다. 국제사회가 떠들어도 해괴한 방법까지 동원하여 쇼에 동원하는 행위는 아직 남북평화 정착이 되지도 않은 단계에선 오버하는 행위이다. 정당한 절차가 아니다.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urimi****)도그 자제분!”이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mun****)이렇게까지 해주고 싶을까 김정은이 농구를 아무리 좋아한다고 해도, 인권을 위해 목소리 높이며 살았다는 그들 북한의 인권은 세계가 목소리 높이는데 침묵하는 자들이라고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7/04 [23:5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개백정 18/07/05 [15:07] 수정 삭제  
  오매, 겁나게 큰 군대 화물비양기 두대에 무엇을 실고 갔다요? 잉.....
개백정 18/07/08 [16:16] 수정 삭제  
  다음에는 독도함에 딸라뭉치 금괴등 조공상납품들 가뜩 실고 보낼꺼시랑께로.......
개백정 18/08/19 [17:24] 수정 삭제  
  군 수송기 두대가 갔땀시로...... 석탄값 갖다줄라고 그런거 아니여? 저참에 미국 오통도 비양기에딸라 현찰 잇빠이 실고 이란에 갖다줬는디.. 그 숭내낸것 아닝게비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