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문재인 정권, 빨갱이가 아니길"
네티즌 "문재인 정권에 속 시원히 바른 말했다"
 
조영환 편집인

 

박근혜 비판자 → 안철수 지지자 → 자유한국당 참여 → 문재인 비판자로 변신해온 강연재 변호사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재인 정부는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려 하는지 국민께 솔직하게 말해야 한다는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빨갱이가 아니기를 진심으로 빈다고 밝히자, 네티즌들이 크게 공감했다. 해당 글 밑에 정부가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공동 개소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금수품목으로 지정한 정유 제품 약 80t을 북한에 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강 변호사는 시대착오적 빨갱이라는 단어가 살아나는 현실을 꼬집었다고 한다.

 

“‘빨갱이라는 말을 누군가 사용하면 공감이 되지도 않았을 뿐더러 시대착오적인 극소수자들의 생각일 거라 느꼈다라면서도 그런데 지금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꼭꼭 숨겨왔던 좌파 속내를 마음껏 펼치고 있는 것을 보고 있자니 아 이런 게 빨갱이 같은 사고방식이고, 이런 빨갱이 같은 일들이 요즘 시대에도 가능했었구나라는 탄식이 저절로 나온다라고 설명했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또 강 변호사는 먼저 퍼주고 먼저 유엔 대북제재를 어겨가며 북한 살길 터주는 데만 혈안이 된 작금의 정부라며 심지어 이제는 경제 빨갱이라고도 불러야 할 판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힐난했다고 한다.

 

강연재 변호사는 국민 세금을 마구 퍼 쓰며 국가 재정을 대책 없이 바닥내면서 사회주의식 배분에 완전히 꽂혀있는 모습이다. 뭐든지 일단 나랏돈 써서 해결하겠다는 식의 무능함을 정책이라 부를 수 있는 것인지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강 변호사는 운영과 책임의 DNA가 없는 좌파가 큰 권력을 잡으면 크게 망한다는 말이 그저 누군가의 기우이길 빈다독단과 아집을 부리며 우리 헌법과 국민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곳으로 계속 대한민국을 끌고 가려 한다면 평화 빨갱이’ ‘경제 빨갱이라는 탄식이 젊은이들의 입에서부터 쏟아져 나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강연재 문재인 정부, 빨갱이 아니길 진심으로 바라”>라는 중앙일보의 기사에 한 네티즌(sak2****)내가 하고 싶은 말을 강연재 변호사가 해주니 속이 시원하다. 정말로 이 나라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걱정이 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nt****)국민들 생각을 확실하게 지적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ulw****)강연재 변호사 참으로 용기가 대단한 분이군요. 일반적으로 여성들이 부화뇌동하고 상황판단이 둔하다는 제 사견을 완전하게 깨부순 용기 있고 상황인식이 확실한 분이십니다. 문재인을 무조건 추종하는 여성들에게 큰 깨우침이 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hk5****)절절이 옳은 말이네요. 100년도 안 되어서 나라를 엉망진창으로 만든 문재앙은 사형감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ak2****)강연재 변호사가 그런 말 할만도 하다. 간첩 혐의로 복역한 사람을 강원랜드 상무로 추천을 하다니, 이게 제정신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elf****)한번 물이들면 그 빨간 색깔은 잘 빠지지 않아요. 아무리 아니라고 해본들 하고 있는 짓이 완전 빨갱이 짓을 하고 있지 않는가? 유엔 제재 어기고, 속이며 북한산 석탄을 수입하고 정유를 유엔, 국민, 전 세계를 속이며 김정은이에게 아부하고 있는 정부가 어떻게 빨갱이 아닐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him****)땜질 미봉책으로 일관하는 경제 정책과 재정을 바닥내는 퍼주기 퍼쓰기 짓거리에 대한 비판에 크게 공감하여 박수를 보냅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살인마 독재자 김정은의 기쁨조가 되겠다고 눈알이 뒤집어져 눈에 핏발을 세워 날뛰는 매국노 역적 문재인을 국민의 60% 이상이 지지한다는 현실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nabo****)대한민국 건국 이래 이 모양으로 나라를 개판으로 거꾸로 처박는 데도 야당이 이 정도까지 무력한 적이 있었던가? 문재인 탓하기 전에 야당 자신부터 반성해야 된다라고 야당을 질타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8/24 [22:5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여우 18/08/25 [16:07] 수정 삭제  
  용기있는 분이십니다. 요즈음 젊은분들도 자각했으면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