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임금↑+광주공장X' 파업
광주공장 절반 이하 임금에 '하향평준화 반대'
 
조영환 편집인

 

노조설립을 방해했다고 삼성전자가 검찰에 의해 반복적으로 압수수색당하는 가운데, 현대자동차 노조가 7년 연속 파업에 돌입한다고 한다. “노조는 10일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한 쟁의대책위원회(쟁대위)를 열고 오는 1212시간, 24시간씩 파업하기로 결정했다며 조선닷컴은 지난 2012년 이후 7년째 이어진 파업이라며 이와 별도로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의 총파업 결정에 따라 13일에도 1조와 2조가 각각 6시간씩 파업을 진행하고 상경 투쟁에도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현대자동차 노조는 최근 SUV 경차 생산 투자의향서에 합의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도 반발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현대차 노사는 지난 53일 올해 임금협상을 위한 상견례를 가진 후 지금껏 12차례에 걸쳐 교섭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달 20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곧바로 중노위에 조정 신청을 하며 쟁의를 위한 준비절차에 들어갔다노조는 이번 교섭에서 호봉승급분을 제외한 기본급 5.3%(116276) 인상,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했다. 또 조건 없는 60세 정년 보장과 해고자 복직 등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이 밖에 사내하청 임금 7.4% 인상과 하청업체 부당계약 등 공정거래법 위반 근절대책 마련 등을 담은 특별요구안도 협상 테이블에 올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호봉승급분을 포함한 기본급 35000원 인상과 성과급 200%+100만원 지급 등을 제시하며, 노조의 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맞섰다며, 조선닷컴은 현대차가 광주광역시와 손잡고 추진 중인 자동차 위탁조립공장 사업, 이른바 광주형 일자리사업에 대해서도 노조는 강하게 반발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란 광주광역시를 중심으로 기업과 지자체, 시민이 합의해 임금을 자동차 업계 평균의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대신 위탁공장에 투자를 유치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정책이라고 전했다. 근로자 임금을 절반 이하로 낮추겠다는 광주형 일자리는 끝내 지켜질지 의심받고 있다.

 

이에 대해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정규직의 임금 수준을 하향 평준화하고 고용 불안을 초래한다, “총력투쟁을 통해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당초 지난달 19일 개최될 예정이었던 현대차와 광주광역시의 (배기량 1000cc 미만의 경형 SUV를 생산하는) 투자 협약식도 노조의 반발에 무기한 연기됐다며 조선닷컴은 현대차 관계자의 최근 미국이 수입차에 대해 25%의 고율관세 부과를 추진하는 등 대외환경이 계속 악화되고 있다. 노조는 제 잇속만을 챙기는 이기적인 모습 대신 회사와 손잡고 함께 위기를 이겨내려는 성숙한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는 주장도 전했다.

 

현대차 노조, 12일부터 부분파업7년 연속 파업 돌입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jk****)현대차 귀족노조하고 광주시민하고 한판 해봐라 누가 이기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kagod****)현대 자동차 외국으로 이사 가라. 지금처럼 황제노조에 끌려다녀 봐야 맨날 국제 꼴찌를 면치 못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노조이념으로 파업을 식은 죽 먹듯 하니, 현대차 안 사고 외제차 특히 독일차 많이 사고 있으니 금속노조들 독일 총리에게 공로패 받겠구나. 세상에 얼치기들 언제 철 들고 부품공장 근로자들 너희들 때문에 외제차 부품 만들려고 기를 쓰고 저임금으로 살아가고 있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7/11 [23: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