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부실수사 이주민 서울청장 유임
조선일보 사설 "드루킹 봐주기 수사한 경찰책임자"
 
조영환 편집인

 

전남 출신 민갑룡 경찰청장이 새로 취임하면서, 드루킹 사건을 은폐·왜곡했다는 비난을 받아온 서울경찰청장에게 특혜를 베풀었을까? 조선닷컴은 드루킹 댓글 공작 사건을 봐주기 수사했다는 지적을 받아온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경찰 인사에서 유임됐다. 경찰청장이 새로 취임하면서 그 아래 계급인 치안정감은 모두 물러나거나 바뀌었는데, 이 청장 혼자만 계속 자리를 지키게 된 것이라며 의혹의 눈길을 던졌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드루킹 사건을 수사하면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관련된 수사내용에 대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조선닷컴은 부실수사한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의 유임 사유를 주목했다.

 

드루킹 사건은 지난해 대선 전후에 김경수 경남지사 등 현 정권 주요 인사들이 댓글 공작에 어떻게 관여했는지 규명하는 게 핵심이라며 조선닷컴 사설은 이주민 청장이 드루킹이 기사 주소를 보냈지만 김 지사는 열어보지 않았다. 드루킹이 일방적으로 보낸 메시지에 김 지사는 의례적 인사만 했다는 등의 거짓말로써 김 지사를 감싸고 돌았다고 지적했다. 또 조선닷컴은 청와대 송인배 비서관이 드루킹과 김 지사를 연결해 준 사실이 나왔는데도 경찰청장에게 보고하지도 않았다“5개월이나 수사하면서도 김 지사나 송 비서관에 대한 압수 수색은 끝내 하지 않았다고 이주민 서울청장의 직무유기를 꼬집었다.

 

이어 이주민 경찰청장의 드루킹 댓글조작사건 부실수사에 관해 조선닷컴은 경찰은 드루킹 일당이 댓글 조작을 하던 사무실에서 물건을 빼내 숨기는 현장에 출동해 놓고도 그냥 쳐다보기만 했다. 경찰이 두 차례나 압수 수색했다는 사무실 쓰레기 더미에서 특검은 휴대전화와 유심 칩 수십 개를 찾아냈다. 이것은 단순한 직무 유기가 아니라 고의적 범죄 은폐라고 볼 수 있는 문제로, 서울청장 이하 수사팀은 모두 특검 수사 대상이라며 그렇다면 수사 책임자를 물러나게 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런데 정부는 핵심 요직에 유임했다, 경찰청장보다 선배인 서울경찰청장의 유임 사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선닷컴 사설은 지난달엔 특검의 수사 대상인 송 비서관이 정무비서관으로 사실상 영전하는 일도 있었다이런 정권을 믿는 것인지 경찰은 야당 비대위원장이 취임하는 날 김영란법 내사 사실을 공개하고, 지방선거에 출마한 야당 후보들이 공천을 받는 날 압수 수색을 벌였다며 촛불정권에 부역하는 정치경찰의 편파적 수사를 꼬집었다. 조선닷컴은 경찰관들은 서울청장이 유임되는 것까지 보고 어떻게 처신해야 출세하는지 새삼 깨닫게 됐을 것이라며 지지율이 높다고 마음대로 하는 정권 아래에서 서울청장은 경찰청장으로 승진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악한 권력을 섬기는 경찰을 비꼬았다.

 

드루킹 봐주기 수사 뒤 혼자 자리 보전한 서울경찰청장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nfma****)제대로 된 야당이 있었다면 국민을 농락하고 정권을 훔친 천인공노할 드루킹의 실체를 철저히 밝혀 정권을 교체해도 벌써 했을 텐데 박 대통령을 배신 정권을 상납한 천하에 상종 못할 반역자들이 야당 노릇을 하고 있으니 나라 꼴이...”라고 유명무실한 야당을 비판했고, 다른 네티즌(hdk****)적폐덩어리들이 적폐를 청산한다고? 적반하장도 이 정도면 막가파 수준입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heartc****)이런 자들이 전 정권을 적폐로 몰아 감옥에 보내고 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ohs****)경찰의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의 노골적인 부실수사 편파수사는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수사를 미적대거나 증거를 감추는 사이 상당부분의 증거는 사라졌다. 공로자인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의 자리 보존은 물론이고 승진은 보증수표다. 비록 바보천지가 아닌 이상 다음 보수정권에서 적폐 청산의 최우선 대상임은 각오했겠지만...”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kj****)현 정부의 편파적인 태도가 확실히 보이네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isaf****)충견이니까 알아서 잘 기는구나, 하기야 소신이 있다고 해도 야당 넘들이 당을 팔아먹는 족속들이 있는데 누굴 믿고 제대로 하겠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icad****)이쯤에서 물러나는 것도 좋을 텐데라고 생각했지만... 이 나라 경찰이란 것들이 원래 속물근성이 뼛속 깊이 배어있는지라 언젠가는 나한테도 기회가 오겠지 생각하고 있는 걸 깜빡 했네요. 새로운 경찰우두머리보다 3기수나 선배인데 그래도 자리보전하겠다고 꿋꿋하게 남아 있네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이주민 서울 경찰청장도, 문재인 정권도 서로 누이 좋고 매부 좋고를 택하는 것이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hdwj****)자고로 유연(有緣) 충견급 관리가 영전 출세하는 건 정권 말기현상인데라며 적폐청산정권의 신적폐 옮겨 쌓기?”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7/29 [22:4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