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對北관료들, '美北 간의 허니문 끝나'
폼페오, '북한의 비핵화 의지 없음'만 확인
 
류상우 기자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이번 방북을 두고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부차관보가 북한이 비핵화할 의도가 없다는 사실만 확인한 채 성과 없이 끝났다현 상황에 부담을 가져야 하는 쪽은 북한이지만, 이미 많은 카드를 사용해 버린 미국으로선 제재 압박으로 돌아가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평한 가운데, 미국의 전 대북협상가들은 폼페오 국무장관의 3차 방북은 미국이 원하는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수 있다는 실망스러운 신호를 보여준다중국의 영향력이 배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거대한 드라마였던 싱가포르 회담에서의 미-북 간 허니문은 끝났다. 이제 실제 (비핵화) 방안을 둘러싼 진짜 협상에 나서야 하는 현실로 접어들었다(I think honeymoon is over in the sense that the big drama of Singapore meeting, now we are getting into reality which is the real negotiation over actual measures)”, ‘북한이 미-북 협상 직후 보인 반응에 대해 폼페오 장관이 들고 간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신호라고 평했다고 VOA는 전했다. 미·북 간의 협상에 가장 비관적 진단이다. 

 

또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이는 매우 복잡하고 어려우며 오래 계속될 과정의 시작일 뿐 아니라 어쩌면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수도 있다(It’s very clear signal that North Koreans do not accept the demands Pompeo brought with him, so this is the beginning of the process which will be very complicated, very difficult, very protracted and may not reach an agreement)”하지만 현재 상황은 양측이 각자의 첫 입장을 펼쳐 보인 것(but what we had now, both sides have laid out their opening position)”이라고 평했다고 VOA는 전했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는 북한과의 협상은 북한이 너무 자주 듣기 꺼려하는 비핵화라는 핵심 사안을 두고 열리는 매우 어려운 것(They are very difficult negotiation and that’s quite possible that North Korea didn’t want to hear too much about denuclearization, but that’s the core issue)”이라며, “과거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을 도출하는 데에도 2년이 소요된 만큼 끈질긴 인내가 필요하다(six party talks took two years to come up with joint statement, so it is going to be long and you need a lot of patients, you have to persis)”고 주장했다고 한다.

 

하지만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폼페오 국장의 3차 방북 협상은 시작부터 석연치 않다과거 자신의 경험에 비춰볼 때 협상이 끝나갈 무렵 언론에 무엇을 얘기할지 합의를 시도하는데, 폼페오 장관은 이번 협상을 북한과 완전히 다르게 묘사해 매우 놀랐다(I was very surprised that he came out with the meeting with a completely different characterization of the meeting with North Koreans did. Normally, toward the end of the meeting you try to have an agreement on what you are going to say to the press)”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지난 3월부터 북한과 3차례 정상회담을 열며 밀월을 과시 중인 중국이 미-북 간 협상력을 약화시키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며, VOA는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의 중국과의 관계 개선이 김 위원장을 미국과의 합의에 덜 집착하게 만들었다고 본다(I think the improvement with the China relationship has made him less eager to deal with US)”는 우려도 전했다. 와일더 전 선임보좌관은 따라서 최대 압박 캠페인을 유지하는 데 대해 미국과 중국 간의 심각한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이 같은 압박 캠페인이 없이는 미국이 원하는 종류의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고 한다.

 

그리고 크리스토퍼 힐 전 차관보 역시 중국 변수 때문에 미-북 대화에 매우 회의적(I am very skeptical of the talks because of the China)”이라며, “중국이 문제를 더욱 어렵게 만들려고 하는 것 같다(I think China is interested in making this problem more difficult)”고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힐 전 차관보는 북한과의 협의 진행 상황을 공유할 수 있는 역내 대화 체제 필요성을 진작부터 언급해왔다(I have said since beginning that there’s need to be a better regional architecture, that is better process of informing people of how our meetings went with North Koreans)”고 주장했다고 VOA는 전했다.

 

백악관의 발표와 달리 폼페오 장관이 김정은을 만나지 못했다. 이는 좋지 않은 신호이고 현재 협상 과정이 좋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한 힐 전 차관보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기 원하지 않으면 다른 이름으로 부르더라도 일종의 다자간 협상틀이 필요하다(if they don’t want to come back to the Six Party Talks then call it something else, but there needs to be some multilateralism in this process)”트럼프 행정부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국가 간의 그런 공조가 잘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고 VOA는 전했다

 

 

기사입력: 2018/07/10 [21:3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