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외교위 '비핵화 후 종전선언 고려'
비핵화엔 관심 없고 종전선언에 집착하는 문재인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문재인이 김정은과 더불어 북한의 비핵화에는 관심이 약하면서 종전선언, 평화협정, 연방제통일로 나아간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의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한반도 종전선언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 이후에나 가능하다는 입장을 표출하면서, ‘-북 비핵화 협상에 관해서는 서로 다른 견해차를 드러냈다고 한다. 미국의 소리(VOA)16일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의 종전선언을 포함한 그 어떤 것보다도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We must have denuclearization, steps, concrete steps before anything else)”는 의견을 전했다.

 

밥 코커 상원 외교 위원장도 종전선언과 같은 사안들은 자신이 (올해 임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한 뒤 한참이 지나서야 본격 논의될 수 있을 것(You are asking questions that probably would be better answered way down the road after I’m gone)”이라며 미국이 종전선언을 하는 맥락과 종전선언을 하기까지 북한이 취할 조치에 대한 이해가 우선돼야 하는데, 현재로선 이런 부분이 파악되지 않기 때문에 종전선언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북 비핵화 협상은 시작 단계에 불과하다. 3개월, 6개월, 또는 수년이 지나야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코커 위원장은 다만 미-북 간 핵 협상과 관련해 공개된 내용보다 더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음을 시사했다VOA-북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라는 일각의 지적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자신은 공개적으로 언급할 수 없는 것들을 알고 있다I know things that I can’t talk about)”고 말했다고 전했다. 코커 위원장은 “(-북 간) 논의가 여전히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다음 단계를 구체적으로 마련한 추가 회담이 곧 열리길 바란다(I know there are still discussions that are underway, and hopefully, at some point soon, they will be some meeting that...)”고 덧붙였다고 한다.

 

가드너 의원도 -북 협상이 교착 상태라는 지적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대신,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행동을 촉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가드너 의원은 현재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실행하길 기다리고 있으며, 북한은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았다(Right now, it’s a situation where we are waiting for North Korea to deliver its commitment of denuclearization. North Korea has not made any concret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북한은 미군 유해 송환과 관련해선 다소 선의의 노력을 보였지만 비핵화에 대해선 실질적 진전 조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도 비핵화 진전이 전혀 없다는 데 공감했다, VOA는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북한의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폐기에 큰 진전이 전혀 없다는 사실이 분명해 보인다(It’s pretty clear that we haven’t made any significant progress in dismantling of their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고 주장했다며, VOA다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미-북 협상의 내용과 방향을 가늠할 수 없다면서, 판단을 유보하는 공화당 의원들에 비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고 전했다.

 

크리스 머피 민주당 상원의원은 -북 협상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I mean we are nowhere)”북한은 핵 프로그램을 재개하고 있고 실질적 (비핵화) 조치는 전혀 취하지 않았다(They are rebuilding their nuclear program. They haven’t made any substantial commitments)”고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겉으로 드러나기에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완전히 실패한 홍보용 연기에 불과했다(so the summit was a bust. It was a big PR stunt as far as most people have seen)”“(트럼프 행정부로부터) 다음 조치가 무엇인지 듣길 기다리고 있다(we are all waiting to hear what the next steps are)”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리고 진 샤힌 민주당 상원의원도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협상 진행 상황을 전달 받지 못했기 때문에 현 상황을 전혀 알 수 없다(I think we don’t know the answer to that. We haven’t had anything forthcoming from the administration to tell us what the status of negotiations are)”현재로서 북한은 비핵화에 대해 미국과 매우 다른 시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하면서, 비핵화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미국의 소리는 전했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은 국회에 자신과 김정은이 야합한 평화공세에 불과한 판문점 선언을 비준해달라고 조르고 있다

 

 

기사입력: 2018/08/17 [22:5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