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리비아에서 약 한 달째 피랍돼
외교부에서 보도유예 요청하여 피랍사실 감춰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지난달 6(현지시간) 한국인 1명 등 4명이 리비아 무장단체에 납치돼 27일째 억류됐지만, 한국 정부는 이를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1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7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민병대가 현지 한 회사의 캠프에 침입해 한국인 1명과 필리핀인 3명을 납치하고 물품을 빼앗았다. 사건 발생 직후 이 회사 관계자가 피해를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로 추정되는 한국인 포함 4명의 동영상도 이날 공개됐다외교부의 피랍사실 보도유예 요청한국정부가 지금까지 피랍자나 납치자와 접촉하지 못 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사건 발생 27일째인 이날 현재까지 납치 세력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납치세력은 현지 지방 부족 세력 산하의 무장 민병대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외교부 당국자의 영상이 공개된 만큼 납치세력 측에서 조만간 요구사항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는 발표를 전했다. 이날 ‘218뉴스라는 리비아 매체 페이스북 계정에는 피해자로 보이는 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며, 조선닷컴은 영상에는 자신이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 1명과 필리핀 국적이라고 밝힌 남성 3명 등 총 4명이 등장해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찍혔다고 전했다.

 

243초 분량의 영상에서 자신이 한국인이라고 밝힌 중년 남성은 영어로 대통령님, 제발 도와달라. 내 조국은 한국이다(please help me, president, our country South Korea)”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남성의 나는 너무 많이 고통받고 있다(too much suffering, too much problem), 나로 인해 아내와 아이들의 정신적 고통이 너무 심하다(my wife, children too much headache regarding me), 제발 대통령님 도와달라는 호소도 전했다. 동영상에는 납치 세력의 일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총을 든 채 피랍자들 주변에 서 있는 모습도 담겼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동영상의 촬영 시점, 누가 찍어서 언론사에 제공했는지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리비아 현지 한국 공관 직원이 영상을 발견해서 외교부로 알려왔다며 조선닷컴은 외교부 당국자의 동영상으로 우리 국민 생존이 확인됐고 외관상 지금 피랍 27일째인데 건강은 양호한 것으로 본다. 특이한 것은 이번 동영상에서 납치세력이 자기 신원, 정체를 밝히지 않고 있고 특별한 요구사항도 없다는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정부의 기본적인 의무사항이라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리비아 정부와 현재까지 긴밀하게 공조체제를 유지해왔다는 일방적 주장도 전했다.

 

주리비아대사관은 신고 접수 직후 대사를 반장으로 하는 현지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리비아 외교부와 내무부 등 관계 당국을 접촉해 사건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며 조선닷컴은 정부는 외교 라인을 통해 리비아 당국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납치 세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현지 부족세력 등을 통해 다각도로 구조 노력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사건 발생일 저녁 합참은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인 청해부대를 인근 해역으로 급파했다고 전했다. 외교부 기자단은 피랍자의 안전을 핑계로 한 외교부의 보도유예 요청을 받아들여 이날 동영상 공개 전까지 보도를 자제해왔다고 한다.

 

리비아서 한국인 무장세력에 27일째 피랍청해부대 파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o****)납치된 분과 가족은 울부짖는데 엠바고 걸어 한달째 방치해놓고 인도에 싱가폴에 외유나 다니고 길거리에서 맥주나 마시며 빈둥대다 휴가까지 가서, 이제 와 청해부대 파견?”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jaele****)대통령님? 이것들은 소위 적폐청산 한다고 국가 기간산업 망가뜨리고 군대 분란 일으키고, 재벌들 족치며, 경제 거들내고, 정적몰이 하느라 바빠서 서민·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zxc****)노무현정권 때 김선일처럼은 하지 마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8/02 [00:0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